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색 옵션

박미희

조인스 검색 결과

| 지면서비스 1-29 / 281건

  • "올림픽 티켓 따고 건강히 돌아오길" 박미희·차상현 감독의 새벽 배웅

    "올림픽 티켓 따고 건강히 돌아오길" 박미희·차상현 감독의 새벽 배웅 유료

    박미희 흥국생명 감독과 차상현 GS칼텍스 감독. IS포토 박미희(57) 흥국생명 감독과 차상현(46) GS칼텍스 감독은 성하지 않은 몸 상태에도 불구하고 같은 마음으로 새벽부터 공항으로 달려 나왔다. 지난 5일 2020 도쿄올림픽 아시아예선전 참가차 인천공항에서 태국으로 떠나는 여자 대표팀의 출국길에 박미희, 차상현, 이영택 KGC인삼공사 감독이 배웅을 나왔다. ...
  • 유리천장 파괴자 박미희, 그가 해내면 역사가 된다

    유리천장 파괴자 박미희, 그가 해내면 역사가 된다 유료

    ━ [스포츠 오디세이] 여자배구 통합우승 이끈 여성 감독 2018~19 프로배구 V리그 여자부 정규리그 우승과 챔피언결 정전 우승을 이끈 박미희 흥국생명 감독. [뉴스1] 박미희(56) 감독이 이끄는 흥국생명이 지난 3월 27일 막을 내린 프로배구 V리그 여자부 챔피언결정전에서 우승했다. 정규리그 1위로 챔프전(5전3선승제)에 선착한 흥국생명은 도로공사에 ...
  • 유리천장 파괴자 박미희, 그가 해내면 역사가 된다

    유리천장 파괴자 박미희, 그가 해내면 역사가 된다 유료

    ━ [스포츠 오디세이] 여자배구 통합우승 이끈 여성 감독 2018~19 프로배구 V리그 여자부 정규리그 우승과 챔피언결 정전 우승을 이끈 박미희 흥국생명 감독. [뉴스1] 박미희(56) 감독이 이끄는 흥국생명이 지난 3월 27일 막을 내린 프로배구 V리그 여자부 챔피언결정전에서 우승했다. 정규리그 1위로 챔프전(5전3선승제)에 선착한 흥국생명은 도로공사에 ...
  • 흥국생명 철의 여인 삼총사, 간절했던 우승 고지 밟다

    흥국생명 철의 여인 삼총사, 간절했던 우승 고지 밟다 유료

    ... '리베로'는 상대의 공격을 받아 내기 위해 수없이 몸을 날려야 했다. 옆에서 이를 지켜보던 '감독'은 엄마 리더십으로 선수들을 독려했다. 흥국생명 이재영(23) 김해란(35) 박미희 감독(56)의 이야기다. 모두 어깨에 무거운 짐을 안고 싸운 '철의 여인'이다. 단 한 가지 목표, 우승을 위해 온몸을 불사른 자신만의 스토리가 있다. 흥국생명은 지난 27일 ...
  • 흥국생명 철의 여인 삼총사, 간절했던 우승 고지 밟다

    흥국생명 철의 여인 삼총사, 간절했던 우승 고지 밟다 유료

    ... '리베로'는 상대의 공격을 받아 내기 위해 수없이 몸을 날려야 했다. 옆에서 이를 지켜보던 '감독'은 엄마 리더십으로 선수들을 독려했다. 흥국생명 이재영(23) 김해란(35) 박미희 감독(56)의 이야기다. 모두 어깨에 무거운 짐을 안고 싸운 '철의 여인'이다. 단 한 가지 목표, 우승을 위해 온몸을 불사른 자신만의 스토리가 있다. 흥국생명은 지난 27일 ...
  • 흥국생명 철의 여인 삼총사, 간절했던 우승 고지 밟다

    흥국생명 철의 여인 삼총사, 간절했던 우승 고지 밟다 유료

    ... '리베로'는 상대의 공격을 받아 내기 위해 수없이 몸을 날려야 했다. 옆에서 이를 지켜보던 '감독'은 엄마 리더십으로 선수들을 독려했다. 흥국생명 이재영(23) 김해란(35) 박미희 감독(56)의 이야기다. 모두 어깨에 무거운 짐을 안고 싸운 '철의 여인'이다. 단 한 가지 목표, 우승을 위해 온몸을 불사른 자신만의 스토리가 있다. 흥국생명은 지난 27일 ...
  • 인천 대한항공·흥국생명, 이번엔 반드시 통합우승을

    인천 대한항공·흥국생명, 이번엔 반드시 통합우승을 유료

    대한항공 박기원 감독(왼쪽)과 흥국생명 박미희 감독. PO 승자를 기다리는 두 팀은 반드시 통합 우승을 달성하겠다는 각오를 드러냈다. 연합뉴스 제공 정규 시즌 우승을 차지한 '인천 남매'는 "이번에는 반드시"를 외친다. 인천계양체육관을 홈으로 사용하는 대한항공과 흥국생명은 2018~2019 도드람 V리그 남녀부 정규 시즌 우승 트로피를 들어 ...
  • 인천 대한항공·흥국생명, 이번엔 반드시 통합우승을

    인천 대한항공·흥국생명, 이번엔 반드시 통합우승을 유료

    대한항공 박기원 감독(왼쪽)과 흥국생명 박미희 감독. PO 승자를 기다리는 두 팀은 반드시 통합 우승을 달성하겠다는 각오를 드러냈다. 연합뉴스 제공 정규 시즌 우승을 차지한 '인천 남매'는 "이번에는 반드시"를 외친다. 인천계양체육관을 홈으로 사용하는 대한항공과 흥국생명은 2018~2019 도드람 V리그 남녀부 정규 시즌 우승 트로피를 들어 ...
  • '홍일점' 감독 박미희 “난 엄마 리더십 싫다”

    '홍일점' 감독 박미희 “난 엄마 리더십 싫다” 유료

    꼴찌팀 흥국생명을 맡은 박미희 감독은 선수들과 소통하며 팀을 1위에 올려놓았다. 박 감독은 “선수 모두 제 역할을 하는 팀을 만들겠다”고 했다. [용인=오종택 기자] 여자 프로배구 흥국생명 박미희(51) 감독은 한 시대를 풍미한 배구 스타다. 올드팬들은 그가 1980년대 미도파 유니폼을 입고 날렵한 플레이를 펼치던 장면을 기억한다. 센터였지만 세터 포지션까지 ...
  • 미도파배구 박미희 세터로 뛴다 유료

    중앙돌파력이 뛰어난 박미희(박미희·21·미도파·사진)가 세터로 된다. 대표팀 부동의 주전멤버인 박미희의 변신은 미도파세터 이운임(이운임)의 허리부상 때문. 이창호(이창호) 미도파감독은 차제에 이운임-박미희, 임혜숙(임혜숙·현대)-박미희로 더블세터를 운용, 대표팀의 공격력을 보강할 필요가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 박은 지난번 NHK배 대회 한일전에서 4세트동안 혼자 ...
이전페이지 없음 현재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 다음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