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색 옵션

론 시락

조인스 검색 결과

| 지면서비스 1-1 / 7건

  • 2015·17년 이어 또 우승…양희영, 태국은 약속의 땅

    2015·17년 이어 또 우승…양희영, 태국은 약속의 땅 유료

    ... [AFP=연합뉴스] '에이미 양(앙희영)은 가장 믿을 만한 선수다.' 미국의 칼럼니스트 시락은 지난 18일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홈페이지에 이렇게 썼다. 시락은 11시즌째 ... 25위 내에 이름을 올렸다. 지난해에도 23개 대회에서 컷 탈락은 단 3차례에 그쳤다. 물 슬럼프가 없었던 건 아니다. 그는 그때마다 템플스테이나 그림 그리기 등 자신만의 독특한 방식으로 ...
  • 2015·17년 이어 또 우승…양희영, 태국은 약속의 땅

    2015·17년 이어 또 우승…양희영, 태국은 약속의 땅 유료

    ... [AFP=연합뉴스] '에이미 양(앙희영)은 가장 믿을 만한 선수다.' 미국의 칼럼니스트 시락은 지난 18일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홈페이지에 이렇게 썼다. 시락은 11시즌째 ... 25위 내에 이름을 올렸다. 지난해에도 23개 대회에서 컷 탈락은 단 3차례에 그쳤다. 물 슬럼프가 없었던 건 아니다. 그는 그때마다 템플스테이나 그림 그리기 등 자신만의 독특한 방식으로 ...
  • 한국 선수들 없으면, 이젠 LPGA도 없다

    한국 선수들 없으면, 이젠 LPGA도 없다 유료

    ... 이루지 못한 기록을 달성하는 것이다. 미국의 골프 전문지 골프다이제스트의 골프 칼럼니스트 시락은 최근 매우 의미 있는 칼럼을 게재했다. 시락은 이 칼럼에서 미국과 유럽의 여자골프 대항전인 ... 호주, 둘은 대만 선수이며 멕시코와 일본이 각각 한 명”이라고 구체적인 수치까지 제시했다. 시락은 남자의 라이더컵은 미국과 유럽 선수들이 정상권에 포진해 대회의 권위와 명성을 유지할 수 있지만 ...
  • LPGA 영어 의무화 방침 2주 만에 'OB' 유료

    ... 대회는 미국뿐만 아니라 중국·태국·한국·프랑스·일본 등에서도 열리는데 선수들은 이들 국가의 언어도 배워야 하나”라고 반문하면서 법적 대응을 계속할 뜻을 밝혔다. 골프위크의 칼럼니스트 시락도 “이번 조치는 명백하게 한국 선수들을 겨냥한 것이다. 만약 타이거 우즈가 영어를 하지 못했더라도 그에게 출전 정지를 명할 수 있겠느냐”고 반문하며 “LPGA 측이 서둘러 영어 의무화 ...
  • '붕대 감은' 미셸 위 '눈 감은' 남자 선수들

    '붕대 감은' 미셸 위 '눈 감은' 남자 선수들 유료

    ... 부정적이다. ESPN은 칼럼에서 "이번 소니 오픈이 미셸 위의 마지막 남자대회 참가가 될 수도 있다"라고 예상하면서 "오히려 (실력이 부족한) 미셸 위에게는 잘 된 일"이라고 봤다. 칼럼을 쓴 시락 기자는 "우리가 미셸 위를 사랑하는 것은 어떤 일도 가능하게 할 수 있다는 약속의 의미가 있기 때문이다. 그러나 미셸 위는 우리의 신념을 손상시켰다"고 했다. 또 미셸 위가 스탠퍼드 ...
  • "여자투어, 한국 덕에 강해졌다"

    "여자투어, 한국 덕에 강해졌다" 유료

    LPGA투어 현장에서 만난 시락(사진) '골프 월드' 편집장은 "한국 선수들이 LPGA투어를 강하게 했다"고 말했다. -한국 선수들이 LPGA투어를 어떻게 바꿨다고 생각하나. "투어를 강하게 했다. 다른 선수들을 자극해 연습을 많이 하게 했다. 투어가 국제화됐다." -한국 선수의 강점은 무엇인가. "정신력이 강하고 성실하다. 부모가 헌신적이다." -미국 선수들이 ...
  • 미셸 위 US여자오픈 예선 면제 '시끌' 유료

    ... 많다. 반대론의 논거는 형평성이다. 예선을 면제해주려면 지난해 US여자오픈에서 미셸 위보다 좋은 성적을 낸 엘리자베스 자난젤로와 제인 박이 먼저라는 주장이다. 주간지인 골프월드의 칼럼니스트 시락은 "USGA가 방송 시청률과 입장료 수입 등의 돈벌이를 위해 USGA가 주최하는 5개 대회에 출전이 가능하도록 미셸 위의 스케줄을 조정해준 격"이라고 비난했다. 그는 또 "미셸 위가 ...
이전페이지 없음 현재페이지 1 다음페이지 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