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색 옵션

예영준의 시선

조인스 검색 결과

| 지면서비스 1-1 / 7건

  • [예영준의 시선] 사후 14년 만에 땅에 묻힌 '국가의 수인'

    [예영준의 시선] 사후 14년 만에 땅에 묻힌 '국가의 수인' 유료

    예영준 논설위원 며칠 전 신문 국제면 하단에 실린 짧은 기사 한 꼭지에 눈이 꽂혔다. 베이징 특파원 시절의 기억이 떠올랐기 때문이다. 찬바람이 매섭던 2017년 겨울 아침 푸창후퉁(富强胡同)의 허름한 골목길에 있는 자오쯔양(趙紫陽) 총서기의 옛집을 찾아갔다. 덩샤오핑(鄧小平)에 의해 공산당 총서기로 발탁된 개혁파 자오쯔양은 천안문 사태 때 무력진압에 반대...
  • [예영준의 시선] 누가 나라를 둘로 쪼개나

    [예영준의 시선] 누가 나라를 둘로 쪼개나 유료

    예영준 논설위원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소싯적 소설 『삼국지』를 꽤나 읽은 매니어임이 틀림없어 보인다. 그렇게 추정하는 이유는 “서초동에는 헤아릴 수 없이 너무나 많은 촛불이 다시 켜졌다. 100만이라고도 하고 200만이라고도 한다”는 셈법이 삼국지를 연상시키기 때문이다. 삼국지의 싸움터에는 시도 때도 없이 100만 대군이 출동하고 툭하면 전멸을 ...
  • [예영준의 시선] “그건 김현종 스타일이고…”

    [예영준의 시선] “그건 김현종 스타일이고…” 유료

    예영준 논설위원 이름만 대면 알만한 경제학자가 15일 페이스북에 이런 글을 올렸다. “우리 경제의 장기침체 가능성이 매우 높다고 본다. 정책 당국자들이 객관적 사실을 인정하려 하지 않는 자세로 일관하고 있는 듯해서 답답하다. 지난해 5월 이후 통계를 선별적으로 이용해서 대국민 홍보용으로 활용하곤 했다.” 과거형으로 쓴 마지막 문장은 하루 뒤 일어날 일을 ...
  • [예영준의 시선] 지금 청와대엔 최명길이 없다

    [예영준의 시선] 지금 청와대엔 최명길이 없다 유료

    예영준 논설위원 일본이 경제보복의 제1탄인 반도체부품 수출규제 카드를 뽑아든 직후인 지난달 중순께 들은 이야기다. 외교부 고위당국자가 “(8월 초로 예정된) 화이트리스트 배제 이외에도 걱정거리가 있다”며 당시로선 아직 수면위로 떠오르지 않았던 지소미아 연장 문제를 거론했다. 일본이 수출규제의 이유 중 하나로 '안보 우려'를 내세웠으니 불똥이 지소미아로 튀...
  • [예영준의 시선] 미쓰비시 엘리베이터에서 떠오른 생각

    [예영준의 시선] 미쓰비시 엘리베이터에서 떠오른 생각 유료

    예영준 논설위원 여름 휴가 기간 중 지방 도시의 고층 아파트에 사는 친지를 방문할 일이 있었다. 엘리베이터를 탔더니 전범기업 꼬리표를 달고 있는 미쓰비시 상표가 숫자판 위에 붙어 있었다. 단지 내 편의점에 일본 맥주를 팔지 않는다는 안내문이 적혀 있고 진입로 주변에 '다시는 지지 않겠습니다'라고 적힌 현수막이 내걸린 것과 달리 주민 그 누구도 미쓰비시 엘...
  • [예영준의 시선] '설마 타령'과 '희망적 사고'란 이름의 쌍둥이

    [예영준의 시선] '설마 타령'과 '희망적 사고'란 이름의 쌍둥이 유료

    예영준 논설위원 일본 정부의 수출 규제 조치를 보면서 3년 전 고고도미사일방어(THAAD·사드) 배치에 대한 중국의 보복 조치를 떠올렸다. 박근혜 정부는 사드 보복 가능성을 낮게 봤다. 주된 근거는 “마늘분쟁(2000년) 때와 달리 중국은 세계무역기구(WTO) 에 가입해 국제규범을 준수하는 나라가 됐다”는 이유였다. 주중 대사관 당국자가 자료를 들춰가며 ...
  • [예영준의 차이 나는 차이나] 달라이라마 만났다고 몽골 차량에 '통행세'…중국 보복외교

    [예영준의 차이 나는 차이나] 달라이라마 만났다고 몽골 차량에 '통행세'…중국 보복외교 유료

    ... 말했다. 분명한 것은 보복 조치가 풀리면서 중·영 관계가 사상 최고의 황금기에 접어들었다는 사실이다. 중국의 옛말에 “군자의 복수는 10년이 걸려도 늦지 않다(君子報讐十年不晩)”고 한다. 시선(詩仙) 이백(李白)은 “복수의 길은 천리도 지척(報讐千里如咫尺)”이라고 썼다. 중국이 지난달 고고도미사일방어(THAAD·사드) 부지를 제공한 롯데그룹의 중국 법인들에 대한 일제 세무조사에 ...
이전페이지 없음 현재페이지 1 다음페이지 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