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색 옵션

내년 채무비율

조인스 검색 결과

| 지면서비스 1-42 / 411건

  • [사설] 3866조원 가계·기업 부채, 이대로 괜찮은가 유료

    ... 처음으로 국내총생산(GDP)의 두 배를 넘어섰다. 한국은행에 따르면 민간신용(대출·채권 등) 비율은 올 3월 말로 3866조원에 이르러 GDP 대비 201.1%를 기록했다. 국제결제은행(BIS)이 ... 탓이다. 성장 엔진이 식어가면서 최근 몇 년간 계속 부채 증가율이 성장률을 웃돌기도 했다. 채무 증가 속도도 가파르다. GDP 대비 민간신용 비율은 최근 1년 사이 12.3%포인트 뛰었다. ...
  • [사설] 3866조원 가계·기업 부채, 이대로 괜찮은가 유료

    ... 처음으로 국내총생산(GDP)의 두 배를 넘어섰다. 한국은행에 따르면 민간신용(대출·채권 등) 비율은 올 3월 말로 3866조원에 이르러 GDP 대비 201.1%를 기록했다. 국제결제은행(BIS)이 ... 탓이다. 성장 엔진이 식어가면서 최근 몇 년간 계속 부채 증가율이 성장률을 웃돌기도 했다. 채무 증가 속도도 가파르다. GDP 대비 민간신용 비율은 최근 1년 사이 12.3%포인트 뛰었다. ...
  • “전 국민 고용보험·기본소득 도입 땐 내년 국가채무비율 50%에 이를 것”

    “전 국민 고용보험·기본소득 도입 땐 내년 국가채무비율 50%에 이를 것” 유료

    ... 정치권을 중심으로 논의가 본격화한 전 국민 고용보험 및 기본소득(국민 1인당 월 10만원 지급 가정)이 내년부터 도입될 경우 당장 내년 국내총생산(GDP) 대비 국가채무비율은 50%에 이를 것이라고 추산했다. 기재부는 올해 3차 추가경정예산(추경)을 편성하면서 이 비율이 2022년 48.9%, 2023년 51.7%가 될 것으로 예상했다. 정부 예상보다 2년 앞서 국가채무비율 ...
  • 기재부, 문 정부 임기내 나랏빚 1000조 전망 유료

    ... 1000조원을 넘어설 것으로 예상했다. 그러나 1~3차 추경 효과를 반영했을 때 올해 국가채무는 840조2000억원, 내년 935조3000원으로 뛰다가 2022년 1030조5000억원으로 ... 44.2%, 2023년 46.4%로 상승한다고 봤다. 하지만 이번 수정 전망에선 당장 올해 채무 비율이 43.5%로 치솟는다. 이후 더 올라 2023년이면 51.7%로 50% 선을 돌파한다. ...
  • 기재부, 문 정부 임기내 나랏빚 1000조 전망 유료

    ... 1000조원을 넘어설 것으로 예상했다. 그러나 1~3차 추경 효과를 반영했을 때 올해 국가채무는 840조2000억원, 내년 935조3000원으로 뛰다가 2022년 1030조5000억원으로 ... 44.2%, 2023년 46.4%로 상승한다고 봤다. 하지만 이번 수정 전망에선 당장 올해 채무 비율이 43.5%로 치솟는다. 이후 더 올라 2023년이면 51.7%로 50% 선을 돌파한다. ...
  • 나가는 돈 많은데 세수 8.7조 줄어…나랏빚 4개월 새 57조 늘어 역대 최대

    나가는 돈 많은데 세수 8.7조 줄어…나랏빚 4개월 새 57조 늘어 역대 최대 유료

    ... 209조7000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3조원(6.6%) 늘었다. 4월말 기준 중앙정부 채무도 746조3000억원으로 전달보다 14조7000억원 늘어나며 관련 통계 작성 이후 최대치 기록을 ... 덜어 줄 최소한의 견제장치가 필요하다는 것이다. 박형수 교수는 “국내총생산(GDP) 대비 국가채무비율과 관리재정수지 적자 비율을 일정 수준 이하로 유지하는 식의 '재정 준칙'을 도입하는 것을 서둘러야 ...
  • 한해 3차례 추경, 나랏빚 올해에만 100조 늘어난다

    한해 3차례 추경, 나랏빚 올해에만 100조 늘어난다 유료

    ... 점을 고려해도 상황은 별반 다르지 않다. 정부가 예측한 올해 GDP 대비 관리재정수지 적자 비율은 5.8%다. 최초로 5%를 넘길 전망이다. 홍남기 “국가채무 증가 속도 상당히 경계” ... 국가 재정이 '최후의 보루'로서 역할을 하지 않을 수 없었다”며 “그러나 지난해, 올해, 내년 국가채무의 증가 속도에 대해서는 재정 당국도 상당히 경계하고 있다”고 말했다. 세종=조현숙·하남현·허정원 ...
  • 강기정 “3차추경 35조”…경제학회 “2028년 국가채무비율 80% 될 수도” 유료

    한국의 국내총생산(GDP) 대비 국가채무 비율이 2028년에는 최대 80%까지 치솟을 수 있다는 경제학계의 경고가 나왔다. 한국경제학회는 한국국제경제학회·한국재정학회와 공동으로 3일 ... 만에 무너질 위기 이 경우 관리재정수지 적자는 120조원, GDP 대비 관리재정수지 적자 비율은 6%를 넘을 가능성이 크다는 게 김 교수의 관측이다. ▶내년 예산 지출 올해 대비 9% 이상 ...
  • [사설] 국가재정전략회의에 건전성 회복 방안은 없었다 유료

    ... 지출 구조조정이 필요하다”면서도 “우리 재정은 OECD 국가 가운데 매우 건전한 편이며, 국가채무비율은 OECD 평균보다 크게 낮은 수준”이라고 했다. 지난해 전략회의에서도 문 대통령은 비슷한 ... 떨어뜨리는 압력으로 작용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이미 피치의 경고선은 넘어설 게 확실하다. 내년채무비율이 50%에 이를 것이라는 전망(블룸버그)도 있다. 국가채무 급증은 자칫 원화가치 ...
  • 정부 전시재정 선언…눈덩이 나랏빚 비상

    정부 전시재정 선언…눈덩이 나랏빚 비상 유료

    ... 있을지다. 정부는 낙관적이다. 재정 악화 걱정에 대해 반복되는 정부의 입장은 '다른 나라보다 부채 비율이 낮다'다. 이날 문 대통령도 “지금 우리의 국가채무 비율은 2차 추경까지 포함해 41% 수준”이라며 ... 대통령, 정세균 국무총리. [청와대사진기자단] 여기에 문 대통령의 '전시 재정' 편성 주문으로 내년엔 국가부채 비율 50% 돌파가 유력하다. 게다가 경기 침체에 따른 세수(세금 수입) 악화를 ...
이전페이지 없음 현재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 다음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