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색 옵션

시드니 올림픽

조인스 검색 결과

| 지면서비스 1-28 / 276건

  • 시드니올림픽 때 남북 공동 입장 순간까지 조마조마 … 눈물 좀 흘렸다

    시드니올림픽 때 남북 공동 입장 순간까지 조마조마 … 눈물 좀 흘렸다 유료

    토마스 바흐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장이 19일 인천 오크우드 호텔에서 본지와 인터뷰를 갖고 “스포츠는 한반도 통일을 위한 촉매제가 될 수 있다”고 역설하고 있다. [김성룡 기자] '세계 스포츠 대통령'으로 통하는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장 토마스 바흐(60)는 지난해 9월 취임 후 숨가쁜 1년을 보냈다. 전 세계를 누비며 만난 국가원수만 83...
  • [남기고 싶은 이야기들-올림픽 30年·태권도 40年] 77.시드니 올림픽(하)

    [남기고 싶은 이야기들-올림픽 30年·태권도 40年] 77.시드니 올림픽(하) 유료

    시드니올림픽이 끝난 뒤 청와대에서 열린 선수단 초청 리셉션. 왼쪽부터 필자, 양궁 2관왕 윤미진 선수, 김대중 대통령 부부. 서울에서 세계펜싱선수권대회도 열렸고, 국제대회에서 종종 금메달 획득 소식이 들리는 등 한국 펜싱의 경기력이 향상되고 있었지만 올림픽 금메달까지는 기대하지 않았다. 나는 김영호 선수의 결승전을 관전하러 갔다가 예정에도 없던 시상까지 ...
  • [남기고 싶은 이야기들-올림픽 30年·태권도 40年] 76. 시드니올림픽(상)

    [남기고 싶은 이야기들-올림픽 30年·태권도 40年] 76. 시드니올림픽(상) 유료

    시드니올림픽 태권도 경기장을 찾은 사마란치(左)와 키신저(中)에게 필자가 설명을 해주고 있다. 분단 55년 만에 이뤄진 남북 동시입장으로 21세기 최초의 올림픽인 시드니올림픽이 시작됐다. 200개국에서 1만6600여 명의 선수단이 참가해 규모나 시설 면에서 남반구 최대 제전이었다. 호주 인구가 1800만 명인데 관람객 연인원이 500만 명으로 하루 평균 ...
  • [시드니올림픽 태권도 동메달 지수루] 유료

    "올림픽 동메달보다 한번도 낙제하지 않았다는 사실이 더 자랑스러워요. " 타이베이(臺北) 시립 제1여고 3학년에 재학 중인 지수루(紀淑如.18). 시드니 올림픽 태권도에서 동메달을 따내 유명 선수가 됐지만 하루 앞으로 다가온 국어시험에 더 신경쓰는 평범한 여고생이다. 紀는 출전 체급(핀급)에 한국선수가 출전하지 않아 대만에 사상 첫 금메달을 안겨줄 것으로 ...
  • [시드니 장애인올림픽 화제들] 유료

    '벽을 넘어서' . 시드니 장애인올림픽에 출전한 선수들의 투혼이 뜨겁다. 지난 26일 높이뛰기에 출전한 빈 호우(중국)는 1m87㎝를 뛰어넘어 장애인 높이뛰기 금메달을 차지했다. 빈 호우는 한쪽 다리가 없는 중증 장애인. 정상인의 높이뛰기 세계기록은 2m43㎝지만 한발로 도움닫기부터 점프까지 모든 것을 해야 하는 신체조건을 감안하면 놀라운 기록이다. 높이뛰...
  • [올림픽] 시드니 문화축제 '절반의 성공' 유료

    개막식에 앞서 8월 18일 시작한 올해 행사는 화려했다. 오페라.연극 등 정식 공연만 53건, 미술전시도 50회에 달했다. 호주는 물론 지구촌 전역의 음악가.화가 3천여명이 시드니를 예술의 향기로 뒤덮었다. 세계적인 발레 스타인 실비에 길렘, 무용극의 영역을 확장한 안무가 피나 바우시, 그리고 성악가 안드레아 보첼리 등이 시드니 무대를 장식했다. 호주올림픽...
  • 시드니 장애인 올림픽 대표들 겹설움 유료

    18일 개막하는 호주 시드니 장애인 올림픽(패럴림픽)역도에서 올림픽 금메달 4연패의 대기록에 도전하는 정금종(鄭錦宗.35.서울 관악구 신림동)씨. 소아마비 장애 때문에 팔뚝의 절반도 안되게 가늘어진 다리를 이끌고 이뤄낼 또 한번의 '인간승리' 가 눈앞에 있다. 鄭씨는 그러나 설렘보다 허탈감에 빠져있다. 장애인 역도 52㎏급에서 세계신기록을 보유하고 있는 그...
  • [시드니 올림픽 결산] 시설·운영·안전 '금메달감' 유료

    시드니 올림픽은 사상 최대인 2백개국.1만6천6백명의 선수.임원이 참가한 가운데 큰 사고 없이 비교적 매끄럽게 치러져 새 천년 첫 지구촌 축제로 손색이 없었다는 평가를 받았다. 무엇보다 남북 선수단 동시 입장이 올림픽 운동의 한 획을 그었다. 분단국으로 각자 선수단을 파견하면서 개.폐막식에서 동시 입장한 것은 사상 처음이다. 때문에 '세계 평화 정착에 기여...
  • 시드니 올림픽 폐막 "아테네서 만나요" 유료

    "아테네에서 만납시다. " 시드니 올림픽이 1일 오후 6시(한국시간) 화려한 폐막식을 끝으로 막을 내렸다. 폐막식에 참가한 2백개국의 선수.임원, 관중 등 11만7천여명은 호주 홈부시베이 스타디움 오스트레일리아에서 작별을 아쉬워하며 4년 뒤 고대 올림픽 발상지인 아테네에서 다시 만날 것을 기약했다. 호주의 대중가수 크리스틴 아누가 지구상에서 가장 큰 섬나라...
  • [시드니 올림픽 폐막 이모저모] 유료

    ○…시드니 올림픽에선 국적을 옮긴 스타들이 많아 눈길. 수영에서 미국에 3개의 금메달을 안겨준 레니 크라이젤버그는 우크라이나 출신. 핸드볼 선수인 이츠토크 푸치는 유고슬라비아와 크로아티아에 금메달 1개씩을 선사했지만 시드니올림픽에서는 슬로베니아를 위해 땀을 흘렸다. 이번 대회 최고 스타 매리언 존스(미국)는 금메달을 딴 뒤 성조기와 함께 모국인 카리브의 소...
이전페이지 없음 현재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 다음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