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색 옵션

조인스 검색 결과

| 지면서비스 1-45 / 443건

  • 4연승과 4연패, 전혀 다른 상황에서 운명처럼 다시 만난 두 팀

    4연승과 4연패, 전혀 다른 상황에서 운명처럼 다시 만난 두 팀 유료

    ... 7일 안방인 인천삼산체육관에서 위기에 빠진 '디펜딩 챔피언' 울산 현대모비스와 2019~2020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2라운드 맞대결을 갖는다. 지난 시즌 챔피언 자리를 놓고 다퉜 두 팀의 시즌 초반 분위기는 확연하게 다르다. 사상 첫 챔피언 등극의 꿈을 이루지 못하고 좌절했 전자랜드는 파죽지세 4연승을 질주하며 8승2패로 단독 선두에 올라있고, 3년 만의 통합우승을 ...
  • '연패 탈출+1R 패배 리벤지' KCC가 kt 잡고 거둔 성과

    '연패 탈출+1R 패배 리벤지' KCC가 kt 잡고 거둔 성과 유료

    ... kt전에서 패해 연패의 수렁에 빠지지 않는 것. 그리고 다짐 그대로 kt를 73-67로 꺾고 승리를 챙기며 시즌 성적 8승4패를 만들었다. "아무리 불리한 상황이 오더라도 연패는 없어야 한다" 전 감독의 '미션'이 성공적으로 수행된 셈이다. 8승4패라는 성적이 나타내는 바는 뚜렷하다. KCC는 패배 후에 2연승을 이어나가는 방식으로 시즌 초반 12경기에서 8승4패라는 ...
  • [IS 스토리] '베프' 브리검-린드블럼의 7년 우정, "그래도 우승은 양보 못해"

    [IS 스토리] '베프' 브리검-린드블럼의 7년 우정, "그래도 우승은 양보 못해" 유료

    ... 가을 기분 좋은 희망 하나를 이뤘다. 7년째 절친한 친구인 두산 에이스 조쉬 린드블럼(32)과 가을 야구 가장 높은 곳에서 만나게 됐다. 브리검과 린드블럼은 한국에 오기 전부터 친분이 깊 사이다. 2013년 텍사스 마이너리그에서 함께 뛰면서 동고동락했 팀메이트. 린드블럼이 2015년 롯데와 계약하면서 먼저 KBO 리그에 안착한 뒤 브리검이 2017년 5월 넥센(현 키움)에 대체 ...
  • 어우몹? 정해진 우승은 없다, 왕관을 노리는 추격자들

    어우몹? 정해진 우승은 없다, 왕관을 노리는 추격자들 유료

    ... '어우몹(어차피 우승은 모비스)'? 결과는 끝나봐야 아는 법. 지난 시즌은 울산 현대모비스의 독주로 끝났다. '모벤져스'라고 불릴 정도로 선수 구성이 좋았 현대모비스는 "3년 쉬었더니 몸이 근질근질하다" 유재학 감독의 말대로 거침없이 우승을 차지했다. 올 시즌 역시 우승 전력에 누수가 없고, 외국인 선수 구성도 좋아 가장 막강한 우승 후보로 ...
  • [이형석의 리플레이] 박용택 "많이 울었던 나와 이동현, 우리의 청춘 LG에서"

    [이형석의 리플레이] 박용택 "많이 울었던 나와 이동현, 우리의 청춘 LG에서" 유료

    사진=김민규 기자 LG 이동현(36)의 은퇴식이 29일 감동적으로 마무리됐다. 팬들은 "남은 인대를 LG에 바치겠다" '투수 이동현'의 마지막을 열렬히 환호했다. LG 선수단은 대선배의 마지막을 기립 박수와 포옹으로 응원했다. 이동현의 은퇴식을 흐뭇하게, 또 만감이 교차하는 표정으로 바라보는 선수가 있었다. LG에서 이동현과 가장 오래 ...
  • 연장전 아쉽지만…임성재 2주간 상금 9억원

    연장전 아쉽지만…임성재 2주간 상금 9억원 유료

    ... 지난 시즌 PGA 투어 신인상 수상자 임성재가 샌더스 팜스 챔피언십에서 합계 18언더파로 세바스티안 무뇨스(26·콜롬비아)와 동률을 이뤘지만, 연장에서 져 준우승했다. 3라운드 단독 선두였 무뇨스에 4타 뒤진 공동 5위로 최종라운드를 시작한 임성재는 버디 8개, 보기 2개로 6타를 줄였고, 한때 단독선두까지 올라섰다. PGA 투어 첫 승이 잡힐 듯했다. 그러나 18번 홀(파4)에서 ...
  • '터리픽12 준우승' SK가 얻은 것과 놓친 것

    '터리픽12 준우승' SK가 얻은 것과 놓친 것 유료

    ... SK는 22일 끝난 2019 동아시아 슈퍼리그 터리픽12 대회에서 준우승을 차지했다. 사진=서울 SK 나이츠 SNS 얻은 것은 준우승으로 얻은 자신감, 놓친 것은 부상 없이 마무리하겠다 목표. 서울 SK가 22일 끝난 2019 동아시아 슈퍼리그 터리픽12 대회를 준우승으로 마무리했다. 전지훈련을 겸해 이번 대회에 참가한 SK는 22일 마카오의 탑섹 멀티스포츠 파빌리온에서 열린 ...
  • 연장전 아쉽지만…임성재 2주간 상금 9억원

    연장전 아쉽지만…임성재 2주간 상금 9억원 유료

    ... 지난 시즌 PGA 투어 신인상 수상자 임성재가 샌더스 팜스 챔피언십에서 합계 18언더파로 세바스티안 무뇨스(26·콜롬비아)와 동률을 이뤘지만, 연장에서 져 준우승했다. 3라운드 단독 선두였 무뇨스에 4타 뒤진 공동 5위로 최종라운드를 시작한 임성재는 버디 8개, 보기 2개로 6타를 줄였고, 한때 단독선두까지 올라섰다. PGA 투어 첫 승이 잡힐 듯했다. 그러나 18번 홀(파4)에서 ...
  • 카타르월드컵 예선 스타트…벤투 감독의 전략은 "늘 하던대로"

    카타르월드컵 예선 스타트…벤투 감독의 전략은 "늘 하던대로" 유료

    ... A매치 16경기를 치러 10승5무1패라는 높은 승률을 기록했다. 빌드업을 강조하는 스타일과 공격적인 축구로 팬들의 지지를 받았지만, 지난 1월 아시안컵에서 카타르에 패해 8강에 머물렀 아쉬움도 있었다. 벤투 감독은 그동안 이어온 기조를 월드컵 예선 체제에서도 그대로 이어갈 뜻을 밝혔다. 그는 출국 전 취재진과 만난 자리에서 "많은 것들을 생각해야겠지만 여태껏 우리가 유지해 ...
  • 나도 스포츠 레전드인데 축구는 왜 이리 어려울까

    나도 스포츠 레전드인데 축구는 왜 이리 어려울까 유료

    ... 빨라서 팀워크만 더 갖추면 잘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연합뉴스] 테니스 이형택(43)과 체조 여홍철(48)은 그나마 축구 실력이 나은 편이다. “별명이 대통령인 스포츠맨은 나밖에 없다” 허재도 “축구 실력은 형택이가 가장 좋다”고 인정했다. 이형택은 “테니스 랠리를 하다보면 판단력과 동체 시력이 모두 중요하다. 민첩성과 백스텝이 필요하다는 건 테니스와 축구의 공통점”이라며 “대학 ...
이전페이지 없음 현재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 다음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