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색 옵션

방청권

조인스 검색 결과

| 지면서비스 1-19 / 182건

  • [권석천 논설위원이 간다] “어떻게 대통령께 물어봅니까”에 모두가 얼어붙었다

    [권석천 논설위원이 간다] “어떻게 대통령께 물어봅니까”에 모두가 얼어붙었다 유료

    ... 법정 밖에서 고함과 외침이 쉴 새 없이 이어졌다. 재판장은 판결을 멈추고 법정 경위에 물었다. “해결이 안 돼요?” 법정에선 '세월호 보고 조작' 사건 1심 선고공판이 열리고 있었다. 방청권을 받지 못해 법정에 들어오지 못한 세월호 유가족들이 “들여보내 달라”며 문을 두드렸다. 형사합의30부 재판장인 권희 부장판사는 법정 출입을 통제한 상태에서 재판을 진행했다. 지난 5월 재판에 출석하기 ...
  • 이재용 선고 방청 추첨 '15 대 1'… 역대 최대 경쟁률

    이재용 선고 방청 추첨 '15 대 1'… 역대 최대 경쟁률 유료

    [사진제공= 연합뉴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1심 선고 공판 방청권 경쟁률이 역대 최대인 15.1 대 1을 기록했다. 22일 서울중앙지법이 진행한 이 부회장의 선고기일 방청권 추첨에는 배정된 좌석 30석을 놓고 454명이 몰렸다. 박근혜 전 대통령의 첫 재판 경쟁률인 7.7 대 1을 2배 가까이 웃돌았다. 국정농단 주요 사건 재판 가운데 최고 경쟁률이다. ...
  • “특검, 사실관계 왜곡 … 법원이 현명한 판단을” 유료

    ... 활황으로 사상 최대 이익을 달성했지만 축배를 들기도 어려운 어색한 분위기도 감지된다. 이날 공판은 일반인 방청이 32명으로 제한된 서울중앙지법 중법정에서 열렸다. 삼성전자 소속 직원 5명도 방청권을 얻기 위해 1박2일간 줄을 서서 기다린 뒤 재판 진행 상황을 주요 임원들에게 실시간 보고하기도 했다. 김도년 기자 kim.donyun@joongang.co.kr
  • 판사 “박근혜 피고인, 직업이 뭡니까” … “무직입니다”

    판사 “박근혜 피고인, 직업이 뭡니까” … “무직입니다” 유료

    ... 불렀고 검사들은 “박근혜 전 대통령” “박근혜 피고인” 등의 표현을 섞어 썼다. 유 변호사는 “대통령께서”라는 표현을 사용했다. 이날 법원은 사전 응모를 거쳐 68석에 한정해 시민들에게 방청권을 제공했다. 박 전 대통령의 동생 박근령씨는 재판 방청을 시도하러 법원에 왔다가 들어가지 못하고 돌아가면서 기자들에게 “(박 전 대통령의) 민낯을 보니 마음이 아프다”고 말했다. 이 재판에는 ...
  • 판사 “박근혜 피고인, 직업이 뭡니까” … “무직입니다”

    판사 “박근혜 피고인, 직업이 뭡니까” … “무직입니다” 유료

    ... 불렀고 검사들은 “박근혜 전 대통령” “박근혜 피고인” 등의 표현을 섞어 썼다. 유 변호사는 “대통령께서”라는 표현을 사용했다. 이날 법원은 사전 응모를 거쳐 68석에 한정해 시민들에게 방청권을 제공했다. 박 전 대통령의 동생 박근령씨는 재판 방청을 시도하러 법원에 왔다가 들어가지 못하고 돌아가면서 기자들에게 “(박 전 대통령의) 민낯을 보니 마음이 아프다”고 말했다. 이 재판에는 ...
  • 박 전 대통령 첫 재판 보고싶다 … 525명 몰려 방청권 경쟁률 4대1

    박 전 대통령 첫 재판 보고싶다 … 525명 몰려 방청권 경쟁률 4대1 유료

    오는 23일과 25일 열리는 박근혜 전 대통령의 1·2차 공판 방청권 추첨이 19일 오전 서울 서초동 서울회생법원에서 열렸다. 이틀간 총 136석(하루 68석)의 방청권이 이날 추첨으로 배부됐다. [임현동 기자] 19일 오전 10시 서울 서초구 서울회생법원 1호 법정 앞에는 시민 150여 명이 줄지어 서 있었다. 23일과 25일 열리는 박 전 대통령의 1·2차 ...
  • 안중근 의사 유묵 두 편, 순국 107주년 맞아 첫선

    안중근 의사 유묵 두 편, 순국 107주년 맞아 첫선 유료

    ... 올곧은 의지를 담고 있다. 대한민국역사박물관은 23일부터 5월 28일까지 두 작품을 포함한 '동포에게 고함: 안중군 옥중 유묵' 전시를 연다. 안 의사의 공판 모습을 기록한 화첩과 공판 방청권도 볼 수 있다. 박물관 측은 두 유묵에 대해 문화재 지정을 신청할 예정이다. 안 의사 유묵 26점은 현재 보물 569호로 일괄 지정돼 있다. 박정호 문화전문기자 jhlogos@jo...
  • [사진] 안중근 의사 공판 삽화집

    [사진] 안중근 의사 공판 삽화집 유료

    1920년 2월 중국 뤼순관동도독부 지방법원에서 열린 안중근 의사 제4회 공판 모습을 그린 삽화집이 28일 서울 소월로 안중근의사기념관에서 공개됐다. 이 삽화집은 일본 도요신문사 통신원 고마츠 모토고가 소장했던 것을 그의 후손들이 안 의사 옥중 유묵, 공판 방청권과 함께 안중근의사숭모회에 기증했다. [뉴시스]
  • “난 죄 없다” 최순실의 돌변

    “난 죄 없다” 최순실의 돌변 유료

    ... 채택해 달라고 재판부에 요청했다. 검찰은 이 PC가 최씨의 소유라고 결론 내렸고, 정 전 비서관 재판의 증거로 채택돼 있다. 이 변호사는 정 전 비서관 휴대전화 녹음파일과 안 전 수석 업무용 수첩도 조작 여부를 확인해 달라고 재판부에 요청했다. 추첨을 통해 방청권을 얻은 일반 시민 80명이 재판을 지켜봤다. 김선미 기자 calling@joongang.co.kr
  • [사진] 최순실 얼굴 좀 보자…재판 방청권 2.7대 1

    [사진] 최순실 얼굴 좀 보자…재판 방청권 2.7대 1 유료

    오는 19일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리는 최순실씨의 첫 재판 방청권 추첨에 213명이 몰려 경쟁률 2.66대 1을 보였다. 법원은 방청석 150석 중 사건 관련자와 취재진 자리를 제외하고 나머지 80석을 시민에게 배정했다. 16일 시민들이 방청권 추첨에 응모하고 있다. 조문규 기자
이전페이지 없음 현재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 다음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