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색 옵션

달창

조인스 검색 결과

| 지면서비스 1-1 / 3건

  • [취재일기] 한국당에 쏠리던 중도층 관심…찬물 끼얹은 '달창'

    [취재일기] 한국당에 쏠리던 중도층 관심…찬물 끼얹은 '달창' 유료

    성지원 정치팀 기자 “당의 이미지를 바꾸겠습니다. 실력을 갖춘 품격 있는 야당이 되겠습니다.” 지난해 12월 취임한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원내대표 당선 소감에서 이렇게 말했다. '품격'을 강조한 나 원내대표에게 다른 당들도 “합리적인 보수의 길을 걷길 바란다”는 기대를 전했다. 그런데 나 원내대표는 11일 대구에서 열린 당 집회에서 대통령 취임...
  • 나경원 '문빠·달창' 발언 3시간 만에 “뜻 몰랐다” 사과 유료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문재인 대통령의 지지자들을 '문빠' '달창'이라 지칭해 논란이 일고 있다. 문빠는 문 대통령을 뜻하는 '문'과 열렬한 지지자를 뜻하는 '빠'를 합친 말이다. 달창은 '달빛창녀단'의 준말이다. 극우 네티즌들이 문 대통령 지지자 모임인 '달빛기사단'을 속되게 부르는 인터넷 은어로 여성비하의 의미도 담고 있다. 나 원내대표의 발언은...
  • 영화 조연배우 조달창고 연극계 "사람이 없어요" 유료

    연극계가 배우 기근에 시달리고 있다. 동숭아트센터의 기획자 박민선씨의 말을 들어보자. "요즘 출연자를 고르려고 10명에게 전화를 걸면 7~8명은 거절한다. 청하기만 하면 금방 받아들이던 예전과는 딴판이다." 박씨가 밝힌 이들의 거절 사유는 오직 하나였다. "영화 출연 때문에 짬을 낼 수 없다"는 것이다. 연극계의 배우 가뭄이 영화 때문이라는 얘기다. 한쪽(...
이전페이지 없음 현재페이지 1 다음페이지 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