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색 옵션

류중일 감독

조인스 검색 결과

| 지면서비스 1-3 / 26건

  • 빡빡한 일정, 첫 풀타임…신예 선발 관리 야구

    빡빡한 일정, 첫 풀타임…신예 선발 관리 야구 유료

    ... 5선발로 번갈아 나서는 정찬헌이 고질적인 허리(등) 통증으로 휴식이 필요한 영향도 있겠지만, 류중일 감독은 처음부터 이민호를 '1군 등록→선발 등판→다음날 1군 제외'로 이어지는 계획을 세웠다. ... LG전(5이닝 3실점)을 통해 2연승을 기록한 뒤 1군 엔트리에서 이름이 지워졌다. 허삼영 감독은 허윤동의 두 번째 등판 전에 이런 계획을 미리 공개했다. 허 감독은 "퓨처스(2군)에 가서 ...
  • 빡빡한 일정, 첫 풀타임…신예 선발 관리 야구

    빡빡한 일정, 첫 풀타임…신예 선발 관리 야구 유료

    ... 5선발로 번갈아 나서는 정찬헌이 고질적인 허리(등) 통증으로 휴식이 필요한 영향도 있겠지만, 류중일 감독은 처음부터 이민호를 '1군 등록→선발 등판→다음날 1군 제외'로 이어지는 계획을 세웠다. ... LG전(5이닝 3실점)을 통해 2연승을 기록한 뒤 1군 엔트리에서 이름이 지워졌다. 허삼영 감독은 허윤동의 두 번째 등판 전에 이런 계획을 미리 공개했다. 허 감독은 "퓨처스(2군)에 가서 ...
  • LG, 라모스 부활이 절실하다

    LG, 라모스 부활이 절실하다 유료

    ... 부활이 절실하다. LG 타선이 베스트 라인업으로 가장 원활하게 돌아간 때는 이천웅-김현수-채은성-라모스-김민성으로 1~5번 타순이 구성된 때였다. 전부터 '강한 2번 타자'를 원했던 류중일 감독은 '2번 김현수-3번 채은성' 카드를 꺼내는 전제 조건으로 "라모스가 4번으로 잘해줘야 가능하다. 이때 우리 팀 타선이 가장 강해 보인다"고 했다. 라모스가 4번에서 중심을 잡아줘야 ...
  • LG, 라모스 부활이 절실하다

    LG, 라모스 부활이 절실하다 유료

    ... 부활이 절실하다. LG 타선이 베스트 라인업으로 가장 원활하게 돌아간 때는 이천웅-김현수-채은성-라모스-김민성으로 1~5번 타순이 구성된 때였다. 전부터 '강한 2번 타자'를 원했던 류중일 감독은 '2번 김현수-3번 채은성' 카드를 꺼내는 전제 조건으로 "라모스가 4번으로 잘해줘야 가능하다. 이때 우리 팀 타선이 가장 강해 보인다"고 했다. 라모스가 4번에서 중심을 잡아줘야 ...
  • 'KK/9 9.51 2위' 임찬규, 구속에 구속 당하지 않으니 날다

    'KK/9 9.51 2위' 임찬규, 구속에 구속 당하지 않으니 날다 유료

    ... 올랐다. 그는 "구속에 욕심을 내지 않고 정확하게 던지려고 노력하고 있다"고 한다. 임찬규는 2~4월 스프링캠프와 자체 청백전까지 불안한 모습이었다. "4~5선발이 가장 고민"이라던 류중일 LG 감독의 걱정도 깊어졌다. 하지만 정작 시즌 개막 후 안정적인 모습이다. 임찬규는 "승리도 좋고, 낮은 평균자책점도 좋지만, 이닝을 많이 책임지는 모습이 선발 투수에게 가장 필요하다"며 ...
  • [LG 선발진 빛과 그림자①] 전성기 맞은 정찬헌, 신인왕 급부상 이민호

    [LG 선발진 빛과 그림자①] 전성기 맞은 정찬헌, 신인왕 급부상 이민호 유료

    ... 단 듯 펄펄 날고 있다. 등판 후 컨디션 회복 속도도 빨라지고 있다. 그래서 향후 기용법도 달라질 수 있다. 이민호의 성장 속도는 구단과 코칭스태프의 기대를 훨씬 웃도는 수준이다. 류중일 감독은 "장차 LG 선발진을 이끌어 나갈 선수다"고 극찬했다. 현재 페이스를 유지한다면 투수 가운데선 신인왕 경쟁에서 가장 경쟁력을 갖추게 된다. 윌슨과 켈리가 시즌 초반 부진한 가운데 ...
  • 부상 주전 '이' 빠진 LG, '잇몸'으로 버틸까

    부상 주전 '이' 빠진 LG, '잇몸'으로 버틸까 유료

    ... 보여줘야 한다”고 말했다. 아직 두드러지진 않지만 새 얼굴이 하나씩 나오고는 있다. 류 감독이 '전지훈련 MVP'로 꼽았던 김호은이 조금씩 적응을 해가고 있다. 3루수로 나선 장준원은 ... 고우석은 27일 2군에서 첫 불펜피칭을 했다. 20개를 던졌고, 최고 시속 144㎞를 기록했다. 류중일 감독은 “서두르진 않겠다. 완전하게 재활을 하고 1군에 올리겠다”고 말했다. 예정대로 7월 ...
  • 부상 주전 '이' 빠진 LG, '잇몸'으로 버틸까

    부상 주전 '이' 빠진 LG, '잇몸'으로 버틸까 유료

    ... 보여줘야 한다”고 말했다. 아직 두드러지진 않지만 새 얼굴이 하나씩 나오고는 있다. 류 감독이 '전지훈련 MVP'로 꼽았던 김호은이 조금씩 적응을 해가고 있다. 3루수로 나선 장준원은 ... 고우석은 27일 2군에서 첫 불펜피칭을 했다. 20개를 던졌고, 최고 시속 144㎞를 기록했다. 류중일 감독은 “서두르진 않겠다. 완전하게 재활을 하고 1군에 올리겠다”고 말했다. 예정대로 7월 ...
  • LG, 박용택마저…은퇴 시즌에 안타까운 부상 이탈

    LG, 박용택마저…은퇴 시즌에 안타까운 부상 이탈 유료

    ... 크고 작은 부상을 달고 뛰는 선수가 있다. LG는 최근 들어 백업 선수가 많이 기용되며 기량도 좋아졌지만, 여전히 주전과 백업의 실력 차가 꽤 크다. 부상 선수가 발생하면 팀 전력 약화가 불가피하다. 류중일 LG 감독도 "(부상으로) 너무 많이 빠져나간다"고 안타까워했다. 박용택이 빠진 지명타자 자리에는 여러 선수가 돌아가며 투입될 예정이다. 이형석 기자
  • LG에 떨어진 과제, 분위기 전환·부상 관리·불펜 부담

    LG에 떨어진 과제, 분위기 전환·부상 관리·불펜 부담 유료

    ... 이정용은 합류까지 시간이 필요해 보인다. 벤치에서 계산이 서는 필승조는 셋업맨에서 마무리로 옮긴 정우영과, 좌완 진해수 둘 뿐이다. 그렇다 보니 이들에 대한 의존도가 커질 수밖에 없다. 류중일 LG 감독은 "불펜 뒤쪽이 조금 힘겹다. (정)우영이 밖에 없어 묘안을 생각해야 한다. (선발로 호투 중인) 정찬헌과 이민호 중 누군가를 뒤에 배치하는 방안도 생각 중이다"며 "23일 키움전에 ...
이전페이지 없음 현재페이지 1 2 3 다음페이지 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