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색 옵션

민유성

조인스 검색 결과

| 지면서비스 1-14 / 132건

  • 롯데노조, 신동주 도운 민유성 검찰 고발 유료

    롯데그룹 노동조합협의회가 민유성 전 산업은행장(현 나무코프 회장)을 검찰에 고발했다. 롯데면세점 재승인 탈락 등 2015년부터 겪은 일련의 어려움 뒤에 민 전 행장이 있었다는 주장이다. 롯데노조 협의회는 24일 성명을 통해 민 전 행장을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알선수재와 변호사법 위반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고발했다고 발표했다. 롯데노조협의회는 롯데 각 계열사 노동조합 ...
  • 롯데노조, 신동주 도운 민유성 검찰 고발 유료

    롯데그룹 노동조합협의회가 민유성 전 산업은행장(현 나무코프 회장)을 검찰에 고발했다. 롯데면세점 재승인 탈락 등 2015년부터 겪은 일련의 어려움 뒤에 민 전 행장이 있었다는 주장이다. 롯데노조 협의회는 24일 성명을 통해 민 전 행장을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알선수재와 변호사법 위반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고발했다고 발표했다. 롯데노조협의회는 롯데 각 계열사 노동조합 ...
  • [단독]롯데 분쟁 '한 배' 탔던 신동주, 민유성 소송전…"107억원 달라"

    [단독]롯데 분쟁 '한 배' 탔던 신동주, 민유성 소송전…"107억원 달라" 유료

    신동주(왼쪽) 전 롯데홀딩스 부회장과 민유성 나무코프 대표 [중앙포토] 롯데가(家)의 형제간 경영권 다툼 때 같은 편에 섰던 신동주(64) 전 롯데홀딩스 부회장(현 SDJ 코퍼레이션 회장)과 민유성(64) 전 산업은행장(현 나무코프 대표)이 서로 갈라서 100억원대 소송전을 벌이고 있다. 지난해 8월 자문 계약 해지를 통보한 신 전 부회장을 상대로 민 대표가 ...
  • '대우조선 비리' 1심 무죄 박수환, 2심서 실형·법정구속

    '대우조선 비리' 1심 무죄 박수환, 2심서 실형·법정구속 유료

    ... 돈을 수수한 것이 인정된다”고 밝혔다. 재판의 쟁점은 박 전 대표가 대우조선으로부터 받은 21억3400만원이 청탁·알선의 대가인지, 단순 홍보대행비인지였다. 검찰에 따르면 박 전 대표는 민유성(64) 전 산업은행장에게 남 전 사장의 연임을 청탁했고, 실제 연임(2009년 2월)이 성사되자 남 전 사장에게 돈을 요구했다. 남 전 사장은 착수금 5억원을 지급한 뒤 자신의 재임 기간(36개월)에 ...
  • [간추린 뉴스] '남상태 연임로비' 전 뉴스컴 대표 무죄 유료

    남상태 전 대우조선해양 사장의 연임을 민유성 전 산업은행장에게 로비해주는 대가로 20억원대 일감을 수주한 혐의 등으로 기소된 박수환 전 뉴스컴 대표에게 무죄가 선고됐다. 서울중앙지법은 7일 “산업은행 분위기를 알아봐달라는 정도는 청탁·알선으로 보기 어렵다”고 설명했다.
  • 대우조선 로비 혐의 박수환 재판에 송희영 증인 채택

    대우조선 로비 혐의 박수환 재판에 송희영 증인 채택 유료

    ... 했다는 의심을 받고 있다. 박 전 대표의 변호인은 “송 전 주필은 남 전 사장과 관련한 청탁이나 알선이 없었다는 것을 입증할 핵심 증인”이라고 말했다. 같은 의혹을 받는 두 사람 모두 로비를 하지 않았다고 주장하겠다는 뜻이다. 재판부는 내년 1월 12일에는 민유성(62) 전 산업은행장도 증인으로 부른다. 김선미 기자 calling@joongang.co.kr
  • [서소문 포럼] 더 이상 대기업의 낙수효과는 없다

    [서소문 포럼] 더 이상 대기업의 낙수효과는 없다 유료

    정철근 중앙SUNDAY 플래닝에디터 최은영 전 한진해운 회장이 27일 국회 국정감사에 증인으로 출석해 무릎을 꿇었다. 지난 9일 청문회에서 눈물을 흘렸다가 민유성 전 산업은행장과 웃는 모습이 카메라에 잡혀 '악어의 눈물'이란 비난을 받았기 때문일까. 최 회장은 의원들의 질문에 고개를 숙인 채 “죄송하다”는 말만 반복했다. 하지만 그는 사재 출연 의사는 없다고 ...
  • 민유성·박수환·송희영 커넥션 규명 초점…추석 뒤 줄소환 예고

    민유성·박수환·송희영 커넥션 규명 초점…추석 뒤 줄소환 예고 유료

    ... 검찰 부패범죄특별수사단(단장 김기동)은 12일 변호사법 위반·사기 등의 혐의로 홍보대행업체 뉴스커뮤니케이션스 대표 박수환(58·여)씨를 구속 기소했다. 검찰에 따르면 박씨는 2009년 “내가 민유성(62) 전 산업은행장과 친하니 연임 로비를 해주겠다”고 제안하며 남 전 사장에게 대가로 20억원(부가세 포함 시 21억원)을 요구했다. 연임에 성공한 남 전 사장은 홍보계약으로 위장해 빚을 갚았다. ...
  • “박수환 20억 홍보계약은 남상태 연임 로비 성공 대가”

    “박수환 20억 홍보계약은 남상태 연임 로비 성공 대가” 유료

    ...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사기 등 혐의로 재판에 넘기면서 뉴스컴과 대우조선해양 간의 홍보계약이 형식적이었음을 이같이 설명했다. 검찰은 박 대표가 2009년 초 남상태 당시 대우조선 사장에게 “민유성 산업은행장에게 말해 연임되게 해줄 테니 그 대가로 20억원을 달라”고 한 뒤 실제로 연임이 성사되자 홍보계약으로 위장해 약속한 돈을 받은 것으로 판단했다. 검찰 수사에서 박 대표가 2009년 ...
  • 눈물 보인 최은영 “책임 통감” 사재 출연 답은 안 내놔

    눈물 보인 최은영 “책임 통감” 사재 출연 답은 안 내놔 유료

    최은영 전 한진해운 회장이 9일 조선·해운산업 구조조정 연석청문회에 증인으로 출석해 답변 도중 물을 마시고 있다. 왼쪽은 민유성 전 산업은행장. [사진 오종택 기자] 9일 국회에서 열린 조선·해운산업 구조조정 연석 청문회(일명 서별관 청문회)의 주인공은 최은영 유수홀딩스 회장(전 한진해운홀딩스 회장)이었다. 여야 의원들의 심문은 그에게 집중됐다. 그가 손수건으로 ...
이전페이지 없음 현재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 다음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