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색 옵션

뺑소니 사고

조인스 검색 결과

| 지면서비스 1-2 / 15건

  • 사망사고 뺑소니 2년 연속 다 잡았다

    사망사고 뺑소니 2년 연속 다 잡았다 유료

    뺑소니 사망사고 피의자 검거율이 2년 연속 100%를 기록했다. 지난해 발생한 전체 뺑소니 사고(7990건) 가운데 사망자가 나온 사고는 147건(사망자는 151명)이었다. 최근 5년간 사망 뺑소니 발생 건수도 232건에서 147건으로 줄었다. 경찰청은 “5년간 사망 뺑소니 검거율은 6% 증가했고 발생률은 36.6% 감소했다”고 밝혔다. 지난해의 뺑소니 ...
  • “여보, 포도 사가요” 70대 남성 뺑소니 사고로 숨져 유료

    몸이 불편한 아내를 위해 과일을 사 들고 귀가하던 70대 노인이 뺑소니 차량에 치여 숨졌다. 30일 광주 북부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28일 오후 8시30분쯤 광주시 북구 태령동의 한 도로에서 김모(72)씨가 1t 트럭에 치였다. 김씨는 곧바로 119구급대에 의해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았지만 29일 오전 1시쯤 끝내 숨졌다. 경찰 조사 결과 김씨는 ...
  • 사고 7분 후 돌아와도 뺑소니 유료

    교통사고 후 잠시 사건 현장을 벗어났다가 자진 신고 후 돌아와 피해자를 병원에 옮겼어도 '뺑소니'라는 대법원 판결이 나왔다. 대법원 3부(주심 박보영 대법관)는 특정범죄가중처벌법 위반(도주차량) 등의 혐의로 기소된 군인 정모(22)씨에 대한 상고심에서 벌금 500만원을 선고한 원심을 파기하고 사건을 고등군사법원으로 돌려보냈다고 2일 밝혔다. 재판부는 “정...
  • [사진] 진도 어선 침몰 원인은 뺑소니 사고 … LPG 운반선 항해사 체포

    [사진] 진도 어선 침몰 원인은 뺑소니 사고 … LPG 운반선 항해사 체포 유료

    목포해양경찰서는 5일 진도 인근 해상에서 조업 중이던 어선을 들이받고 도주한 혐의(업무상 과실치사)로 한국선적 2967t급 LPG운반선 오션US호 이등항해사 이모(50)씨를 긴급체포했다. 이씨는 4일 오전 1시27분쯤 전남 진도군 조도면 독거도 남방에서 조업 중이던 신안선적 9.77t급 대광호를 들이받고 달아난 혐의다 이 바람에 대광호는 세 동강이 난 채 ...
  • 바다 위에도 뺑소니 사고 있다

    바다 위에도 뺑소니 사고 있다 유료

    지난해 12월 14일 오후 9시쯤 경남 통영 해경에 실종신고가 들어왔다. “목제 어선을 타고 고기를 잡으러 나간 부모가 한나절이 지나도록 돌아오지 않고 있다”는 아들(36)의 신고였다. 실종된 어민 박모(59)씨 부부는 매일 밤 10시쯤 사천시 대방동 집을 떠나 연안에서 고기를 잡고 새벽에 삼천포수협 위판장에 내다판 뒤 아침 8시쯤 귀가하는 게 일과였다. ...
  • [브리핑] 두산 이용찬, 음주운전 사고 후 뺑소니

    [브리핑] 두산 이용찬, 음주운전 사고뺑소니 유료

    서울 강남경찰서는 6일 술을 마시고 운전하다 교통사고를 내고 도망간 혐의(특가법상 도주 차량 등)로 프로야구 두산 베어스의 투수 이용찬(21·사진) 선수를 불구속 입건했다. 경찰에 따르면 이 선수는 이날 오전 2시50분쯤 혈중 알코올농도 0.066% 상태로 부친의 스포티지 승용차를 몰고 성수대교 남단 사거리를 지나던 중 앞서가던 이모(25)씨의 세라토 승용...
  • [판결 돋보기] “주차한 후 문 열다 사고·도주도 뺑소니 유료

    지난해 3월 새벽기도를 가던 전도사 심모(55)씨는 경기도 광명에 있는 한 교회 앞 도로에 자신의 차를 세웠다. 자동차 문을 여는 순간 뒤에서 달려오던 자전거가 차문에 부딪혔고, 자전거를 몰던 김모(68)씨는 길에 쓰러졌다. 심씨는 현장에서 김씨를 돕지 않고 그냥 달아났다. 김씨는 이 사고로 머리가 찢어졌고 뇌진탕 증세까지 나타났다. 김씨는 심씨의 차량 번...
  • 출근길 차 사고 내고 뺑소니해도 국가유공자?

    출근길 차 사고 내고 뺑소니해도 국가유공자? 유료

    우편집중국 기능직 8급 공무원 K씨는 2000년 3월 19일 자가용을 몰고 출근하던 중 교통사고를 냈다. 편도 1차로 길에서 방향을 틀다 반대편으로 넘어가 가드레일을 들이받았다. 사고 직후 K씨는 차량을 방치한 채 도망쳤고, 15일이 지나서야 경찰에 출두해 뒤늦게 처벌을 받았다. 명백한 도로교통법 위반이었다. 하지만 K씨는 이 사고 이후 “공무 중 생긴 사...
  • [판결돋보기] "사고 운전자 바꿔치기는 뺑소니" 유료

    김모씨는 2005년 11월 친구 한모씨와 함께 술을 마신 뒤 운전하다 중앙선을 넘어 마주 오던 승용차를 들이받았다. 상대 운전자는 전치 2주의 부상을 입었다. 피해자는 경찰을 불렀고, 그 사이 김씨는 친구 한씨가 운전한 것으로 꾸미기로 했다. 김씨는 개인택시 기사였기 때문에 생업을 위해 음주사고 처리를 피하려 한 것이다. 경찰은 처음엔 동승자였던 한씨를 운...
  • 뇌물, 뺑소니 사고 공무원 '물 징계' 받고 버젓이 근무 유료

    충남 교육청의 교육연구사 A씨는 출판업자로부터 "학업성취도 평가 예상문제를 출제해 달라"는 부탁과 함께 750만원을 받았다가 적발됐다. 교육청은 A씨에게 3개월 감봉조치만 했다. A씨는 다음해 5월 대법원에서 징역 10월, 집행유예 2년 확정 판결을 받았지만 교육청의 추가 징계는 없었다. 국가공무원법에 따르면 재직 중 금고 이상의 형을 받은 공무원은 퇴직시...
이전페이지 없음 현재페이지 1 2 다음페이지 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