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색 옵션

박미희

조인스 검색 결과

| 지면서비스 1-28 / 274건

  • '조기 종료' V-리그, 확인하지 못한 경쟁 결실

    '조기 종료' V-리그, 확인하지 못한 경쟁 결실 유료

    ... 젊은 선수들의 패기가 다시 한번장충의 봄을 달궜을 것이다. 이재영, 강소휘, 이소영이 펼치는 한국 여자 배구 대표 레프트 대결도 볼거리다. 유이한 여성 사령탑 이도희 현대건설 감독과 박미희 흥국생명 감독의 대결도 기대를 모을 수 있다. 이다영(현대건설), 이재영 쌍둥이 자매의 대결도 마찬가지. 남자부도 최종 승자를 장담할 수 없었다. 우리카드가 조직력의 힘을 보여주며 선두권을 ...
  • '디펜딩 챔피언' 흥국생명 vs '5연승 추격자' KGC인삼공사

    '디펜딩 챔피언' 흥국생명 vs '5연승 추격자' KGC인삼공사 유료

    ... 무릎 통증을 느껴 한 달 넘게 휴식했다. 흥국생명은 이재영이 빠진 기간 2승7패로 부진했다. 하지만 이재영은 최근 팀 훈련에 참가해 수비와 공격 등을 소화하며 몸 상태를 끌어올렸다. 박미희 감독은 "이재영도 준비를 시킬 것이다"고 했다. 대체 불가 자원인 이재영도 "감독님과 동료들이 (갑자기 좋아진) 몸을 보며 깜짝 놀랐다. 인삼공사전(20일)에서 펄펄 날아보겠다. 봄 배구 ...
  • '7연패 탈출' 흥국생명, 총력전으로 봄 배구 조준

    '7연패 탈출' 흥국생명, 총력전으로 봄 배구 조준 유료

    ... 1월 14일 IBK기업은행전에서 3-0으로 이긴 뒤 한 달 넘게 승리가 없었다. 선두를 맹렬히 쫓던 흥국생명은 어느새 3위로 처졌고, 이제는 4위 KGC인삼공사에 쫓기는 처지가 됐다. 박미희 흥국생명 감독은 13일 GS칼텍스전에서 져 7연패를 당한 뒤에 "(2014년 사령탑에 오른 뒤) 이렇게 긴 연패는 처음이라 지금이 가장 힘든 것 같다"고 했다. 흥국생명으로선 다행히도 ...
  • [정영재 曰] 왜 여자배구인가?

    [정영재 曰] 왜 여자배구인가? 유료

    ... 이다영이 구단 직원에게 업혀 나가는 유튜브 동영상은 조회수 200만 건을 훌쩍 넘겼다. 나흘 뒤 수원체육관은 4654명의 만원 관중이 들어찼다. 1위 현대건설과 2위 흥국생명, 이도희-박미희 여성 사령탑의 지략 대결이었다. 흥국생명 에이스 이재영의 결장으로 재영-다영 쌍둥이의 맞대결은 없었지만 이날도 피 말리는 풀세트 접전이었다. 5세트 최종 스코어는 25-23, 현대건설 승리. ...
  • [정영재 曰] 왜 여자배구인가?

    [정영재 曰] 왜 여자배구인가? 유료

    ... 이다영이 구단 직원에게 업혀 나가는 유튜브 동영상은 조회수 200만 건을 훌쩍 넘겼다. 나흘 뒤 수원체육관은 4654명의 만원 관중이 들어찼다. 1위 현대건설과 2위 흥국생명, 이도희-박미희 여성 사령탑의 지략 대결이었다. 흥국생명 에이스 이재영의 결장으로 재영-다영 쌍둥이의 맞대결은 없었지만 이날도 피 말리는 풀세트 접전이었다. 5세트 최종 스코어는 25-23, 현대건설 승리. ...
  • "올림픽 티켓 따고 건강히 돌아오길" 박미희·차상현 감독의 새벽 배웅

    "올림픽 티켓 따고 건강히 돌아오길" 박미희·차상현 감독의 새벽 배웅 유료

    박미희 흥국생명 감독과 차상현 GS칼텍스 감독. IS포토 박미희(57) 흥국생명 감독과 차상현(46) GS칼텍스 감독은 성하지 않은 몸 상태에도 불구하고 같은 마음으로 새벽부터 공항으로 달려 나왔다. 지난 5일 2020 도쿄올림픽 아시아예선전 참가차 인천공항에서 태국으로 떠나는 여자 대표팀의 출국길에 박미희, 차상현, 이영택 KGC인삼공사 감독이 배웅을 나왔다. ...
  • '20점' 이재영 드디어 GS칼텍스 꺾고 웃다…선두 싸움 치열

    '20점' 이재영 드디어 GS칼텍스 꺾고 웃다…선두 싸움 치열 유료

    ... 현대건설(9승3패)의 승점은 같지만, 현대건설이 다승에서 앞서 2위에 올라 있다. 그만큼 매 경기 결과에 따라 순위가 뒤바뀔 수 있을 만큼 접전 양상이다. 지난 시즌 흥국생명의 통합 우승을 이끈 박미희 감독은 "이번 시즌 손꼽을 정도로 기분 좋은 승리였다. 생각보다 더 잘해준 것 같다"며 "한 시즌 흐름상 반드시 이겨야 하는 경기였다"고 기뻐했다. 이재영은 "GS칼텍스뿐만 아니라 다른 ...
  • 존재감 뿜뿜, 여자부 신인 활약에 리그도 활력 UP

    존재감 뿜뿜, 여자부 신인 활약에 리그도 활력 UP 유료

    ... 이전까지는 주로 원포인트 서버로 나섰다. 21일 KGC인삼공사전부터 공격 기회가 늘었고, 도로공사전에서는 19차례나 시도했다. 이 경기에서 팀 내 서브 최다 득점(3점)까지 해냈다. 박미희 감독은 빠른 속도로 프로 무대에 적응하고 있는 신인을 칭찬했다. 출전 시간도 늘어날 전망이다. 최하위 기업은행도 위안은 있다. 신인 드래프트 2라운드에서 지명한 레프트 육서영(18)이 주전으로 ...
  • 쏠리면 몰린다, '원맨팀' 비애

    쏠리면 몰린다, '원맨팀' 비애 유료

    ... 올라갈 것으로 예상한다. 향후 2주 동안 두 경기를 치른다. 외인보다 믿을 수 있는 토종 득점원을 보유한 흥국생명은 같은 상황에 놓인 다른 팀보다 낫다. 그러나 선수의 출전 관리는 박미희 흥국생명 감독의 고민이 될 수 있다. 이재영은 비시즌 동안 왼쪽 무릎 상태가 좋지 않았다. 대표팀 일정도 소화했다. GS칼텍스전처럼 높은 점유율을 기록하면 팀과 선수 모두에게 좋지 않다. ...
  • 루시아가 인정한 이재영의 진가, 우승 후보 1순위 흥국생명

    루시아가 인정한 이재영의 진가, 우승 후보 1순위 흥국생명 유료

    ... 맞는 각오는 특별하다. 확실한 동기부여 속에 뛴다. 시즌 종료 후에 처음으로 FA 자격을 얻기 때문이다. 해외 진출이든 V리그 잔류든 자신의 존재감을 확실하게 각인시킬 수 있는 시즌이다. 박미희 흥국생명 감독도 "이재영이 대표팀에 다녀온 뒤 올해 더 좋은 모습을 보여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목표는 2연속 통합 우승이다. 이재영은 한국도로공사와의 개막전을 이틀 앞두고 17일 ...
이전페이지 없음 현재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 다음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