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색 옵션

아르누보

조인스 검색 결과

| 지면서비스 1-22 / 219건

  • 금욕 강조한 베버 사상에 공감…'장식' 보다 '기능' 최우선

    금욕 강조한 베버 사상에 공감…'장식' 보다 '기능' 최우선 유료

    ... 칼은 고기를 잘 썰어야 하며, 식기는 잘 깨지지 않는 재료로 만들어 사용하기에도 편해야 한다. '기능성'이야말로 북유럽의 프로테스탄트들에게 허용된 최소한의 '허영'이었다. 귀족적인 취향의 아르누보풍 배척 도기 공방의 '형태 마이스터'였던 게르하르트 마르크스의 1924년 사진. 베버식으로 설명하면, 프랑스의 '아르누보'나 오스트리아의 '유겐트슈틸'이 독일에서는 투박한 기능주의적 '바우하우스 ...
  • 금욕 강조한 베버 사상에 공감…'장식' 보다 '기능' 최우선

    금욕 강조한 베버 사상에 공감…'장식' 보다 '기능' 최우선 유료

    ... 칼은 고기를 잘 썰어야 하며, 식기는 잘 깨지지 않는 재료로 만들어 사용하기에도 편해야 한다. '기능성'이야말로 북유럽의 프로테스탄트들에게 허용된 최소한의 '허영'이었다. 귀족적인 취향의 아르누보풍 배척 도기 공방의 '형태 마이스터'였던 게르하르트 마르크스의 1924년 사진. 베버식으로 설명하면, 프랑스의 '아르누보'나 오스트리아의 '유겐트슈틸'이 독일에서는 투박한 기능주의적 '바우하우스 ...
  • 세계에서 가장 살기 좋은 도시를 여행하는 법

    세계에서 가장 살기 좋은 도시를 여행하는 법 유료

    ... 중심으로 구도심을 두른 순환도로 '링 슈트라세(Ring Strasse)'가 있다. 옛날엔 이 도로 안쪽만을 빈이라 했다. 구도심에는 흔히 생각하는 빈다운 모든 것이 들어있다. 유서 깊은 바로크·아르누보 건물, 프로이트의 단골 카페, 장엄한 고딕 성당…. 사실 이런 고색창연한 거리만이 빈의 전부는 아니다. 스위스 컨설팅 회사 '머서'는 지난 10년간 '세계에서 가장 살기 좋은 도시' 1위로 ...
  • 수도원서 와인 한잔…온천에 가면 피로 싹

    수도원서 와인 한잔…온천에 가면 피로 싹 유료

    ... 부유한 은퇴자들이 가장 살고 싶어하는 곳으로 꼽힐 정도로 시내는 세련된 정갈함을 자랑한다. 예술에 관심이 있다면 비스바덴 뮤지엄은 놓칠 수 없다. 마침 6월 29일부터 '유겐트슈틸과 아르누보'라는 상설전 개막을 앞두고 전시물 설치가 한창이었다. 700점이 넘는 페르디난트 볼프강 네스 컬렉션이다. 에밀 갈레의 버섯 램프, 베른하르트 판콕의 장식장과 의자 등 20세기 초 장식미술의 ...
  • 수도원서 와인 한잔…온천에 가면 피로 싹

    수도원서 와인 한잔…온천에 가면 피로 싹 유료

    ... 부유한 은퇴자들이 가장 살고 싶어하는 곳으로 꼽힐 정도로 시내는 세련된 정갈함을 자랑한다. 예술에 관심이 있다면 비스바덴 뮤지엄은 놓칠 수 없다. 마침 6월 29일부터 '유겐트슈틸과 아르누보'라는 상설전 개막을 앞두고 전시물 설치가 한창이었다. 700점이 넘는 페르디난트 볼프강 네스 컬렉션이다. 에밀 갈레의 버섯 램프, 베른하르트 판콕의 장식장과 의자 등 20세기 초 장식미술의 ...
  • '캐비아 왕중왕' 벨루가, 보드카 곁들이면…

    '캐비아 왕중왕' 벨루가, 보드카 곁들이면… 유료

    ... 15가지 위스키를 맛보고 페어링할 수 있다. 바가 있는 '그랜드 호텔 유럽(The Grand Hotel Europe)'도 흥미로운 곳이다. 1875년 문을 연 러시아 최초의 5성급 호텔이다. 아르누보 스타일의 클래식하고 화려한 인테리어가 새로운 상트페테르부르크의 자랑, 캐비아 바&레스토랑과 잘 어울린다. 서현정 여행 칼럼니스트 shj@tourmedici.com 인류학 박사이자 여행사 ...
  • '캐비아 왕중왕' 벨루가, 보드카 곁들이면…

    '캐비아 왕중왕' 벨루가, 보드카 곁들이면… 유료

    ... 15가지 위스키를 맛보고 페어링할 수 있다. 바가 있는 '그랜드 호텔 유럽(The Grand Hotel Europe)'도 흥미로운 곳이다. 1875년 문을 연 러시아 최초의 5성급 호텔이다. 아르누보 스타일의 클래식하고 화려한 인테리어가 새로운 상트페테르부르크의 자랑, 캐비아 바&레스토랑과 잘 어울린다. 서현정 여행 칼럼니스트 shj@tourmedici.com 인류학 박사이자 여행사 ...
  • 산업·예술 통합한 독일공작연맹이 '창조 학교' 일궜다

    산업·예술 통합한 독일공작연맹이 '창조 학교' 일궜다 유료

    ... '국가주의'를 담아 1 '산업 스파이' 헤르만 무테지우스. 영국의 '주거 예술과 산업 연맹'을 흉내내 독일공작연맹 창설에 앞장섰다. 그의 주장은 바우하우스 프로그램의 핵심을 이룬다. 2 아르누보를 독일에 소개한 벨기에의 스타 건축가이자 공예가 헨리 반 데 벨데. 그로피우스에게 자신의 공예학교 후임을 제안했다. 3 독일 전자회사 AEG의 디자인 책임자 페터 베렌스. 그로피우스는 그의 조수였다. ...
  • 산업·예술 통합한 독일공작연맹이 '창조 학교' 일궜다

    산업·예술 통합한 독일공작연맹이 '창조 학교' 일궜다 유료

    ... '국가주의'를 담아 1 '산업 스파이' 헤르만 무테지우스. 영국의 '주거 예술과 산업 연맹'을 흉내내 독일공작연맹 창설에 앞장섰다. 그의 주장은 바우하우스 프로그램의 핵심을 이룬다. 2 아르누보를 독일에 소개한 벨기에의 스타 건축가이자 공예가 헨리 반 데 벨데. 그로피우스에게 자신의 공예학교 후임을 제안했다. 3 독일 전자회사 AEG의 디자인 책임자 페터 베렌스. 그로피우스는 그의 조수였다. ...
  • 상품서 건축까지 폼 나게…디자인은 '모두를 위한 예술'

    상품서 건축까지 폼 나게…디자인은 '모두를 위한 예술' 유료

    ━ 김정운의 바우하우스 이야기 독일 다름슈타트 마틸덴호 미술관 에 있는 아르누보풍의 스테인드글라스. 넝쿨 나뭇잎과 꽃 장식은 '아르누보' 혹은 '유겐트슈틸'의 상징처럼 여겨진다. '모두를 위한 예술'을 가능케 하려는 당시 예술가들의 노력이 숨겨져 있다. [사진 윤광준] 20세기 이후의 한반도 근대화는 두 갈래다. 서양을 대리한 일본에 의해 강제로 진행된 ...
이전페이지 없음 현재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 다음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