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색 옵션

박정희 최고회의

조인스 검색 결과

| 지면서비스 1-109 / 1,086건

  • “신격호 명예회장, 한국서 처음 투자하려던 사업은 정유”

    “신격호 명예회장, 한국서 처음 투자하려던 사업은 정유” 유료

    ... 이후에 나온 프로젝트가 소공동 롯데 쇼핑센터다. 3순위로 키운 사업에서 재계 5위, 국내 최고의 유통 기업을 일궜다. 20일 공동 장례위원장인 황각규 롯데지주 부회장에 따르면, 신 명예회장이 ... 1960년대 일본 롯데에 태스크포스(TF)팀 50명을 꾸려 사업 계획서를 만들었다. 하지만 박정희 정부가 국영 기업 포항제철(포스코)를 만드는 것으로 방침을 바꾸면서 또다시 좌절했다. 이날 ...
  • 83엔 들고 일본 간 문청…가방 하나 들고 귀국 한국롯데 설립

    83엔 들고 일본 간 문청…가방 하나 들고 귀국 한국롯데 설립 유료

    ... 샤롯데(롯데는 애칭)에서 기업명을 따왔다. 이 작명에 대한 그의 자부심은 대단했다. “내 일생일대 최고의 수확이자 선택”이라는 말을 남겼다. 신격호 신화의 시작은 풍선껌이다. 48년 6월 종업원 ... 문물이라며 반감을 보인 껌이었다. 배고픈 시절 밥도 안 되는 간식으로 성공할 수 있겠느냐는 회의적인 시각을 넘고 롯데 풍선껌은 줄 서서 사는 제품 대열에 올랐다. 소공동 롯데호텔 34층, ...
  • 83엔 들고 일본 간 문청…가방 하나 들고 귀국 한국롯데 설립

    83엔 들고 일본 간 문청…가방 하나 들고 귀국 한국롯데 설립 유료

    ... 샤롯데(롯데는 애칭)에서 기업명을 따왔다. 이 작명에 대한 그의 자부심은 대단했다. “내 일생일대 최고의 수확이자 선택”이라는 말을 남겼다. 신격호 신화의 시작은 풍선껌이다. 48년 6월 종업원 ... 문물이라며 반감을 보인 껌이었다. 배고픈 시절 밥도 안 되는 간식으로 성공할 수 있겠느냐는 회의적인 시각을 넘고 롯데 풍선껌은 줄 서서 사는 제품 대열에 올랐다. 소공동 롯데호텔 34층, ...
  • [노트북을 열며] 김정은의 36세 생일 독백

    [노트북을 열며] 김정은의 36세 생일 독백 유료

    ... 내 영도 하에 강성대국이 될 수 있다. 내가 대동강의 기적의 주인공이 못 될 이유가 뭔가. 박정희가 했으면 나도 할 수 있다. 아니, 더 잘 할 수 있다. 전세계가 주시하는 내 첫 새해 공식활동을 ... 제로에 수렴해가고 있다. [연합뉴스] 밖에선 내가 왜 별도로 신년사를 안 하고 노동당 전원회의만 나흘 했는지 궁금하겠지. 올해는 당 창건 75돐. 내 권위를 위해서라도 당에 힘을 실어줄 ...
  • [이하경 칼럼] 황교안, 파산한 박근혜로 문재인을 심판할 수 있나

    [이하경 칼럼] 황교안, 파산한 박근혜로 문재인을 심판할 수 있나 유료

    ... 개혁파 김세연 의원만 여의도연구소장 직에서 쫓아냈다. 나경원 원내대표의 퇴진도 의원총회가 아닌 최고위원회의에서 결정했다. 나경원은 눈물을 흘렸고, '절대황정'이라는 비판이 나오고 있다. 실은 ... 실패한 정책만 바꾸면 다시 지지하지만 한국당은 존재 자체가 싫다”고들 한다. 친박의 시조인 박정희는 한 시대를 치열하게 산 보수 지도자였다. 이승만이 건국했다면 박정희는 가난을 몰아내고 경제발전을 ...
  • [장치혁의 한반도평화워치] 대통령이 유턴해야 지금의 위기 극복할 수 있다

    [장치혁의 한반도평화워치] 대통령이 유턴해야 지금의 위기 극복할 수 있다 유료

    ━ 한반도 위기 속 지도자의 길 박정희 전 대통령과 덩샤오핑 전 중국 최고지도자, 노무현 전 대통령은 국가의 위기 상황을 맞아 기존 노선에서 유턴해 위기를 극복한 지도자라는 공통점이 ... 듣고, 가던 길을 유턴하여 순교자가 되면서 오늘날 세계 역사를 바꾼 위대한 성자가 되었다. 박정희는 일본 강점기에 만주군 대위로서 해방 후 한국 군대 내의 북한 공산당 조직책이었으나 현실을 ...
  • 연탄 배달하며 문 대통령 키운 어머니, 강한옥 여사 별세

    연탄 배달하며 문 대통령 키운 어머니, 강한옥 여사 별세 유료

    ... 곳곳에는 “어머니가 끄는 연탄 리어카를 뒤에서 밀면서 자립심을 배웠다” “가난 속에서도 돈을 최고로 여기지 않게 한 어머니의 가르침은 살아오는 동안 큰 도움이 됐다” 같은 표현이 있다. 고인을 ... 반부패정책협의회의는 자연스레 연기됐다. 문 대통령은 다음 달 3~5일 태국에서 열리는 아세안 관련 정상회의에는 참석 의사가 강하다고 한다. 현직 대통령이 직계가족상을 치른 건 1974년 8월 박정희 ...
  • [박보균 칼럼] 박정희가 깬 '사농공상' 문 정권서 부활하다

    [박보균 칼럼] 박정희가 깬 '사농공상' 문 정권서 부활하다 유료

    ... '문재인 사람들'은 세상을 뒤집는다. 그들은 충격적 변화를 대중에 실감시키려 한다. 그 방식은 최고의 신화를 깨는 것이다. 그것은 과거 업적의 격하다. 국내 원전 기술은 세계 최고다. 4대강 ... 사농공상(士農工商)사회다. 그것은 선비-농민-장인(匠人)-상인의 성리학적 계급이다. 한국사회의 진정한 변혁은 서열 타파로 시작했다. 그것은 박정희 시대의 도전이다. 올해가 10·26(박정희 ...
  • [김동호의 세계 경제 전망] 한국 최대 경제 파트너, 베트남이 중국 넘보는 날 온다

    [김동호의 세계 경제 전망] 한국 최대 경제 파트너, 베트남이 중국 넘보는 날 온다 유료

    ... 이런 관점에 머물러 있으면 베트남 저력을 놓치기 쉽다. 그 바로미터는 차고 넘친다. 한국의 박정희 때보다 빠르게 성장 올해 한국·베트남 경제부총리 회의에서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 33년만의 성과다. 2545달러가 작다고 얕잡아 봐선 안 된다. 한국은 한강의 기적을 일으킨 박정희 시대가 저물 때까지 2000달러의 벽을 넘지 못했다. 중요한 것은 100달러의 벽도 넘지 못하는 ...
  • 정부, 2005년 강제동원 7000억 보상···징용은 언급도 없었다

    정부, 2005년 강제동원 7000억 보상···징용은 언급도 없었다 유료

    ... 관계에 미칠 파장을 근거로 항소했다. 하지만 2004년 8월 노무현 전 대통령이 수석·보좌관회의에서 청와대 시민사회수석실과 국가안전보장회의(NSC)가 협의해 문서 공개를 검토하라고 전격 지시하면서 ... 보상금에 비해 1975년 정부가 지급한 피해자 보상액이 터무니없이 적다는 여론이 비등해졌다. 박정희 정부는 1975~1977년 보상 당시 3억 달러 중 90%를 경제개발 등에 투입했고 10%만 ...
이전페이지 없음 현재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 다음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