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성

조인스 검색 결과

| 지면서비스 1-22904 / 229,032건

  • [권혁주 논설위원이 간다] “회장님 살아있다면, 정권 실세 외국에 보내 시각 넓혔을 것”

    [권혁주 논설위원이 간다] “회장님 살아있다면, 정권 실세 외국에 보내 시각 넓혔을 것” 유료

    우중 빈소에서 만난 대우맨들의 회고 우중 회장은 출장 비행기 안에서도 끊임없이 일했다. 영어로 연설해야 할 때면 원어민이 녹음한 원고를 비행기 안에서 계속 들었다. [사진 대우세계경영연구회] 외환위기로 대우가 해체되고 한참 지난 2009년 말. 행사 참여 차 방한한 영국인 경영 컨설턴트가 취재진에게 대우자동차 얘기를 꺼냈다. “1990년대 대우차는 ...
  • "어차피 갈 인생"···유언 대신 조용히 존엄사 택한 김우중

    "어차피 갈 인생"···유언 대신 조용히 존엄사 택한 김우중 유료

    우중 전 회장의 빈소가 마련된 경기도 수원시 아주대병원 장례식장에는 11일까지 조문객의 발길이 이어졌다. 전 회장은 생전에 연명의료의 무의미함을 강조해 왔고, 실제로 존엄사를 선택하고 자연스럽게 세상을 떠났다. [연합뉴스] “연명치료 하지 마라. 어차피 가야 할 인생이라면 족적을 남기는 게 중요하지 의식 없이 연명하는 게 무슨 의미가 있을까.” 9일 ...
  • 정세균 차기 총리 내정 "난 김진표 밀었는데 불똥 내게 와"

    정세균 차기 총리 내정 "난 김진표 밀었는데 불똥 내게 와" 유료

    ... 국무총리로 정세균 전 국회의장이 급부상하고 있다. 청와대가 11일 이낙연 국무총리 후임으로 정 전 의장에 대한 검증에 착수했다고 여권 핵심 인사가 전했다. 당초 총리 후보 지명이 유력했던 진표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지난 주말 문재인 대통령을 면담하는 자리에서 고사의 뜻을 전달했다고 이 핵심 인사는 말했다. 그는 “이 자리에서 의원이 정 전 의장을 추천했고, 청와대가 검증 ...
  • 정세균 차기 총리 내정 "난 김진표 밀었는데 불똥 내게 와"

    정세균 차기 총리 내정 "난 김진표 밀었는데 불똥 내게 와" 유료

    ... 국무총리로 정세균 전 국회의장이 급부상하고 있다. 청와대가 11일 이낙연 국무총리 후임으로 정 전 의장에 대한 검증에 착수했다고 여권 핵심 인사가 전했다. 당초 총리 후보 지명이 유력했던 진표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지난 주말 문재인 대통령을 면담하는 자리에서 고사의 뜻을 전달했다고 이 핵심 인사는 말했다. 그는 “이 자리에서 의원이 정 전 의장을 추천했고, 청와대가 검증 ...
  • “브랜드 1등, 3년내 피자 매출도 1등”

    “브랜드 1등, 3년내 피자 매출도 1등” 유료

    지난 8월 취임한 피자헛 명환 대표가 3년 안에 업계 1등을 탈환하겠다고 말했다. [사진 한국피자헛] “브랜드 이미지를 회복해 3년 안에 1등을 탈환하겠다.” 명환 한국피자헛 대표의 말이다. 1985년 서울 이태원점을 시작으로 국내에 진출한 피자헛은 20년 넘게 업계 1위를 유지했다. 그러다 피자 업계 경쟁이 심해지고 가맹점과 갈등이 불거지며 추락했다. ...
  • “브랜드 1등, 3년내 피자 매출도 1등”

    “브랜드 1등, 3년내 피자 매출도 1등” 유료

    지난 8월 취임한 피자헛 명환 대표가 3년 안에 업계 1등을 탈환하겠다고 말했다. [사진 한국피자헛] “브랜드 이미지를 회복해 3년 안에 1등을 탈환하겠다.” 명환 한국피자헛 대표의 말이다. 1985년 서울 이태원점을 시작으로 국내에 진출한 피자헛은 20년 넘게 업계 1위를 유지했다. 그러다 피자 업계 경쟁이 심해지고 가맹점과 갈등이 불거지며 추락했다. ...
  • [사랑방] 전주국제영화제조직위원회 外 유료

    ◆전주국제영화제조직위원회(위원장 승수)가 이사회 의결을 통해 신임 집행위원장으로 영화제작자 이준동씨를 신임 집행위원장으로 선임하고 조직위원장이 공식 위촉했다고 11일 밝혔다. ◆인천국제공항공사(사장 구본환)는 인천 사회복지공동모금회(회장 정명환)에 성금 20억원을 전달했다고 11일 밝혔다. ◆중소기업중앙회는 부회장인 심승일 삼정가스공업 대표이사가 연말을 ...
  • 게릿 콜 3870억원…투수 폭등 장세에 류현진 빙그레

    게릿 콜 3870억원…투수 폭등 장세에 류현진 빙그레 유료

    ... 이력도 있다. 이 때문에 보라스와 류현진은 계약 기간 3~4년 정도를 생각하는 분위기다. 대신 시장 분위기가 좋아 연평균 금액 2500달러(300억원) 정도를 기대한다. 보라스라면 류현진에게 4년 1억 달러(1200억원)를 안길 수 있을 전망이다. 류현진은 “나도 그런 이야기를 들어봤으면 좋겠다”며 웃었다. 식 기자 seek@joongang.co.kr
  • [노트북을 열며] 신화의 끝, 교훈의 시작

    [노트북을 열며] 신화의 끝, 교훈의 시작 유료

    전영선 산업1팀 기자 신화(神話·myth)가 아니었으면 훨씬 좋았을 것이다. 대우그룹 창업주 우중 전 회장의 부고에 그의 발자취를 다시 들여다보며 든 생각이다. '샐러리맨의 신화'가 지자 각계에서 추모가 한창이다. 며칠 새 페이스북 등 각종 소셜미디어 타임라인에서 고인과의 여러 추억이 공개되기도 했다. 일반인 조문객 행렬도 이어지고 있다. 쓸쓸했다는 그의 ...
  • 게릿 콜 3870억원…투수 폭등 장세에 류현진 빙그레

    게릿 콜 3870억원…투수 폭등 장세에 류현진 빙그레 유료

    ... 이력도 있다. 이 때문에 보라스와 류현진은 계약 기간 3~4년 정도를 생각하는 분위기다. 대신 시장 분위기가 좋아 연평균 금액 2500달러(300억원) 정도를 기대한다. 보라스라면 류현진에게 4년 1억 달러(1200억원)를 안길 수 있을 전망이다. 류현진은 “나도 그런 이야기를 들어봤으면 좋겠다”며 웃었다. 식 기자 seek@joongang.co.kr
이전페이지 없음 현재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 다음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