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색 옵션

동백꽃

조인스 검색 결과

| 지면서비스 1-101 / 1,002건

  • [박정호 논설위원이 간다] 목련과 거미 사랑한 남자, 모래밭을 초록낙원으로

    [박정호 논설위원이 간다] 목련과 거미 사랑한 남자, 모래밭을 초록낙원으로 유료

    ... 관람객들. [사진 천리포수목원] 말 그대로 수국 세상이다. 분홍·파랑·보라·하양 등 형형색색의 차례가 연못을 물들이고, 언덕배기를 수놓았다. 울긋불긋 대궐이다. 코로나19로 무거워진 가슴이 ... 자랄 수 있는 기후적 특성 덕분이다. 둘째, 선택과 집중이다. 목련 865종류와 더불어 동백나무 1044종류, 호랑가시나무 548종류, 무궁화 334종류, 단풍나무 251종류가 있다. ...
  • [이슈IS] "눈부신 시간" 천사 오정세, 지적장애 팬과 '감동 팬미팅'(종합)

    [이슈IS] "눈부신 시간" 천사 오정세, 지적장애 팬과 '감동 팬미팅'(종합) 유료

    ... 2020.06.05/ 오정세는 지난 달 개최된 제56회 백상예술대상에서 KBS 2TV '동백꽃 필 무렵'으로 TV부문 남자조연상을 수상하며 "때론 불공평하게 느껴지는 세상이지만, 지치지 ... 화제를 모았지만, 이번 에피소드가 알려지며 다시금 회자되고 있다. 오정세는 스스로 누군가의 동백이 되어줬고, 평생 잊지못할 동백꽃 한 송이를 활짝 피우며 넌지시 던졌던 다짐과 약속을 고스란히 ...
  • 드라마·영화계, 오정세를 잡아라!

    드라마·영화계, 오정세를 잡아라! 유료

    ... 특별출연이었지만 강렬한 한 방을 남긴 '극한직업' 등의 코믹 캐릭터만 그에게 있지 않기에 뻗는 손길이 더욱 많다. 그의 연기는 예전부터 의심할 여지 없었지만 빛을 보게 된 가장 큰 터닝포인트는 '동백꽃 필 무렵'부터다. 철 없지만 미워할 수 없는 캐릭터 노규태를 연기하며 그가 보여줄 수 있는 연기를 극대화시켰다. 그 덕분에 56회 백상예술대상 TV 부문 남자조연상도 심사위원 투표 만장일치로 ...
  • “공주는 무조건 착하다고 누가 그래?” 서예지의 싸늘함에 꽂혔다

    “공주는 무조건 착하다고 누가 그래?” 서예지의 싸늘함에 꽂혔다 유료

    ... 스토리의 비현실적 부분을 설득력 있게 만들어주는 보조 첨가제 같은 역할을 했다”고 말했다. 두 주인공 외 극 중 비중이 높은 문강태의 형 문상태 역은 최근 드라마 '스토브리그'와 '동백꽃 필 무렵' 등에서 호평을 받은 오정세가 맡아 자폐 환자를 연기한다. 또 '별에서 온 그대'에서 외계인과 지구 내 조력자로 호흡을 맞춘 김수현과 김창완이 이 작품에선 병동 보호사와 병원장으로 ...
  • [이슈IS] '백상예술대상' 감동 어게인...이적, 요청 쇄도에 '당연한 것들' 음원 발매

    [이슈IS] '백상예술대상' 감동 어게인...이적, 요청 쇄도에 '당연한 것들' 음원 발매 유료

    ... 하지만 최근 '56회 백상예술대상'에서 특별 공연 때 '당연한 것들' 무대가 꾸며진 뒤 음원 발매를 해달라는 요청이 쇄도해 이번에 음원으로 냈다. 이번 백상예술대상에서 KBS 2TV '동백꽃 필 무렵'의 김강훈, tvN '슬기로운 의사생활'의 김준, JTBC '이태원 클라쓰'의 최유리, tvN '호텔 델루나'의 김규리, 영화 '기생충'의 정현준 등 아역 배우 5명이 '당연한 것들'을 ...
  • 한국전쟁 70년, 그날의 격전지 펀치볼 둘레길을 걷다

    한국전쟁 70년, 그날의 격전지 펀치볼 둘레길을 걷다 유료

    ... 이뤄졌다. 계절마다 탐방객의 선호 코스가 다르다. 여름에는 숲길이 많은 '오유밭길'이 인기다. 지난 5일 오전 9시 30분, 출발점인 둘레길 안내센터에 10여 명이 모여 몸을 풀었다. 쪽동백 향기 그득한 숲 오유밭길에서 만난 감자난초. 오유밭길 코스는 해안면 오유리를 걷는 21.1㎞ 길이다. 처음 3~4㎞는 개천을 낀 밭길이었다. 뙤약볕에 뒷목이 따끔거렸다. 불두화와 병꽃나무꽃이 ...
  • [56회 백상]심사 결과 공개… TV부문 어떻게 결정됐나

    [56회 백상]심사 결과 공개… TV부문 어떻게 결정됐나 유료

    어느 해가 그러지 않았겠냐만 올해 TV 부문은 유독 치열했다. 치열한 과정 속 대상은 만장일치였다. 대상은 후보를 따로 공개하지 않는다. 거론된 후보는 '동백꽃 필 무렵' '내일은 미스터트롯' 김희애 등이었다. 후보를 선정하는 1차 심사부터 시상식 당일 현장에서 치러진 심사위원 3차 투표까지 '동백꽃 필 무렵'은 압도적인 지지를 받았다. 김옥영 백상 TV ...
  • [백상] "노력 끝에 동백꽃"…봉준호·유재석의 7년→40대 신인 박명훈·강말금

    [백상] "노력 끝에 동백꽃"…봉준호·유재석의 7년→40대 신인 박명훈·강말금 유료

    ... 노력 끝에 화려한 스포트라이트를 맞이한 스타들이 많았다. "똑같이 하다보면 분명 여러분들이 동백꽃이 피어날 것"이라는 뭉클한 수상소감을 전한 배우 오정세처럼 스타들도 저마다의 동백꽃을 피워 ... 여러분들의 동백을 만날 수 있을 거라고 믿는다. 세상이 알아주지 않는다고 생각할 때 나만의 동백을 만날 것이라 믿어달라. 여러분들이 동백꽃이 활짝 피기를 나도 응원하겠다"며 우리 모두를 응원했다. ...
  • [56회 백상] 편견·장르·차별을 모두 없앤 심사의 결과

    [56회 백상] 편견·장르·차별을 모두 없앤 심사의 결과 유료

    ... 킨텍스 2전시장 7홀에서 열린 56회 백상예술대상의 수상 결과는 대중문화의 흐름을 읽은 그대로 반영됐다. TV 부문 대상은 지난해 지상파 미니시리즈 최고시청률을 기록한 KBS 2TV '동백꽃 필 무렵'에게 돌아갔다. '비밀의 숲' 이후 2년만에 다시 드라마 작품이 대상의 주인공이 됐다. 영화 부문은 '기생충' 봉준호 감독이었다. 올초 아카데미 ...
  • 이적 측 "백상예술대상 요청에 '당연한 것들' 흔쾌히 허락, 울컥했다"

    이적 측 "백상예술대상 요청에 '당연한 것들' 흔쾌히 허락, 울컥했다" 유료

    ... 무대를 시청했다. 자신이 지난 4월 SNS를 통해 공개한 '당연한 것들'이 아역 배우들의 가창으로 재탄생하자 시청자 입장에서도 울컥했다는 전언이다. 이 무대는 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에서 필구 역으로 사랑받은 김강훈, '슬기로운 의사생활' 조정석 아들 우주 역의 김준, '이태원 클라쓰' 오혜원 역의 최유리, '호텔 델루나' ...
이전페이지 없음 현재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 다음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