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색 옵션

빈곤

조인스 검색 결과

| 지면서비스 1-2 / 15건

  • [김경록의 은퇴와 투자] 인구혁명 시대의 부동산

    [김경록의 은퇴와 투자] 인구혁명 시대의 부동산 유료

    ... 반전될 수 있다. 이대로 두면 부동산 시장의 버블이 커지고 붕괴하는 과정에서 성장잠재력 훼손뿐 아니라 베이비부머들의 노후가 불안정해진다. 이들이 부동산에 탑승했다가 버블이 꺼지면서 노후빈곤에 빠질 걸 상상하면 오싹해진다. 우리나라의 독특한 인구 구조는 그 위험을 배가시킨다. 우리나라 베이비붐 세대는 층이 두텁다. 1차(1955~1963)와 2차(1968~1974) 베이비부머로 ...
  • [최훈 칼럼] 저잣거리 활개 치는 망국의 두 유령

    [최훈 칼럼] 저잣거리 활개 치는 망국의 두 유령 유료

    ... 확대란 시대의 답 있지 않는가. 지방의 균형 발전, 집값 잡기 모두에 실패한 이 멍청한 유령의 넋두리는 늘 평등이고, 정의고, 중과세고, 수요마저 질식시킬 규제뿐이다. 피리 부는 두 유령 따라간 모든 사회는 추락이 역사의 교훈이다. 특수 계급 빼곤 모두가 소진되는 빈곤과 절망의 평등! 뻔한 이 길을 우리는 과연 따라갈 것인가. 최훈 제작총괄 겸 논설주간
  • [송호근 칼럼] 다시 쓰는 '금수회의록' 신소설풍으로

    [송호근 칼럼] 다시 쓰는 '금수회의록' 신소설풍으로 유료

    ... 겸업 덕분이오만, 자산이 줄고 부채가 늘어난 이면은 함구외다. 또, 청·중년 실업이 먹구름처럼 암울한데 역대 최고 고용률을 기록했다 하니 울림이 없는 것은 당연지사라. 나라 곳간을 열어 빈곤층과 노약층을 먹여 살린 건 분명한데 곳간을 채울 공장과 일꾼이 날로 피폐해지니 '포용성장'은 '포장(包裝)성장'이라. 주변 무리들이 숫자 놀음으로 통령의 사리판단을 가리니 '혁신적 포용국가의 ...
  • [전영기의 퍼스펙티브] 중앙선관위, 공정성 의심받으면 나라 내전 상태 빠져

    [전영기의 퍼스펙티브] 중앙선관위, 공정성 의심받으면 나라 내전 상태 빠져 유료

    ... 한 때 '남미의 베네치아'로 불렸던 풍요의 흔적은 남아 있지 않다. 국가가 개인의 휴가비까지 지급하던 복지 천국은 순식간에 없어졌다. 재정 파탄으로 배급이 중지되자 거리엔 개가 사라졌다. 빈곤과 탄압으로 인구의 20%가 최근 5년간 조국을 떠났다. 차베스(1999년~2013년)와 마두로 정권(2013년~)은 초법적인 방법을 동원해 군부를 선제적으로 장악한 뒤 행정부, 사법부, 입법부, ...
  • [분수대] 난자냉동은 자유를 줄까

    [분수대] 난자냉동은 자유를 줄까 유료

    ... 것에 대비해 난자를 얼려놓는다는 영문 기사를 읽었다”고 알려줬다. A다운 발상이라고 생각했다. 엘리트 경찰 특유의 당당함이 돋보이던 그는 일에 대한 열정이 남달랐다. '기획 아이디어' 빈곤에 시달리던 사회부 경찰팀 기자 시절이다. 좋은 기사 거리를 건졌다 싶어 강남차병원에 취재를 시작했다. 취재는 시작과 동시에 난관에 부딪혔다. 난자를 냉동한 미혼 여성은 국내엔 극히 드물었다. ...
  • [사설] 여전히 현실과 동떨어진 문 대통령의 국정 인식 유료

    ... 거두지 못한 채 나라 곳간만 축내게 될 것이라고 주류 경제학자들은 경고한다. 경제 석학인 로버트 배로 하버드대 교수는 최근 중앙일보와의 인터뷰에서 “한국은 소득주도 성장이 아니라 소득주도 빈곤으로 가고 있다”며 “정부는 포퓰리즘을 멈추고 친시장·친기업·친투자적인 정책을 펼쳐야 한다”고 주문했다. 부동산 정책도 “지금의 대책이 실효를 다했다고 판단되면 보다 더 강력한 대책을 끝없이 ...
  • [이영면의 이코노믹스] 정규직 전환 민간 안 퍼지고 최저임금 인상 효과 불분명

    [이영면의 이코노믹스] 정규직 전환 민간 안 퍼지고 최저임금 인상 효과 불분명 유료

    ... 901엔이다. 최근 환율을 적용하면 9700원 안팎에 이른다. 하지만 47개 지역으로 구분되기 때문에 797엔 미만인 18개 지역의 최저임금은 우리보다 낮다. 최저임금을 올린다고 해서 빈곤층의 수입이 올라간다고 단정 짓기 어렵다. 해당 가구에 취업자가 없다면 혜택이 없고, 부유층의 알바 청년에 대한 임금 인상은 그 긴급성이 떨어질 수 있다. 그렇다면 어떻게 할 것인가. 우선 ...
  • [이정재 칼럼니스트의 눈] 포퓰리즘 대한민국, 4월 총선이 마지막 탈출 기회다

    [이정재 칼럼니스트의 눈] 포퓰리즘 대한민국, 4월 총선이 마지막 탈출 기회다 유료

    ... 99%가 1%를 약탈하는 방식은 애초 지속 불가능하다. 100원 가진 1% 것을 뺏은 뒤엔 99원 가진 1%, 다음에 98원 1% 식으로 약탈을 계속해, 결국 국민 100%가 절대 빈곤선에 들어선 뒤에야 멈추기 때문이다. 문재인 정부의 포퓰리즘은 어느 쪽인가. 막상 진단이 쉽지는 않다. 포퓰리즘은 정의부터 평가까지 여전히 이론이 많다. 안 베르너 뮐러 프린스턴대학 교수는 ...
  • [손영준의 퍼스펙티브] 시청자 자유 침해하는 공영방송이 민주공화정 위협한다

    [손영준의 퍼스펙티브] 시청자 자유 침해하는 공영방송이 민주공화정 위협한다 유료

    ... 있으며, 매체 비평을 전문으로 하는 미디어오늘을 발행하고 있다. 명백한 불의(manifest injustice) 직접적이고, 분명하며, 관찰 가능한 불공정을 뜻하는 법률 용어. 기아·빈곤 문제에 관한 경제학의 틀을 확립해 98년 노벨경제학상을 수상한 아마르티아 센 하버드대 교수는 “완벽한 정의가 무엇인지 찾기 보다는 명백한 불의를 찾아서 막는 것이 지금 우리가 할 일이다”고 ...
  • [윤석만의 인간혁명] '기생충' 신드롬 이면엔 불평등, 대안으로 떠오른 기본소득

    [윤석만의 인간혁명] '기생충' 신드롬 이면엔 불평등, 대안으로 떠오른 기본소득 유료

    ... 키우기 위해 소작농을 쫓아냈는데(인클로저 운동) 모어는 이를 “양이 사람을 잡아 먹는다”고 풍자했습니다. 미국의 정치사상가 토머스 페인(『토지정의』)이나 경제학자 헨리 조지(『진보와 빈곤』)도 토지는 공공의 재산이므로 지대소득은 시민들이 공유해야 한다며 '시민배당금'을 주장했죠. 훗날 '시민배당금'은 '원유배당금(oil check)'이란 이름으로 알래스카에서 실현됐습니다. ...
이전페이지 없음 현재페이지 1 2 다음페이지 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