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색 옵션

난치병 환자

조인스 검색 결과

| 지면서비스 1-2 / 16건

  • [경제 브리핑] 삼진제약, 사진전 열어 난치병 환자 지원 유료

    삼진제약은 제12회 의사 사진 공모전을 열어 희귀난치병 알브라이트 증후군을 앓는 청소년에게 치료비를 전달했다. 매년 두 차례 열리는 이 사진전은 의사들이 온라인에 사진을 올려 사진전에 응모하고 우수작이 추천될 때마다 삼진제약이 일정액을 적립 기부하는 사회공헌 프로그램이다.
  • [경제 브리핑] 삼진제약, 사진전 열어 난치병 환자 지원 유료

    삼진제약은 제12회 의사 사진 공모전을 열어 희귀난치병 알브라이트 증후군을 앓는 청소년에게 치료비를 전달했다. 매년 두 차례 열리는 이 사진전은 의사들이 온라인에 사진을 올려 사진전에 응모하고 우수작이 추천될 때마다 삼진제약이 일정액을 적립 기부하는 사회공헌 프로그램이다.
  • [라이프 트렌드] 행복한재단, 희귀·난치병 환자의 수호천사 7년째

    [라이프 트렌드] 행복한재단, 희귀·난치병 환자의 수호천사 7년째 유료

    두 자녀와 살고 있는 서모(52·여·광주광역시)씨에게 2006년 큰 시련이 찾아왔다. 몸이 아파 병원을 찾았지만 뚜렷한 병명을 찾지 못했다. 통증이 있을 때마다 치료를 받았지만 증상은 오히려 악화됐다. 여러 병원을 전전하다 3년이 지난 뒤에야 다발성 경화증 진단을 받았다. 4년 전 남편과 결별하면서 삶은 더욱 팍팍해졌다. 서씨는 대학생과 중학생 자녀를 키우...
  • [라이프 트렌드] 행복한재단, 희귀·난치병 환자의 수호천사 7년째

    [라이프 트렌드] 행복한재단, 희귀·난치병 환자의 수호천사 7년째 유료

    두 자녀와 살고 있는 서모(52·여·광주광역시)씨에게 2006년 큰 시련이 찾아왔다. 몸이 아파 병원을 찾았지만 뚜렷한 병명을 찾지 못했다. 통증이 있을 때마다 치료를 받았지만 증상은 오히려 악화됐다. 여러 병원을 전전하다 3년이 지난 뒤에야 다발성 경화증 진단을 받았다. 4년 전 남편과 결별하면서 삶은 더욱 팍팍해졌다. 서씨는 대학생과 중학생 자녀를 키우...
  • [헬스] 암·난치병 환자 면역력 길러 치료 유료

    차병원그룹의 미래형 병원 차움이 개원 5주년을 한 달여 앞둔 지난 1일 국내 최초로 면역증강센터의 문을 열었다. 센터장에는 NK세포(자기살해세포) 치료법을 국내 최초로 도입한 조성훈 교수를 앉혔다. 조 센터장은 그간 1000명이 넘는 환자를 대상으로 NK세포 치료와 NK세포 활성도 검사 등을 진행했으며, 면역세포 활성화 치료 효과를 수치로 검증해 면역력의 ...
  • [헬스] 암·난치병 환자 면역력 길러 치료 유료

    차병원그룹의 미래형 병원 차움이 개원 5주년을 한 달여 앞둔 지난 1일 국내 최초로 면역증강센터의 문을 열었다. 센터장에는 NK세포(자기살해세포) 치료법을 국내 최초로 도입한 조성훈 교수를 앉혔다. 조 센터장은 그간 1000명이 넘는 환자를 대상으로 NK세포 치료와 NK세포 활성도 검사 등을 진행했으며, 면역세포 활성화 치료 효과를 수치로 검증해 면역력의 ...
  • [브리핑] 희귀·난치병 진료비 환자 부담 7월부터 반 줄어 유료

    7월부터 희귀·난치성 질환자의 진료비가 절반으로 줄어든다. 보건복지가족부는 6일 이 같은 내용을 담은 국민건강보험법 시행령 개정안을 27일까지 입법예고한다고 밝혔다. 현재 희귀·난치성 질환자는 진료비의 20%를 부담하고 있지만 앞으로는 10%만 부담하면 된다. 복지부가 현재까지 희귀·난치성 질환으로 인정한 질병은 혈우병과 만성신부전증 등 125개다.
  • [브리핑] 서울역에 난치병 환자 쉼터 유료

    희귀 난치병 환자를 위한 쉼터가 6일 서울역 인근에 문을 열었다. 지방에 사는 환자가 수도권 지역 병원에서 치료를 받을 때 무료로 숙박을 하거나 쉬어갈 수 있다. 주방과 목욕.세탁 시설도 갖추고 있다. 한국 희귀난치성질환연합회에서 운영한다. 02-714-5522, 8338.
  • 안규리 교수 "난치병 환자에 죄송" 유료

    안규리 서울대 의대 교수는 29일 "최근까지 줄기세포가 있다고 믿었지만 이제는 더 이상 확신을 못 가지게 됐다"며 "무엇보다 연구팀을 믿고 커다란 성과와 기대를 가졌던 난치병 환자와 가족들에게 진심으로 죄송하다"고 말했다. 황우석 교수팀의 핵심 연구진 중 한 명인 안 교수는 이날 평화방송의 한 시사프로그램 제작진에 보낸 장문의 e-메일을 통해 이 같은 자신...
  • 난치병환자 등록 1일부터 받는다 유료

    세계줄기세포허브(소장 황우석)는 1일 오전 9시부터 척수 손상 질환자와 파킨슨병 환자의 연구 대상자 등록을 받는다. 신청 방법은 서울대병원 홈페이지(www.snuh.org)와 세계줄기세포허브 홈페이지(www.worldstemcellhub.org)에 있는 양식을 내려받아 환자의 이름과 주소, 진단명, 발생 시기와 증상 등을 적어 e-메일(worldstemce...
이전페이지 없음 현재페이지 1 2 다음페이지 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