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색 옵션

엽록소

조인스 검색 결과

| 지면서비스 1-1 / 4건

  • 형형색색 물감을 뿌려놓았네, 오매~ 내 마음도 물들겠네

    형형색색 물감을 뿌려놓았네, 오매~ 내 마음도 물들겠네 유료

    ... '졸병'이라는 뜻의 졸참나무, 잎으로 떡을 쌌던 떡갈나무도 참나무입니다.” 단풍(丹楓)이라고 하면 흔히 빨갛게 물든 나뭇잎만 생각한다. 그러나 단풍은 노랗게도 물들고 갈색으로도 변한다. 잎의 엽록소가 분해되면서 다양한 색깔을 띠는 현상을 단풍이라고 부를 뿐이다. 곤지암 화담숲에 난 숲속 산책길을 걷다 보면 나무 사이로 가을 야생화도 볼 수 있다. 음력 구월구일 즈음에 가장 약효가 ...
  • 형형색색 물감을 뿌려놓았네, 오매~ 내 마음도 물들겠네

    형형색색 물감을 뿌려놓았네, 오매~ 내 마음도 물들겠네 유료

    ... '졸병'이라는 뜻의 졸참나무, 잎으로 떡을 쌌던 떡갈나무도 참나무입니다.” 단풍(丹楓)이라고 하면 흔히 빨갛게 물든 나뭇잎만 생각한다. 그러나 단풍은 노랗게도 물들고 갈색으로도 변한다. 잎의 엽록소가 분해되면서 다양한 색깔을 띠는 현상을 단풍이라고 부를 뿐이다. 곤지암 화담숲에 난 숲속 산책길을 걷다 보면 나무 사이로 가을 야생화도 볼 수 있다. 음력 구월구일 즈음에 가장 약효가 ...
  • 신나는 농촌 여행 ③ 경남 하동 야생차 체험

    신나는 농촌 여행 ③ 경남 하동 야생차 체험 유료

    ... 강하다. 가을차는 9월 하순부터 따는 것으로 섬유질이 많아 잎이 거칠다. 맛이나 향이 떨어져 대부분 티백으로 만든다. 발효차와 비발효차도 있다. 만드는 방법에 따른 분류다. 비발효차는 엽록소의 색깔을 그대로 보존해 만든 차를 말하는 것으로 녹차가 유일하다. 우리나라와 같이 사계절이 분명한 나라에서 주로 생산한다. 발효차는 차를 말리는 과정에서 찻잎을 일정 기간 묵혀 발효시켜 ...
  • 이정봉 기자의 도심 트레킹 ① 테헤란로 선릉·정릉 숲길

    이정봉 기자의 도심 트레킹 ① 테헤란로 선릉·정릉 숲길 유료

    ... 걷는 길이다. 덕수궁 돌담길의 운치에 비할 바 안 되지만 더 나은 점도 있다. 울타리를 통해 안이 훤히 들여다 보인다. 걸으면서 선릉 안의 산세와 능을 고스란히 들여다 볼 수 있어 눈에 엽록소를 충전해올 수 있다. 우레탄 포장도로라 구두를 신고 걷기에도 편하다. 폭도 3명 정도가 넉넉히 지날 수 있을 정도여서 여유롭다. 도로에서 시작해 주택가로 이어지는 길은 꽤나 고즈넉하다. 테헤란로 ...
이전페이지 없음 현재페이지 1 다음페이지 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