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색 옵션

원불교

조인스 검색 결과

| 지면서비스 1-7 / 66건

  • [시론] 우리 어떻게 하나 될 것인가

    [시론] 우리 어떻게 하나 될 것인가 유료

    이광정 원불교 상사 우리는 이처럼 남북 분단 상태가 고착화되어도 괜찮은 것인가? 최근 중국불교협회 부회장 푸정(普正) 스님의 초청으로 란저우(蘭州)에 들렀다가 실크로드를 따라 우루무치(烏魯木齊)의 천산까지 둘러보고 왔다. 장거리 여행을 하면서 요사이 중국이 크게 깨어 있는 모습을 확인했다. 중국 어느 곳을 가나 부강·민주·문명·자유·평등 같은 사회주의 핵심가치를 ...
  • [배명복의 퍼스펙티브] 사드 논란은 정부의 결정 장애와 소통 부재가 부른 참사

    [배명복의 퍼스펙티브] 사드 논란은 정부의 결정 장애와 소통 부재가 부른 참사 유료

    ... 팻말이 마을 어귀 보건진료소 앞에 세워져 있다. '이를 어길 시 발생하는 모든 책임은 박근혜, 황교안, 한민구, 김관진에게 있음. 소성리 이장 및 마을 주민 일동'이라는 문구도 보인다. 원불교 성주성지수호비상대책위, 성주투쟁위, 김천대책위도 팻말에 이름을 올렸다. '근혜는 감방 갔다. 사드도 미국 가라' '불법 사드 필요없다. 우린 평화를 원한다' '천지에 쓸데없다. 고마 치아라. ...
  • 새해를 맞이하는 교무들 유료

    ... 지어 삼삼오오 어디론가 자신의 길을 찾아 떠난다고 빗대어 말씀하시곤 했다. 한 근무지에서 교도들과 짧은 6년의 인연도 교단의 명령이라면 두말없이 개인의 짐 보따리를 챙겨 떠나는 것이 원불교의 전통이다. 이것이야말로 아름다운 '도가(道家)의 풍경'이기도 하다. 어떤 교무는 도시의 번화한 교당으로, 어떤 동지는 사람 구경이 어려운 산골짜기 교당으로 임지발령이 나지만 그게 나의 ...
  • [사설] 사드 배치, 더 이상의 헛발질은 안 된다 유료

    ... 국민에 대한 설명이 부족했다. 처리 과정도 매끄럽지 못했다. 어제 발표에도 문제가 많았다. 제3후보지로 성주골프장이 거론되자 골프장에서 가까운 김천 시민 수천 명이 연일 시위 중이다. 또한 원불교 성지가 성주골프장 인근에 있는 점을 간과해 소홀히 대했다고 한다. 그 바람에 원불교 신도들이 집단으로 반대 시위에 나서고 있다. 처음부터 협조와 설명이 부족했던 탓이다. 그뿐만이 아니다. ...
  • 5월의 향기 유료

    ... 움츠리고 하는 계절이지만 5월과 6월은 사람에게 온전히 맡기는 계절의 중심이란다. 그래서 이 계절에는 인간들이 뭘 해도 기쁨과 축제를 누리고 몸과 마음을 편히 할 수 있단다. 5월의 원불교는 소태산 대종사의 깨달음 100년을 맞이해 거룩한 기념식을 거행했다. 보통의 사람들은 10년의 정성을 들이면 못할 일이 없다 하지만 한 세기의 정성을 담아 함께한 모습은 새로운 세상에 새 ...
  • [시론] 원불교의 지난 100년, 앞으로 100년

    [시론] 원불교의 지난 100년, 앞으로 100년 유료

    박맹수 원광대 원불교학과 교수 원불교는 동학(천도교), 증산교와 더불어 우리 땅에서 자생한 대표적인 '개벽(開闢)' 종교의 하나다. 차별과 갈등으로 대표되는 상극(相剋)의 시대를 마감하고 평등과 화해로 상징되는 상생(相生)의 새 시대를 열고자 이 땅에서 등장했던 동학과 증산교의 '후천개벽의 꿈'을 계승한 새 종교가 바로 원불교인 것이다. 원불교는 소태산 ...
  • 어느 노교수의 대답 유료

    ... 교회가 개선할 점을 많이 지니고 있는 것으로 진단해야 올바른 해결의 실마리를 찾을 수 있을 것이다. 이러한 문제들은 개신교·가톨릭·성공회 등 그리스도교만의 것이 아닐 것이다. 불교· 원불교를 비롯한 다른 종파들도 안고 있는 문제들이다 오늘날 젊은이들의 종교 생활은 기성세대에 비해서는 많이 약해졌다. 여러 가지 이유들이 있겠지만 우리들이 좀 더 진솔하고 성실해야 한다는 표시로 ...
  • [삶과 믿음] 7월 몽심재에서

    [삶과 믿음] 7월 몽심재에서 유료

    ... 남원 호곡리에 있는 '몽심재(夢心齋)'라는 조선 후기 고택을 찾았다. 친한 선배 교무가 건강상 휴양하고 계신 곳이다. 공기는 맑고 청정하고, 고즈넉해서 쉬는 데 더 없이 좋은 곳이다. 그곳은 원불교 대종사님께 신의를 바치고 세수 101세까지 사셨던 원로 교무님의 집이기도 하며, 원불교 박청수 교무의 출가지(地)이기도 했다. 기와집 마당 끝 연못에선 수련이 피어 물그림자를 드리운다. ...
  • [삶과 믿음] 내 가슴에 묻은 4월

    [삶과 믿음] 내 가슴에 묻은 4월 유료

    ... 하니 신작로의 먼지처럼. 남자는 눈물 없는 동물이라 했나. 어머니 생각에 슬픈 땐 그저 먼 하늘이 나의 친구였다. 70년대 후반 집안 형님들은 이민을 떠나는 등 다 흩어졌다. 나만 원불교 교무로 출가해 마을을 지키는 늙은 팽나무가 되었다. 그러던 어느 날 “어머니가 편찮으시다”는 전화를 받았다. 어머니는 병원에 입원해 정확히 한 달 열흘 동안 암 투병을 하다 이 세상을 등졌다. ...
  • [삶과 믿음] '떠날 때는 말없이'라지만…

    [삶과 믿음] '떠날 때는 말없이'라지만… 유료

    ... 공심위상 공성위하(攻心爲上 攻城爲下)란 구절이 떠올랐다. 사람의 마음을 얻으면 상책이 되고, 비록 높은 성을 정복하더라도 (사람 마음을 얻지 못하면) 그건 하책이 된다고 하지 않았나. 원불교 창시자인 소태산 대종사는 법문에서 “남의 꼴을 잘 보는 사람이 진실로 큰 공부하는 사람이다”고 했다. 남 꼴 보기 싫어하는 건 아무나 할 수 있다. 그러나 그 꼴을 보고도 참아주고 기다려주는 ...
이전페이지 없음 현재페이지 1 2 3 4 5 6 7 다음페이지 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