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색 옵션

배상판결

조인스 검색 결과

| 지면서비스 1-1 / 10건

  • “존슨앤존슨 파우더, 난소암 유발” 미국서 거액 배상금 판결

    “존슨앤존슨 파우더, 난소암 유발” 미국서 거액 배상판결 유료

    미국 존슨앤존슨(J&J)의 유명제품인 '베이비 파우더'가 난소암을 유발할 수 있다고 인정되면서 거액의 배상판결이 잇따라 나오고 있다. 4일 미국 미주리주 연방법원은 존슨앤존슨이 원고인 난소암 피해자에게 5500만 달러(약 620억원)을 물어줘야 한다고 선고했다. 실제 피해 배상금은 500만 달러지만, 그 10배에 해당하는 징벌적 손배배상금 5000만 달...
  • [뉴스분석] '펀드 100% 배상' 판결 의미 유료

    운용사의 약정 위반이냐, 재량권 행사냐. '우리 2Star 파생상품 투자신탁 KW-8호' 관련 소송의 쟁점은 운용사가 주가연계증권(ELS) 발행사를 동의 없이 바꾼 게 과연 약정 위반이냐는 점이다. 이번에 재판부는 “투자자와 협의하지 않고 거래 상대를 리먼브러더스로 바꾼 것은 명백한 약정 위반”이라며 운용사와 수탁사의 100% 책임을 인정했다. 투자자들이 ...
  • “펀드 손실 100% 배상” 첫 판결 유료

    펀드에 가입했다 입은 손실에 대한 책임의 100%를 운용사 등 금융사에 묻는 판결이 처음으로 나왔다. 서울중앙지법 민사합의46부(부장 임범석)는 펀드에 가입해 투자금을 모두 날린 강모씨 등 투자자 214명이 낸 투자금 반환 청구소송에서 “펀드 운용사인 우리자산운용과 수탁사 하나은행은 전체 손해액인 61억원을 지급하라”며 원고 승소 판결했다고 23일 밝혔다....
  • “퇴직연금 운용 잘못도 손해배상 소송 가능” 미국 연방대법 판결 유료

    미국에서 퇴직연금(401k)의 운용 잘못에 대한 손해배상 소송이 줄을 이을 것으로 보인다. 미국 대법원은 20일 퇴직연금 가입자들이 연금 운용 잘못에 따른 손실을 보상받기 위해 소송을 제기할 수 있는 권리를 가졌다고 판결했다. 뉴욕 타임스에 따르면 텍사스주 사우스레이크주에 사는 제임스 라루에는 퇴직연금 운용사가 자신이 요구한 운용방침을 따르지 않아 15만 ...
  • 부실대출 결정 '거수기'임원에 회사 손해액 일부 배상 최종판결 유료

    부실 대출을 결정한 금융회사 이사는 이로 인해 회사가 본 손해를 배상할 책임이 있다는 대법원 판결이 나왔다. 대법원3부(주심 김영란 대법관)는 파산한 국민상호신용금고 이사 조모(57)씨를 상대로 이 회사 파산관재인인 예금보험공사가 낸 손해배상 청구 소송 상고심에서 "다른 이사 3명과 함께 1억원을 배상하라"고 판결한 원심을 확정했다고 12일 밝혔다. 재판부...
  • 벤츠·크라이슬러 합병 불복한 주주에 2억 3000만 유로 배상 판결 유료

    8년 전 다임러 벤츠와 크라이슬러의 합병에 동의하지 않았던 다임러 벤츠 주주들이 거액을 보상받게 됐다. 독일 슈투트가르트 법원은 21일(현지 시간)은 다임러 크라이슬러에 대해 1998년 합병에 불복했던 일부 다임러 벤츠 주주들에게 2억 3000만 유로(약 2억 97000만 달러)를 배상하라고 판결했다. 이 판결에 따라 이들 주주들은 보유했던 다임러 벤츠 주...
  • 주총 때 소액주주 질문권 침해 삼성전자에 1350만원 배상 판결 유료

    서울중앙지법 민사42단독 신인수 판사는 17일 김상조 참여연대 경제개혁센터 소장 등 소액주주 9명이 삼성전자와 윤종용 부회장을 상대로 "주주질문권 등을 침해당했다"며 낸 손해배상 청구소송에서 "위자료 등으로 1350만원을 지급하라"며 원고 일부승소 판결했다. 재판부는 "피고측이 원고의 의사진행발언 신청을 받아들이지 않고 보고사항에 대한 질문과 발언 기회를 ...
  • 사주 일가에 지분 헐값 매각 LG그룹에 400억원 배상 판결 유료

    서울남부지법 민사12부(재판장 김주원 부장판사)는 17일 박근용 참여연대 사법감시센터 팀장 등 옛 LG화학(현 ㈜LG)의 소액주주 6명이 '회사 지분을 사주 일가에게 헐값에 넘겼다'며 구본무 LG그룹 회장 등 이 회사 경영진 8명을 상대로 낸 주주대표소송에서 원고 일부 승소판결을 내렸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피고들은 회사 자산 매각 과정에서 저가에 주식을...
  • "하이닉스, 미 램버스에 3억달러 배상" 판결 유료

    미국 캘리포니아 지방법원은 24일(현지시간) 하이닉스반도체에 대해 메모리칩 기술 특허권을 침해한 혐의로 반도체 설계회사 램버스에 3억690만 달러(약 2900억원)의 손해배상금을 지급하라고 판결했다. 배상금은 품목별로 SDRAM의 경우 3050만 달러, DDR SDRAM이 2억7640만 달러로 각각 매겨졌다. 앞서 램버스는 2000년 이후 미국에서 팔린 하...
  • 이통사 1000만원 배상 판결 유료

    정보통신부 산하 개인정보분쟁조정위원회는 본인의 동의없이 통화내역을 다른 사람에게 제공한 A이동통신사에 대해 피해고객에게 1000만원을 배상하라고 결정했다. 또 동영상과 시험점수 등 개인정보를 본인의 동의없이 인터넷사이트에 올린 업체에는 50만원을 배상토록 했다. 5일 분쟁조정위에 따르면 A사는 고객 朴모(39.여)씨가 지난해 8월 '통화내역 열람금지'를 신...
이전페이지 없음 현재페이지 1 다음페이지 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