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색 옵션

누진제 개편

조인스 검색 결과

| 지면서비스 1-2 / 16건

  • 누진제 바꿔 전기료 부담 던다…개편 땐 최대 1만7864원 할인

    누진제 바꿔 전기료 부담 던다…개편 땐 최대 1만7864원 할인 유료

    앞으로 여름철에 에어컨을 하루 1시간 이상 트는 4인 가족은 예전보다 전기요금 부담을 덜 전망이다. 정부가 전기를 많이 쓸수록 할증이 되는 전기요금 누진제를 개편할 예정이라서다. '전기요금 누진제 태스크포스(TF)'는 3일 세 가지 개편안을 제시했다. 산업통상자원부와 한국전력공사가 누진제 개편 논의를 위해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연 전문가 토론회에서...
  • 난제, 탈원전하며 누진제 개편하기 유료

    가정용 전기요금에 누진제가 도입된 건 1차 오일쇼크 때인 1974년이다. 에너지 소비를 줄이고자 사용량을 3단계로 나누고, 누진율을 최대 1.7배로 잡았다. 2차 오일쇼크가 터진 79년 누진제는 '괴물'이 됐다. 사용량을 12단계로 쪼갠 뒤 누진율을 무려 최대 19.7배로 높였다. 2000년대 들어 두 번의 개정을 거쳐 지금은 3단계ㆍ3배로 강도가 낮아졌다...
  • 2016년엔 누진제 개편 주장하던 민주당 … 여당 되자 '한시 완화'

    2016년엔 누진제 개편 주장하던 민주당 … 여당 되자 '한시 완화' 유료

    “여론이 들끓으니 졸속·임시방편으로 깎고, 선심 베풀 듯한다. 20% 깎아주고 중장기 과제로 돌리는 건 여름 지나고 잠잠해지면 안 하겠다는 것 아니냐.” 2016년 8월 12일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당시 원내대표가 한 말이다. 당시 정부와 새누리당(현 자유한국당)이 7~9월 한시적으로 누진제를 조정해 전기요금 부담을 줄이겠다는 발표에 대한 대응이었다. 이랬...
  • “전기료 누진제 개편해도 요금 인상되는 가구 없게” 유료

    정부가 전기요금 누진제 개편으로 전기요금이 인상되는 가구가 없도록 하기로 했다. 그동안 전문가들 사이에선 누진제를 완화하면 일부 구간에서 누진배율이 올라 해당 소비자의 전기요금 부담이 늘어날 것이란 우려가 있었다. 주형환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21일 기자들과 오찬간담회를 하고 “누진 구간을 3단계, 누진 배율을 3배 전후로 줄여도 모든 구간에서 전기요금이...
  • “전기료 누진제 개편해도 요금 인상되는 가구 없게” 유료

    정부가 전기요금 누진제 개편으로 전기요금이 인상되는 가구가 없도록 하기로 했다. 그동안 전문가들 사이에선 누진제를 완화하면 일부 구간에서 누진배율이 올라 해당 소비자의 전기요금 부담이 늘어날 것이란 우려가 있었다. 주형환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21일 기자들과 오찬간담회를 하고 “누진 구간을 3단계, 누진 배율을 3배 전후로 줄여도 모든 구간에서 전기요금이...
  • “전기료 누진제 정당” 판결 났지만…당정 “요금제 개편안 내달 중 확정”

    “전기료 누진제 정당” 판결 났지만…당정 “요금제 개편안 내달 중 확정” 유료

    법원이 '주택용 전기요금 누진제'가 정당하다는 판결을 내렸다. 2014년 8월에 첫 소송이 제기된 지 2년여 만에 나온 판단이다. 서울중앙지법 민사98단독 정우석 판사는 6일 주택용 전력 소비자 17명이 한국전력공사(한전)를 상대로 “누진제에 따라 납부한 요금을 돌려 달라”며 낸 소송에서 원고 패소를 결정했다. 한전은 산업통상자원부의 인가를 받은 '전기...
  • [간추린 뉴스] 더민주, 전기료 누진제 3단계 개편안 내놔 유료

    더불어민주당은 28일 전기요금 누진제를 현행 6단계에서 3단계로 완화하는 자체개편안을 발표했다. 개편안에 따르면 150Kwh 사용시 월 4050원, 350Kwh 사용시 월 1만7750원, 450Kwh 사용시 월 3만7490원의 절감효과가 예상된다.
  • “누진제 개편 10년 전에 준비…문제 생길까 공무원이 미적”

    누진제 개편 10년 전에 준비…문제 생길까 공무원이 미적” 유료

    올여름 폭염은 끔찍했다. 불쾌지수를 더 높인 건 가정용 전기요금 누진제 파동이다. 숨이 막히는 더위에도 서민들은 전기요금 걱정에 에어컨을 맘대로 틀지 못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누진제 완화는 없다”고 버티다 박근혜 대통령의 한마디에 부랴부랴 한시 요금 할인제를 들고 나왔다. 미봉책이라는 비난만 거세다. 가정용 전기요금 개편은 수십 년간 논란이 돼왔다. 산...
  • 당정 “15명 TF 구성 누진제 개편” 야당 “애들 껌값 인하, 완전 쇼” 유료

    새누리당과 정부가 가정용 전기요금 누진제 개편에 나선다. 김광림 정책위의장은 12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전기요금 체계, 누진 체계에 대해선 중장기적으로 재정비해야 한다”며 “15명 내외의 당정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해 백지상태에서 논의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TF에는 국회 기획재정위·산업통상자원위 소속 의원과 정부·한국전력 관계자, 민간 전문...
  • 살인폭염에도 꿈쩍않던 주형환, 대통령 한마디에 “누진제 개편 유료

    주형환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지난 10일 전기요금 관련 정책을 담당하는 실·국장과 실무자를 불러 회의를 했다. 주택용 전기요금 누진제에 개편 요구가 거세졌기 때문이다. 특히 전날 채희봉 산업부 에너지자원실장이 기자 브리핑에서 “거실 스탠드형 에어컨은 하루 4시간 사용할 경우 월 요금이 10만원을 넘지 않는다”고 발언해 논란에 기름을 부은 상황이었다. 이 ...
이전페이지 없음 현재페이지 1 2 다음페이지 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