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색 옵션

신경진

조인스 검색 결과

| 지면서비스 1-129 / 1,281건

  • 시진핑 “확산 막아라”…확진자 하루 60명 늘자 우한 봉쇄

    시진핑 “확산 막아라”…확진자 하루 60명 늘자 우한 봉쇄 유료

    ... 우한에 계신 분 중에서 굳이 나오지 않아도 되는 분들은 나오지 않으셨으면 한다”며 “이는 정부 공식 견해는 아니며 우리 전문가의 제안”이라고 설명했다. 주민들의 동요를 우려해 정부의 공식 입장이 아니라고 했지만 우한에 들어가지도, 우한에서 나오지도 말라는 뜻이다. 베이징=유상철 특파원, 신경진·서유진 기자 you.sangchul@joongang.co.kr
  • [인사] 중앙일보 外 유료

    ... 채병건 서승욱 김원배 김정하 최지영 김영훈 서회란 ▶전문기자(부장) 최준호 ▶부장대우 염태정 차세현 최민우 장정훈 장동환 김주원 최승식 김승현 김형구 ▶차장 이상재 임장혁 정용수 이영희 신경진 홍주희 유지혜 손해용 김상선 ▶차장대우 권호 원정환 전영선 이수기 한애란 박수련 김형진 천인성 ▶선임디자이너 신용호 ◆뉴스서비스부문 ▶부장 김재일 강희훈 ▶차장 김유리 전기환 양재훈 ◆경영지원부문 ...
  • [인사] 중앙일보 外 유료

    ◆중앙일보〈보임〉▶중국연구소장·논설위원 신경진 ▶일본지사장 신동화 ▶비즈니스플랫폼팀장 김세진 ◆광고사업본부 ▶광고사업 부본부장 한정희 ▶광고국장·광고데스크 김영택 ▶광고부국장 이상재 ▶사업국장 구명서 ▶AD비즈1팀장 최명기 ▶AD비즈2팀장 이주형 ▶AD마케팅팀장 서주환 ▶사업기획팀장 김성원 ▶S&P팀장 고일권 ▶중앙일보플러스 JMAP 광고부문장 박창준 ◆신사업국 ...
  • [신경진의 서핑차이나]'칼과 쟁기의 노래'…군민융합으로 '강군몽' 펴는 중국

    [신경진의 서핑차이나]'칼과 쟁기의 노래'…군민융합으로 '강군몽' 펴는 중국 유료

    ... 자회사 북방폭파과기 등이 있다. 중국판 실리콘밸리로 불리는 베이징 중관춘의 군민융합산업원. 인민해방군과 연계된 각종 방산 업체가 입주해 군·민 연구개발(R&D) 기지로 탈바꿈 중이다. 신경진 기자 이처럼 중국판 실리콘밸리로 불리는 중관춘에 인민해방군이 새롭게 가세했다. 베이징대, 칭화대 등 중국 최고 학부와 정보기술(IT) 기업, 투자사 등과 시너지를 내기 위해 중관춘을 ...
  • [漢字, 세상을 말하다] 老鼠成親

    [漢字, 세상을 말하다] 老鼠成親 유료

    ... 내려온다. 북한 외무성 대변인이 얼마 전 “쥐새끼가 짹짹거린다고 고양이가 물러서는 법은 없다”며 미국을 겁박했다. 미국이 대선을 치르던 2012년 장거리 미사일 발사, 2016년 4·5차 핵실험을 자행했던 북한이다. 곧 트럼프가 재선을 노리는 경자년(庚子年) 황금 쥐의 새해다. 시집을 보내건, 주인을 바꾸건 북한 대비책이 필요한 세밑이다. 신경진 베이징 특파원
  • [漢字, 세상을 말하다] 老鼠成親

    [漢字, 세상을 말하다] 老鼠成親 유료

    ... 내려온다. 북한 외무성 대변인이 얼마 전 “쥐새끼가 짹짹거린다고 고양이가 물러서는 법은 없다”며 미국을 겁박했다. 미국이 대선을 치르던 2012년 장거리 미사일 발사, 2016년 4·5차 핵실험을 자행했던 북한이다. 곧 트럼프가 재선을 노리는 경자년(庚子年) 황금 쥐의 새해다. 시집을 보내건, 주인을 바꾸건 북한 대비책이 필요한 세밑이다. 신경진 베이징 특파원
  • [글로벌 아이] 형가의 딜레마를 넘어

    [글로벌 아이] 형가의 딜레마를 넘어 유료

    신경진 베이징 특파원 만 4년 머물던 베이징을 곧 떠난다. 애정을 품고 중국을 관찰했다. 변화무쌍한 시절이었다. 부임 때 없던 공유 자전거가 중국을 뒤덮었다. 색깔과 주인이 바뀌었다. 폐자전거 철재가 항모 여러 척을 이뤘다. 무현금 사회를 넘어 무인 서비스도 낯설지 않다. 리셴룽 싱가포르 총리의 말처럼 “무일푼 지갑을 걱정하지 않고 휴대폰 배터리 잔량만 걱정한” ...
  • 서울 와서 미국 때린 왕이 “일방주의가 세계평화 최대 위협”

    서울 와서 미국 때린 왕이 “일방주의가 세계평화 최대 위협” 유료

    ... 평가하고 다소 미진한 부분을 개선할 수 있는 방안에 대해 심도 있는 논의를 할 수 있게 된 것을 기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미진한 부분'은 사드 보복을 뜻한다. 이와 관련, 양측은 차관급 인문교류 촉진위원회와 전략대화 채널 등을 곧 열어 필요한 사안을 논의하자고 합의했다. 베이징=신경진 특파원, 서울=유지혜 기자 wisepen@joongang.co.kr
  • [글로벌 아이] 2019 홍콩몽 vs 중국몽

    [글로벌 아이] 2019 홍콩몽 vs 중국몽 유료

    신경진 베이징 특파원 “경찰이 도덕을 잃었다. 파업은 정당하다.” 지난 13일 밤 홍콩 몽콕에서 만난 회사원 피터(가명)가 말했다. 시위대가 잠복 중이던 경찰 차량을 불태우고 도로를 벽돌로 뒤덮는 이유를 설명하면서다. 바로 옆에선 중국계 은행과 상점이 불타고 있었다. 15일 정오 홍콩섬 센트럴의 '런치 위드 유' 시위 현장에서는 홍콩에서 30년을 살았다는 ...
  • [漢字, 세상을 말하다] 圍魏救趙

    [漢字, 세상을 말하다] 圍魏救趙 유료

    ... 버스를 시위대에 돌진시키는 진압 전술로 242명을 무더기 체포했다. 모두 폭동죄로 기소했다. 흑의대는 사면초가(四面楚歌)에 처했다. 이어진 선거에서 홍콩은 흑의대의 손을 들어줬다. 그렇다고 흑의대와 덩빙창 어느 쪽도 좌절하거나 쾌재를 부를 때가 아니다. 아직 계릉의 전투가 끝났을 뿐이다. 홍콩판 마릉의 전투는 아직 막이 오르지 않았다. 베이징=신경진 특파원
이전페이지 없음 현재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 다음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