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색 옵션

왕세손

조인스 검색 결과

| 지면서비스 1-1 / 7건

  • “고개 높이 들라” 삼사자 군단 위로하는 잉글랜드

    “고개 높이 들라” 삼사자 군단 위로하는 잉글랜드 유료

    ... 외치던 잉글랜드 팬들은 전반 5분 키어런 트리피어(28)의 선제골이 터졌을 때만 해도 축제 분위기였지만 역전패하자 침통한 표정을 지었다. 잉글랜드축구협회(FA) 회장을 맡고 있는 윌리엄 왕세손은 성명을 통해 “잉글랜드가 얼마나 실망했는지 안다. 하지만 고개를 높게 들라. 여러분들이 대단한 월드컵을 만들었고, 역사를 썼으며, 팬들에겐 믿음을 선사했다”고 치하했다. 1986년 멕시코 ...
  • “고개 높이 들라” 삼사자 군단 위로하는 잉글랜드

    “고개 높이 들라” 삼사자 군단 위로하는 잉글랜드 유료

    ... 외치던 잉글랜드 팬들은 전반 5분 키어런 트리피어(28)의 선제골이 터졌을 때만 해도 축제 분위기였지만 역전패하자 침통한 표정을 지었다. 잉글랜드축구협회(FA) 회장을 맡고 있는 윌리엄 왕세손은 성명을 통해 “잉글랜드가 얼마나 실망했는지 안다. 하지만 고개를 높게 들라. 여러분들이 대단한 월드컵을 만들었고, 역사를 썼으며, 팬들에겐 믿음을 선사했다”고 치하했다. 1986년 멕시코 ...
  • 속옷까지 흰색만 된다는 윔블던, 그래도 튀는 선수들 코트 패션

    속옷까지 흰색만 된다는 윔블던, 그래도 튀는 선수들 코트 패션 유료

    ... 살렸다. 윔블던의 드레스 코드는 관중도 예외가 아니다. 센터코트 로열박스의 74개 좌석에는 각국 실 관계자, 정부 대표, 유명 연예인 등 저명인사들만 앉는데, 이들은 반드시 정장차림이어야 한다. 특히 여자는 모자를 쓰면 안된다. 케이트 미들턴 영국 왕세손빈과 전 축구스타 데이비드 베컴, 올해 골프 마스터스 우승자 세르히오 가르시아, 가수 클리프 리처드, 미국 ...
  • 속옷까지 흰색만 된다는 윔블던, 그래도 튀는 선수들 코트 패션

    속옷까지 흰색만 된다는 윔블던, 그래도 튀는 선수들 코트 패션 유료

    ... 살렸다. 윔블던의 드레스 코드는 관중도 예외가 아니다. 센터코트 로열박스의 74개 좌석에는 각국 실 관계자, 정부 대표, 유명 연예인 등 저명인사들만 앉는데, 이들은 반드시 정장차림이어야 한다. 특히 여자는 모자를 쓰면 안된다. 케이트 미들턴 영국 왕세손빈과 전 축구스타 데이비드 베컴, 올해 골프 마스터스 우승자 세르히오 가르시아, 가수 클리프 리처드, 미국 ...
  • [사진] 영국축구 심장에 뜬 프랑스 삼색기, 윌리엄 왕세손도 '라 마르세예즈'를 불렀다

    [사진] 영국축구 심장에 뜬 프랑스 삼색기, 윌리엄 왕세손도 '라 마르세예즈'를 불렀다 유료

    ... 축구장 등에서 동시다발 테러가 발생했지만, 역사적 라이벌 프랑스와 잉글랜드 축구대표팀은 “테러에 굴복하지 않겠다”며 친선전을 강행했다. 영국의 로이 호지슨 감독, 데이비드 캐머런 총리, 윌리엄 왕세손(왼쪽부터)도 경기장을 지켰다. 이번 테러로 사촌누나를 잃은 라사나 디아라(오른쪽)와 여동생을 잃을 뻔한 앙투안 그리즈만 역시 프랑스 대표팀에 합류했다. 양국 선수들은 어깨동무하고 프랑스 ...
  • 영국 한복판에 휘날린 아일랜드 국기

    영국 한복판에 휘날린 아일랜드 국기 유료

    ... 훌륭한 롤 모델이 되기 위해 최선을 다했다. 시상식에서 아일랜드 국가를 듣게 돼 기쁘다”고 말했다. 아이리시 타임스는 “관중석에 있는 수천 명의 아일랜드 팬은 열광했고 '여' 케이티가 밝게 웃었다. 영국의 왕세손비 케이트 미들턴은 (아일랜드) 국가가 나오기 전에 경기장을 떠났고, 앤 공주와 닉 클레그 부총리는 시상식을 지켜봐야 했다”고 전했다. 하남직 기자
  • [사진] 공주 응원하러 온 영국 왕족들

    [사진] 공주 응원하러 온 영국 족들 유료

    케이트 미들턴-윌리엄 왕세손 부부, 서배스천 코 올림픽조직위원장, 해리 자(가운뎃줄 왼쪽부터)가 31일(한국시간) 영국 대표로 승마에 출전한 필립스(31·오른쪽 사진) 공주를 응원하고 있다. [런던 로이터·EPA=뉴시스]
이전페이지 없음 현재페이지 1 다음페이지 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