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색 옵션

엄앵란

조인스 검색 결과

| 지면서비스 1-30 / 297건

  • [부고] 영화 '만추' 제작자 호현찬씨 별세

    [부고] 영화 '만추' 제작자 호현찬씨 별세 유료

    ... 한 평생을 영화와 함께한 '한국영화사의 전설'이었다. 1926년 대전 생으로 홍익대 영문과 졸업 후 서울신문사와 동아일보 문화부에서 1세대 영화 기자로 활약했다. 1962년 신성일·엄앵란 주연의 '아낌없이 주련다'를 시작으로 1965년 김수용 감독의 '갯마을' '날개부인', 1966년 이만희 감독의 '만추'를 기획·제작했다. 영상자료원 이사장, 영화평론가협회 회장, 영화진흥공사 ...
  • [신영균 남기고 싶은 이야기] 신영균 신성일 김지미…65년 납세 톱30 중 연예인 20명

    [신영균 남기고 싶은 이야기] 신영균 신성일 김지미…65년 납세 톱30 중 연예인 20명 유료

    ... 5.8%를 냈다니 한 사람이 평균 6만 명 몫을 낸 셈이다.” 1966년 8월 신문 기사의 한 대목이다. 65년 국세청 납세 현황에 따르면 나와 신성일·김지미가 약 200만원을 냈고, 김진규·엄앵란이 100만원, 그 밖에도 50만원가량을 낸 스타들이 많았다. 예나 지금이나 연예인들의 세금 납부는 좋은 기삿거리가 된다. 67년 국세청 모범납세자 표창 받아 69년 내가 연예계 고액납세자 ...
  • [신영균 남기고 싶은 이야기] 스타 커플 최무룡·김지미 “사랑하기 때문에 헤어진다”

    [신영균 남기고 싶은 이야기] 스타 커플 최무룡·김지미 “사랑하기 때문에 헤어진다” 유료

    김기덕 감독의 '남과 북'(1965)은 한 여인을 두고 대립하는 남·북한 군인의 비극적 사랑을 다뤘다. 왼쪽부터 신영균·최무룡·엄앵란. [영화 캡처] “(나는) 국가보다 사랑을 더 중하게 여기는 사람이다.”(신영균) “사랑을 찾아온 자는 곧 자유를 찾아온 자 아닙니까.”(최무룡) 김기덕 감독의 문제작 '남과 북'(1965)에 나오는 대사다. 나는 한국전쟁 ...
  • [신영균 남기고 싶은 이야기] 조용필도 반한 문희, 그의 눈물에 온 국민이 울었다

    [신영균 남기고 싶은 이야기] 조용필도 반한 문희, 그의 눈물에 온 국민이 울었다 유료

    ... '미워도 다시 한번'에 나온 신영균과 문희. 신파영화라는 비판에도 대중의 뜨거운 지지를 받았다. [중앙포토] 청년 조용필의 가슴을 설레게 한 여인, 이순재가 꼽은 가장 예쁜 배우. 동료 엄앵란도 “눈이 보름달같이 반짝여서 한 번 보면 꼼짝 못 할 정도”라고 극찬한 연기자. 한국영화 전성기를 빛낸 여배우 트로이카 1세대, 문희(73) 이야기다. 정소영 감독의 '미워도 다시 한번'(1968)은 ...
  • [신영균 남기고 싶은 이야기] 갓 연기 입문한 고은아, 바닷가 러브신서 특별수업

    [신영균 남기고 싶은 이야기] 갓 연기 입문한 고은아, 바닷가 러브신서 특별수업 유료

    ... 고은아와 나는 45년째 신앙생활을 함께하고 있다. 이제는 고 권사, 신 장로라는 호칭이 더 자연스럽다. 진짜 이름인 이경희는 고은아 본인도 낯설어한다. 내가 출연했던 '남과 북'에서 엄앵란의 극 중 이름이 고은아였다. 원작자인 한운사 선생이 그 여주인공 이름을 고은아에게 준 것이다. 한 선생은 2009년 작고하기 전 고은아에게 이런 말을 했다고 한다. “이름답게 잘 살아줘서 ...
  • [신영균 남기고 싶은 이야기] '맨발의 청춘' 신성일, 그는 영원한 청춘이다

    [신영균 남기고 싶은 이야기] '맨발의 청춘' 신성일, 그는 영원한 청춘이다 유료

    ... 그다. 그는 생사를 오가는 순간에도 아들을 통해 “직접 가서 꼭 받고 싶었는데 약속을 못 지켜 미안하다”는 뜻을 재단 측에 전해왔다. 2014년 그보다 먼저 같은 부문에서 상을 받은 아내 엄앵란이 대리 수상을 했다. 신성일은 누구도 따라올 수 없는 큰 족적을 남겼다. 1960년 신상옥 감독의 '로맨스 빠빠'로 데뷔한 이래 무려 524편의 영화에 출연했다. 감독 4편, 제작 6편, ...
  • [2018스크린·흥망③] #미투 #번역논란 #별세…365일 휘몰아친 사건사고

    [2018스크린·흥망③] #미투 #번역논란 #별세…365일 휘몰아친 사건사고 유료

    ... 한국 근현대사를 온몸으로 겪어 내며 영화보다 더 영화 같은 삶을 살았다. 1926년 경기도 광주에서 태어나 1947년 '새로운 맹서'로 영화계에 데뷔한 고인은 김지미, 엄앵란과 함께 1950~1960년대를 대표하는 원조 트로이카로 사랑받았다. 1953년 영화 '코리아'에 출연하며 신상옥 감독과 운명적인 사랑에 빠졌고, 1954년 결혼해 130여 ...
  • [차길진의 갓모닝] 745. 만추에 떠난 남자 유료

    ... 연상의 이민자와 뜨거운 사랑 연기를 펼쳐 대한민국의 여심을 사로잡았다. 신성일씨의 행보는 거침없었다. 조선일보 옆 아카데미 극장은 그의 영화를 개봉, 상영하는 전용관이 될 정도였다. 엄앵란씨와 함께했던 '맨발의 청춘'도 좋았지만, 내가 기억하는 최고의 영화는 '만추'다. 신성일씨는 생전에 만추를 “구성, 배우들의 연기, 작품의 짜임새, 영상, ...
  • “99편 공동 주연, 상상 못할 기록” 윤정희, 신성일을 말하다

    “99편 공동 주연, 상상 못할 기록” 윤정희, 신성일을 말하다 유료

    ... 사람은 나이 먹어가면서도 처음처럼 대개 '선생님'과 '미스 윤'으로 서로를 불러왔다. 신성일은 생전에 회고록『청춘은 맨발이다』에서 “나와 함께 가장 많은 작품을 한 여배우는 윤정희”라며 “엄앵란 다음으로 내 속내를 터놓을 수 있는 여배우”라고 한 바 있다. 지난해 부산국제영화제에서 열린 신성일 회고전 때도, 2016년 한국영상자료원에서 열린 윤정희 데뷔 50주년 특별전과 그에 앞서 ...
  • [앵커브리핑] 신성일… 판타지여도 되는 사람 (Shin Sung-il… the man of our fantasies.) 유료

    ... place of romance and dreams. * geological: 지질학의 * lined: 일직선으로 하다 * still pictures: 스틸 사진. 결혼하기 전의 신성일, 엄앵란 두 배우의 촬영 모습을 처음으로 보았던 것도 바로 그 충무로의 어느 비 오는 날 밤거리였으니까요. 신성일. 그는 60년대 청춘의 심벌이었고, 그보다 더 놀라운 것은 여든 언저리의 나이가 되어서도 ...
이전페이지 없음 현재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 다음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