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색 옵션

드럼

조인스 검색 결과

| 지면서비스 1-7 / 64건

  • [박정호의 문화난장] '작은 거인' 김수철이 못다 부른 노래

    [박정호의 문화난장] '작은 거인' 김수철이 못다 부른 노래 유료

    ... 자'의 대립과 갈등, 화해가 생생했다. 먼먼 옛날 태곳적부터 있어온 억압과 저항의 강렬한 몸짓이 메아리쳤다. 인간과 신의 고단한 만남이 울려 퍼졌다. 피리·대금·아쟁·징·꽹가리·가야금 등 국악기와 드럼·베이스·키보드·신시사이저 등 서양악기를 버무린 김수철의 음악이 객석을 조였다, 풀었다 자유자재로 끌어갔다. 쿵쿵~, 심장을 울려대는 지구촌 타악기의 향연도 비장감을 더했다. 현대무용가 최청자(74)는 ...
  • [박정호 논설위원이 간다] 종 대신 북소리로 미사…나만 아는 마음의 청각장애도 있다

    [박정호 논설위원이 간다] 종 대신 북소리로 미사…나만 아는 마음의 청각장애도 있다 유료

    ... 큰 어른 김수환(1922~2009) 추기경을 본받으라는 뜻에서다. 박 신부는 “스승이 당부한 어리석음의 의미를 늘 새기려 한다”고 했다. 그의 책상 위에 놓인 『미치도록 쉬운 드럼1』 교재도 눈에 띄었다. “1주에 한 번 드럼과 마술을 배우고 있어요. 미사 때 간단한 마술을 해보곤 합니다. 신자들이 꽤 좋아하죠. 친밀감도 깊어지고요.” 」 박정호 논설위원
  • [안혜리의 시선] 조국 딸이 계속 드럼을 쳤더라면

    [안혜리의 시선] 조국 딸이 계속 드럼을 쳤더라면 유료

    ... 못한 셈이다. 누구의 욕망 탓일까. 2014년 조 후보가 쓴 『왜 나는 법을 공부하는가』에 힌트가 있다. 그는 특목고와 명문대 등 학벌 좇는 걸 '구시대적 인재상'이라고 꾸짖으면서 딸이 드럼 친 얘기를 썼다. '딸에게 바이올린과 플루트를 추천했는데 거들떠보지도 않더니 혼자 드럼을 배워 공연까지 했다'며 '드럼 연습 시간에 공부했다면 서열상 더 높은 대학에 진학했을지 모르지만 ...
  • [시선2035] 취미 예찬

    [시선2035] 취미 예찬 유료

    ... 통해 재미있어 보이는 수업을 골라 가능한 날 하루, 짧게는 한 시간에서 길게는 서너 시간을 보내고 오는 거다. 종류는 마카롱·그릇·조명 등 각종 만들기부터 서핑·카약·등산 같은 스포츠, 드럼·보컬·피아노 등 악기까지 수천가지다. 사실 클래스의 상당수는 이전에 대가를 지불하지 않고 누릴 수 있는 것들이었다. 전인교육의 낭만이 남아있던 1990년대의 어린이에게 '수영 학원 끝나고 ...
  • [양성희의 문화참견] 50대 아재는 왜 퀸을 보며 울었나

    [양성희의 문화참견] 50대 아재는 왜 퀸을 보며 울었나 유료

    ... 빈약한 전기영화라는 비판이 쏟아졌다(페르시아계 인도인인 프레디는 어려서 아프리카의 조로아스터교 집안에서 자랐고, 18살에 영국 국적을 얻었다). 퀸 멤버인 브라이언 메이(기타)와 로저 테일러(드럼)가 제작에 참여했음에도 사실관계의 오류가 적잖았다. 극적 효과를 노린 의도적 짜깁기다. 그러나 팬들은 전혀 개의치 않았다. 전기영화 아닌 음악영화로 받아들였고, 특히 모두가 입 다투어 말하듯 ...
  • [이현상 논설위원이 간다] 거대한 쓰레기 더미에 놀라지만 녹조가 더 문제

    [이현상 논설위원이 간다] 거대한 쓰레기 더미에 놀라지만 녹조가 더 문제 유료

    ... 전 부유물 차단막에 의해 거의 다 걸러진다”고 말했다. 부유물 차단막은 집중 호우 때마다 쓰레기 유입이 반복되자 2005년 설치됐다. 2년 뒤에는 보조 차단막까지 설치됐다. 차단막은 드럼통처럼 생긴 부유체를 900m 길이로 이어 물길 양안을 연결한 것이다. 부유체 아래에는 폭 1m가량의 철망을 달아 떠내려오는 쓰레기를 걸러낸다. 수공 관계자는 “언론은 쓰레기섬을 주목하지만, 역설적으로 ...
  • [이현상 논설위원이 간다] '라돈 침대'는 경주 방폐장으로 갈 수 있을까

    [이현상 논설위원이 간다] '라돈 침대'는 경주 방폐장으로 갈 수 있을까 유료

    ... 있다. 오염 부분을 따로 소각할 경우엔 소각재를 어떻게 처리할지가 난제다. 전용 소각재의 방사능 농도는 기준치 이상이 돼 별도 처리해야 한다. 그 양은 17톤~22톤가량, 약 80드럼 정도가 될 것으로 원안위는 추산한다. 경주 방사성폐기물 처분장으로 보내는 방법이 떠오르지만, 법적인 근거가 없다는 것이 원안위의 입장이다. 원자력안전법(원안법)은 방사성 폐기물을 '방사성 ...
  • [차이나 인사이트] 중국으로 빼돌려진 한국 국가핵심기술만 12개

    [차이나 인사이트] 중국으로 빼돌려진 한국 국가핵심기술만 12개 유료

    ... 합법을 가장한 M&A 방법을 통해 핵심 기술을 빼가는 경우다. 우리 기술의 중국 유출도 이 같은 방법에서 크게 벗어나지 않는다. 실례로 이달 초 경남지방경찰청 국제범죄수사대가 국내 드럼세탁기 모터 설계도면을 중국으로 유출한 이들을 적발했는데 위의 방법이 적나라하게 이용됐다. 드럼세탁기 고효율 모터는 우리 중견기업이 2003년 자체 개발했다. 10년 연구에 개발비만 수백억 원이 ...
  • [사설] 안전불감증 종합세트인 창원터널 인화물 트럭 사고 유료

    ... 없다. 이번 사고에서도 운송업자들의 '안전불감증'은 여전했다. 5t 트럭에 인화성 유류가 6~7t 정도 실린 것으로 추정되면서 과적 운행을 의심케 한다. 사고 직후 트럭에 실렸던 드럼통 수십 개가 도로 반대편까지 나뒹군 점으로 미루어 제대로 고정되지 않았던 것으로 보이는 정황들도 나타났다. 과적과 고정 미흡은 운송업계의 고질적인 '안전불감증 행태'다. 정부는 안전지침을 지키도록 ...
  • [사설] 벼랑 끝에 선 한국 자동차 산업 유료

    1955년 드럼통을 펴고 미군 지프 부품을 조립해 '시발(始發)' 자동차를 만들었다. 한국이 만든 첫 자동차다. 1975년 최초의 고유 모델인 포니가 나왔다. 노동자와 엔지니어와 경영자의 피와 땀과 눈물로 신화를 써 나갔다. 힘들게 달려온 세계 6위 자동차 강국이 지금 벼랑 끝에 서 있다. 현대차가 10일 부분파업을 했다. 2012년부터 6년 연속 파업이다. ...
이전페이지 없음 현재페이지 1 2 3 4 5 6 7 다음페이지 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