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색 옵션

빈곤

조인스 검색 결과

| 지면서비스 1-145 / 1,442건

  • [안혜리의 시선] 탁현민이 대한민국 대통령인가

    [안혜리의 시선] 탁현민이 대한민국 대통령인가 유료

    안혜리 논설위원 문재인 대통령의 철학 빈곤 논쟁으로 한때 시끄러웠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지난 6월 “남이 써준 연설문 읽고, 탁현민(청와대 의전비서관)이 해준 이벤트 하는 의전 대통령”이라고 비판한 게 도화선이 됐다. “철학이 있느냐”고 물었더니 청와대 전직 참모들이 반박이라고 한게 진 전 교수의 주장을 더 설득력 있게 만들었다. “직접 연필로 가필한다”(최우규 ...
  • [배명복 대기자의 퍼스펙티브] 한국 삶의 질 수준, 미국·프랑스보다 높다는데…

    [배명복 대기자의 퍼스펙티브] 한국 삶의 질 수준, 미국·프랑스보다 높다는데… 유료

    ... 3만 달러가 넘는 이른바 '50-30 클럽' 7개국만 놓고 보면 한국은 독일과 일본 다음이다. 사회발전 수준에서 한국이 프랑스, 영국, 이탈리아, 미국을 앞질렀다는 얘기다. 자살률과 노인빈곤율은 한국이 세계 최고다. 출산율은 가장 낮다. 청년들은 '헬조선'을 입에 달고 산다. 그런 한국의 삶의 질이 미국이나 유럽 선진국들보다 낫다는 조사 결과를 어떻게 받아들여야 할까. 마이클 ...
  • [배명복 대기자의 퍼스펙티브] 한국 삶의 질 수준, 미국·프랑스보다 높다는데…

    [배명복 대기자의 퍼스펙티브] 한국 삶의 질 수준, 미국·프랑스보다 높다는데… 유료

    ... 3만 달러가 넘는 이른바 '50-30 클럽' 7개국만 놓고 보면 한국은 독일과 일본 다음이다. 사회발전 수준에서 한국이 프랑스, 영국, 이탈리아, 미국을 앞질렀다는 얘기다. 자살률과 노인빈곤율은 한국이 세계 최고다. 출산율은 가장 낮다. 청년들은 '헬조선'을 입에 달고 산다. 그런 한국의 삶의 질이 미국이나 유럽 선진국들보다 낫다는 조사 결과를 어떻게 받아들여야 할까. 마이클 ...
  • [강찬수의 에코사이언스] 코로나와 기후재앙 피하려면 'CO₂ 거리두기'가 필요하다

    [강찬수의 에코사이언스] 코로나와 기후재앙 피하려면 'CO₂ 거리두기'가 필요하다 유료

    ... 것으로 보고했다. 하지만 온도와 습도가 높은 여름에도, 열대지역에서도 코로나19 바이러스는 기세등등하다. 논란 끝에 학계에서는 이제 바깥 온도와 습도보다는 각국 정부의 방역 대책이나 빈곤·인종 등 사회 경제적 요인이 더 큰 영향을 준다는 쪽으로 입장을 정리하는 분위기다. 카페에서 커피를 마시는 시민들. 환기가 부족하면 코로나19 전파가 일어날 수 있다. [뉴스1] 이런 ...
  • [이정재 칼럼니스트의 눈] 그리스 파산, 과잉 복지보다 과잉 공무원 때문이었다

    [이정재 칼럼니스트의 눈] 그리스 파산, 과잉 복지보다 과잉 공무원 때문이었다 유료

    ... 했다면, 그리스의 포퓰리즘은 시장경제와 자유주의를 숙주 삼았다. 전체주의든 자유주의든 포퓰리즘은 체제를 가리지 않는다. 한 번 사로잡은 나라는 기필코 재정을 거덜 내고 국민을 갈라놓으며 빈곤을 평준화한다. 이때 필요한 조건은 딱 하나. 끼리끼리 퍼주기를 국가적 과제로 포장할 줄 아는 탁월(?)한 포퓰리스트 지도자의 존재다. 베네수엘라엔 차베스가, 그리스엔 파판드레우가 있었다. ...
  • [윤석만 인간의 삶을 묻다] 베네수엘라 망가뜨린 반지성주의, 한국에도 만연

    [윤석만 인간의 삶을 묻다] 베네수엘라 망가뜨린 반지성주의, 한국에도 만연 유료

    ... 대통령을 반대하는 시위가 열린 것입니다. 부정선거가 직접적인 도화선이긴 했지만 근본 원인은 망가진 경제 탓입니다. 원유 매장량 세계 1위의 자원 부국 베네수엘라는 지금 국민의 94%가 빈곤상태입니다(2019년 3월 UN). 물가는 매년 하늘 높이 치솟고(중앙은행, 2019년 물가상승률 9585%), GDP는 6년 새 3분의 1로 쪼그라졌습니다. 그 결과 집권당인 통합사회주의당(PSUV)은 ...
  • [김동호의 세계 경제 전망] '시장경제 급속 충전'하는 중국과 베트남

    [김동호의 세계 경제 전망] '시장경제 급속 충전'하는 중국과 베트남 유료

    ... 빈부 격차가 해소되려면 상당한 시간이 필요하다. 베트남 역시 특권층과 소외된 계층의 격차가 커지고 있다. 사회주의로는 자본주의의 힘을 뛰어넘지 못한다는 얘기다. 좌파 포퓰리즘에 빠져 빈곤의 나락에 떨어진 베네수엘라가 단적인 사례다. 그나마 자본주의를 급속 충전하면서 중국과 베트남은 빈곤을 면하고 코로나 사태 전에는 해마다 6% 이상의 고도성장을 누려왔다. 한마디로 사회주의는 ...
  • 요즘 CCTV에 그가 자주 나온다…후춘화, 리커창 후임 급부상

    요즘 CCTV에 그가 자주 나온다…후춘화, 리커창 후임 급부상 유료

    ... 당서기나 후허핑(胡和平) 산시(陝西)성 당서기 등 각 지방의 수장이 후춘화를 맞았다. 그는 중국의 부총리 4명 중 서열 3위로 농업과 빈부타파, 사회보장 등의 임무를 수행하고 있다. 특히 빈곤탈피개발영도소조 조장으로, 시 주석에게 주어진 역사적 임무인 2020년까지 중국에서 가난을 몰아내겠다는 '전면적인 소강(小康)사회' 달성을 위해 앞장서 지휘 중이다. 후춘화가 성공해야 시진핑이 빛이 ...
  • [송길영의 빅 데이터, 세상을 읽다] 각자의 전투, 매일의 생존

    [송길영의 빅 데이터, 세상을 읽다] 각자의 전투, 매일의 생존 유료

    ... 이렇게까지 오랫동안 위험하고 생명과 연결된 염려를 겪는 것은 낯선 일입니다. 벌써 꽤 오랜 시간 동안 전 세계가 어려움을 겪자 그동안 잘 보지 못하던 힘든 삶이 눈에 들어옵니다. 절대빈곤의 국가에서 인내하기 어려운 한계점 끝자락을 매일같이 살아가는 사람들, 정치적 문제로 고립되어 보건과 의료에서 소외되어 고통받는 사람들, 그리고 분쟁지역에서 포화와 공포 속에 삶을 이어가는 ...
  • [이정재의 시시각각] 가난해야만 국민인가

    [이정재의 시시각각] 가난해야만 국민인가 유료

    ... 2008년 금융위기 이후 두 신화가 모두 깨진 적이 있다. 전셋값은 폭등했고 월세 놓는 집이 전세를 추월했다. 속도가 너무 빨라 “미친 전셋값에 갇힌 대한민국” 소리가 나왔다. 월세에 갇힌 빈곤층은 더 죽어났다. 전세→월세 전환 속도를 늦추는 데 정책이 집중됐다. 백약이 무효였다. 그렇게 죽어가던 전세를 거짓말처럼 되살린 게 이 정부다. 치솟는 집값이 전세의 화려한 귀환을 불렀다. ...
이전페이지 없음 현재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 다음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