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색 옵션

조인스 검색 결과

| 지면서비스 1-177 / 1,766건

  • 연탄 배달하며 문 대통령 키운 어머니, 강한옥 여사 별세

    연탄 배달하며 문 대통령 키운 어머니, 강한옥 여사 별세 유료

    ... 문용형옹은 일제 때 명문 함흥농고를 나와 흥남시청 농업계장을 지낸 엘리트였지만, 한국전쟁 때 피난 내려온 뒤 사업을 하다 어려움을 겪었다. “경제적으로 무능했다”(자서전 『문재인의 운명』) 선친 대신 집안 생계를 꾸린 게 고인이다. 구호물자 옷가지를 시장 좌판에서 팔고, 연탄을 가가호호 배달했다. 선친은 문 대통령이 군을 제대한 뒤 진로 문제를 고민하 1978년 심장마비로 숨을 ...
  • "권력 감시"vs"文 친위대" 공수처 보고싶은 부분만 보는 여야

    "권력 감시"vs"文 친위대" 공수처 보고싶은 부분만 보는 여야 유료

    ...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23일 "공수처는 친문은폐처, 반문 보복처다. 결국 문재인 정권의 보위부"라고 했다. "공수처가 있었다면 국정농단도 없었을 것이다. 어떤 대안이 있는지 묻고 싶다" 문재인 대통령의 전날 시정연설에 대한 반응이다.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본회의 부의 시한이 닷새 남았다"며 초를 재고 있다. 현재 국회에서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으로 지정된 공수처법은 ...
  • [현장에서] 불리하니까 “농담”…유시민 가벼운 입

    [현장에서] 불리하니까 “농담”…유시민 가벼운 입 유료

    ... 유 이사장 자신도 당시 '농담'을 한다고 생각했을까. 그는 표창장 의혹을 '작업' '가족 인질극' 등으로 표현했다. 사안을 '비열한 공세' 쯤으로 보고 있는 것이다. 그런 감정 상태에서 지는 말은 '농담'일까, 아니면 '압력'일까. 유 이사장처럼 언행 논란이 일자 '농담'이라고 해명한 사례는 앞서 많았다. 그때마다 역풍을 피하지 못했다. 지난해 6월 탁현민 청와대 의전비서관실 ...
  • 주말 넘긴 文의 '조국 장고'…여권 기류 달라졌다

    주말 넘긴 文의 '조국 장고'…여권 기류 달라졌다 유료

    ... 최고위원회의를 열고 여론을 수렴했다. 민주당에 따르면 이 대표가 이 자리에서 '적격'이라는 당의 의견을 전했다고 하지만, 실제로는 다른 얘기가 오갔을 수 있다. 그간 “문 대통령의 재가만 남았다” 여권의 기류가 달라졌기때문이다. 이날 조 후보자의 임명과 관련한 청와대의 첫 공식 반응은 오전 11시를 지난 시점에 나왔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지금 현재 임명할지 여부 등 정해진 ...
  • 주말 넘긴 文의 '조국 장고'…여권 기류 달라졌다

    주말 넘긴 文의 '조국 장고'…여권 기류 달라졌다 유료

    ... 최고위원회의를 열고 여론을 수렴했다. 민주당에 따르면 이 대표가 이 자리에서 '적격'이라는 당의 의견을 전했다고 하지만, 실제로는 다른 얘기가 오갔을 수 있다. 그간 “문 대통령의 재가만 남았다” 여권의 기류가 달라졌기때문이다. 이날 조 후보자의 임명과 관련한 청와대의 첫 공식 반응은 오전 11시를 지난 시점에 나왔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지금 현재 임명할지 여부 등 정해진 ...
  • 조국 사태, 윤석열이 먼저 움직였다

    조국 사태, 윤석열이 먼저 움직였다 유료

    ... 시작됐다”며 각각 공식 입장을 내놨지만, 향후 어디로 튈지 쉽게 내다볼 수 없는 안갯속 국면이 시작됐다. 그만큼 27일 단행한 검찰의 압수수색은 급작스러웠다. 조 후보자와 관련돼 의혹이 제기됐 서울대와 부산대·고려대·금융감독원 등 20여 곳을 동시다발로 들이닥쳤다. 검찰이 인사청문회도 하지 않은 공직 후보자, 특히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 대해 수사하는 초유의 일이다. 후보자 또는 ...
  • 조국 사태, 윤석열이 먼저 움직였다

    조국 사태, 윤석열이 먼저 움직였다 유료

    ... 시작됐다”며 각각 공식 입장을 내놨지만, 향후 어디로 튈지 쉽게 내다볼 수 없는 안갯속 국면이 시작됐다. 그만큼 27일 단행한 검찰의 압수수색은 급작스러웠다. 조 후보자와 관련돼 의혹이 제기됐 서울대와 부산대·고려대·금융감독원 등 20여 곳을 동시다발로 들이닥쳤다. 검찰이 인사청문회도 하지 않은 공직 후보자, 특히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 대해 수사하는 초유의 일이다. 후보자 또는 ...
  • 평화당 “조국 사퇴가 답”…'데스노트' 정의당 “국민 눈높이로 결정” 유료

    ... 인사실패를 부르고 있다”고 비판했다. 문정선 대변인도 '청와대 민정수석실이 법꾸라지 맛집인가?'란 논평에서 “사퇴가 답이다. 차라리 패밀리 비즈니스에나 집중하라”며 “조국에게서 법꾸라지라 불렸 박근혜 정권의 민정수석 우병우가 오버랩된다”고 꼬집었다. 지난 9일 청와대 개각 발표 때 “(조 후보자의) 장관직 수행에 큰 문제가 없다” 정의당은 한발 물러선, 유보적 태도를 보였다. ...
  • 문 대통령 “위안부 문제 국제 공유” 일본은 거론 안했다 유료

    ... 계셔서 우리도 진실과 마주할 수 있었다”며 이렇게 밝혔다. “내가 살아 있는 증거입니다”란 문장으로 글을 시작한 문 대통령은 “세계 시민사회와 연대해 다른 나라의 피해자들에게도 희망을 주셨 수많은 할머니들과 김복동 할머니를 기억하겠다. 평화로운 한반도를 만들어 가는 것이 할머니들의 희망을 이어나가는 것이다. 슬픔이 희망으로 승화되길 바란다”고 썼다. 그간 민간에서만 기려 ...
  • 문 대통령 “일본에 감정적 대응 안돼” 8·15 메시지 수위조절?

    문 대통령 “일본에 감정적 대응 안돼” 8·15 메시지 수위조절? 유료

    ... 받아들이지 않을 수 없다. 경제 보복은 그 자체로도 부당할 뿐 아니라 그 시작이 과거사 문제에서 비롯되었다는 점에서 더욱 그렇다”는 말로 이어졌다. 8·15를 목전에 둔 시점에서 응당 예상됐 '도입부'다. 이후가 반전이다. 문 대통령은 “광복절을 맞는 우리 마음가짐이 한층 결연해질 수밖에 없다”면서도 “일본의 경제 보복에 대한 우리 대응은 감정적이어선 안 된다”고 말했다. ...
이전페이지 없음 현재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 다음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