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색 옵션

유료호출 서비스

조인스 검색 결과

| 지면서비스 1-1 / 6건

  • 타다 이어 라이언택시 가세…탄력 받는 '탄력요금제'

    타다 이어 라이언택시 가세…탄력 받는 '탄력요금제' 유료

    ... 국내 택시산업에서 탄력요금제 도입 여부가 뜨거운 감자로 떠올랐다. 지난해 말 나온 공유차 서비스 '타다'가 강제 배차와 탄력요금제를 앞세워 인기를 모으고 있는 가운데, 카카오의 자회사 카카오모빌리티도 ... 운행 차량 1000대를 돌파할 만큼 성장했다. 8월엔 회원 수가 100만 명으로 늘었고, 서비스 호출 수는 출시 직후보다 1600% 증가했다. 이용자 재탑승률도 89%로 호응을 얻고 있다. ...
  • 타다 이어 라이언택시 가세…탄력 받는 '탄력요금제'

    타다 이어 라이언택시 가세…탄력 받는 '탄력요금제' 유료

    ... 국내 택시산업에서 탄력요금제 도입 여부가 뜨거운 감자로 떠올랐다. 지난해 말 나온 공유차 서비스 '타다'가 강제 배차와 탄력요금제를 앞세워 인기를 모으고 있는 가운데, 카카오의 자회사 카카오모빌리티도 ... 운행 차량 1000대를 돌파할 만큼 성장했다. 8월엔 회원 수가 100만 명으로 늘었고, 서비스 호출 수는 출시 직후보다 1600% 증가했다. 이용자 재탑승률도 89%로 호응을 얻고 있다. ...
  • 카카오택시 콜비 5000원 제동 … 정부 “사실상 요금 인상”

    카카오택시 콜비 5000원 제동 … 정부 “사실상 요금 인상” 유료

    ... 국토교통부 택시산업팀장은 6일 “카카오택시를 운영하는 카카오 모빌리티로부터 지난달 29일 제출받은 유료서비스 도입 계획에 대해 법률 자문과 교통전문가 의견 수렴 등을 거친 결과, 실질적인 택시 요금의 ... 빈 택시에 강제로 배차하는 '즉시 배차', 2000원을 내면 성공 확률이 높은 택시를 먼저 호출하는 '우선 배차'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강갑생 교통전문기자, 김민상 기자...
  • 카카오택시 콜비 5000원 제동 … 정부 “사실상 요금 인상”

    카카오택시 콜비 5000원 제동 … 정부 “사실상 요금 인상” 유료

    ... 국토교통부 택시산업팀장은 6일 “카카오택시를 운영하는 카카오 모빌리티로부터 지난달 29일 제출받은 유료서비스 도입 계획에 대해 법률 자문과 교통전문가 의견 수렴 등을 거친 결과, 실질적인 택시 요금의 ... 빈 택시에 강제로 배차하는 '즉시 배차', 2000원을 내면 성공 확률이 높은 택시를 먼저 호출하는 '우선 배차'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강갑생 교통전문기자, 김민상 기자...
  • 카카오 택시 호출에 웃돈? … 고객 '지불용의' 있을까

    카카오 택시 호출에 웃돈? … 고객 '지불용의' 있을까 유료

    ... 이용료 부과를 통해 그 격차를 줄이겠다는 것이다. 배차 성공 확률이 높은 택시를 부르는 우선호출 비용(1000원~2000원)은 기존 콜택시 서비스를 기준으로 했다. 카카오모빌리티는 또 지난해 ... 대표적이다. 서울시·국토부, 규제 근거 없어? '일단 난감' 서울시와 국토교통부는 일단 택시호출 서비스 유료화와 관련해 법리검토에 착수했지만 난감해 한다. 서울시 관계자는 22일 “2000원이 ...
  • 카카오 택시 호출에 웃돈? … 고객 '지불용의' 있을까

    카카오 택시 호출에 웃돈? … 고객 '지불용의' 있을까 유료

    ... 이용료 부과를 통해 그 격차를 줄이겠다는 것이다. 배차 성공 확률이 높은 택시를 부르는 우선호출 비용(1000원~2000원)은 기존 콜택시 서비스를 기준으로 했다. 카카오모빌리티는 또 지난해 ... 대표적이다. 서울시·국토부, 규제 근거 없어? '일단 난감' 서울시와 국토교통부는 일단 택시호출 서비스 유료화와 관련해 법리검토에 착수했지만 난감해 한다. 서울시 관계자는 22일 “2000원이 ...
이전페이지 없음 현재페이지 1 다음페이지 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