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색 옵션

김민욱

조인스 검색 결과

| 지면서비스 1-36 / 353건

  • 한국당 “김경재 자유총연맹 총재 수사도 청와대 하명 의혹” 유료

    ... 제기와 관련, 경찰청 관계자는 “첩보가 청와대에서 내려온 것은 맞지만 통상의 절차일 뿐이다. 청와대 측 첩보는 다 하명이라는 거냐”고 반문했다. 첩보를 내린 곳이 정확히 어디냐는 질문엔 “청와대 민정수석실 쪽에서 받은 건 맞다. (정확히 누구한테 받았는지는) 밝히긴 어렵다”고 말했다. 김준영·이우림·김민욱 기자 kim.junyoung@joongang.co.kr
  • 특감반원 휴대폰 쟁탈전…검찰 압수 이틀 만에 경찰, 압수영장 역신청 유료

    ... 압수까지 필요하다고 보긴 어렵다”며 “(검찰이) 정당하게 영장을 발부받아 확보한 압수물을 수사가 끝나기도 전에 다시 (경찰이) 압수한 전례도 없는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검경 두 기관은 휴대전화 포렌식 작업을 놓고도 '누가, 어디까지 참여할 수 있는지'를 두고 신경전을 벌였다. 김민욱·이후연·정진호 기자 kim.minwook@joongang.co.kr
  • 검찰 '백원우 특감반원' 사망경위 캔다 유료

    ... 유류품을 확보한 것은 아닌지 의심하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한편 검찰의 압수수색 조처에 대해 경찰은 “검찰 수사관 변사사건 발생 이후 명확한 사망 원인을 확인하기 위해 추가 수사를 진행하고 있었다”며 “휴대전화 포렌식 과정 참여 등 필요한 수사 협조를 검찰에 요청했다”고 밝혔다. 김기정·정진호·김민욱 기자 kim.kijeong@joongang.co.kr
  • 검찰 '백원우 특감반원' 사망경위 캔다 유료

    ... 유류품을 확보한 것은 아닌지 의심하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한편 검찰의 압수수색 조처에 대해 경찰은 “검찰 수사관 변사사건 발생 이후 명확한 사망 원인을 확인하기 위해 추가 수사를 진행하고 있었다”며 “휴대전화 포렌식 과정 참여 등 필요한 수사 협조를 검찰에 요청했다”고 밝혔다. 김기정·정진호·김민욱 기자 kim.kijeong@joongang.co.kr
  • 검찰 “경찰 수사 강력 통제” vs 경찰 “개혁에 완벽히 역행” 유료

    ... 수사·기소권을 완벽히 분리해야 한다는 주장을 풀어냈다. 현재 경찰이 추진하는 수사권 조정안의 방향과도 일치한다. 간부 회의 이후 수사권 조정문제를 다루는 주무부서인 경찰청 수사구조개혁단은 이 보고서를 고위 간부들에게 전달했다. 수사권 조정과 관련한 최신 동향을 공유하며 내부결속에 집중하는 모양새다. 김수민·김민욱 기자 kim.sumin2@joongang.co.kr
  • 검찰 “경찰 수사 강력 통제” vs 경찰 “개혁에 완벽히 역행” 유료

    ... 수사·기소권을 완벽히 분리해야 한다는 주장을 풀어냈다. 현재 경찰이 추진하는 수사권 조정안의 방향과도 일치한다. 간부 회의 이후 수사권 조정문제를 다루는 주무부서인 경찰청 수사구조개혁단은 이 보고서를 고위 간부들에게 전달했다. 수사권 조정과 관련한 최신 동향을 공유하며 내부결속에 집중하는 모양새다. 김수민·김민욱 기자 kim.sumin2@joongang.co.kr
  • "살 빼고 와" 알바 잘리고 우울증···26세女 오늘도 폭식한다

    "살 빼고 와" 알바 잘리고 우울증···26세女 오늘도 폭식한다 유료

    ... 비만대사영양센터 오상우ㆍ금나나 교수팀과 건보공단 빅데이터를 활용해 비만도 순위 등을 확인하는 '빅데이터로 푼 비만도 테스트' 비만예방 서비스를 시작한다. 인터넷 (https://news.joins.com/digitalspecial/386) 에 접속해 키ㆍ몸무게 등을 넣으면 비만 순위를 알 수 있다. 김민욱ㆍ황수연 기자 ppangshu@joongang.co.kr
  • 광화문 집회 면적 14만㎡, 서초동 집회의 3배 유료

    ... 집회일수록 추산 발표가 오해를 받을 수 있기 때문에 비공개를 원칙으로 하고 있다”고 말했다. 실제로 주최 측 발표와 경찰 추산 인원은 작지 않은 차이가 난다. 2016년 12월 3일 광화문 광장 등을 꽉 메운 6차 촛불집회 때 주최 측은 170만 명이라고 밝혔지만 경찰은 42만 명으로 추산했다. 김민욱 기자 kim.minwook@joongang.co.kr
  • 김규항 "조국 비호는 야바위 논리"…진보, 진보를 꾸짖다

    김규항 "조국 비호는 야바위 논리"…진보, 진보를 꾸짖다 유료

    ... 양분되고 있으며 이런 양분이 지속되면 치유하기 어려운 상처가 생길 수도 있다고 느낀다”고 말했다. 이어 “언론도 정치인도 국민과 국익을 우선해 생각하고 건강한 토론이 가능한 환경을 만드는 노력을 할 때다”며 “이런 국면 전환의 책임과 의무는 일차적으로 대통령과 여당에 있다”고 말했다. 이후연·권유진·김민욱 기자 lee.hooyeon@joongang.co.kr
  • [팩트체크] 與 "조국집회 200만"···강남3구 다 나와도 160만

    [팩트체크] 與 "조국집회 200만"···강남3구 다 나와도 160만 유료

    ... 아니어서 논평을 통해 100만 명 이상으로만 잡아놨다”고 했다. 익명을 요구한 한 대학교수(사회학)는 “200만 명이면 대한민국 군인(약 60만 명)의 3배가 넘고 강남·서초·송파구 인구를 합친 160만 명보다 많다. 이 인원이 반포대로 일대에 집결했다는 것을 믿고 안 믿고는 개인의 영역”이라고 말했다. 유성운·김민욱 기자 pirate@joongang.co.kr
이전페이지 없음 현재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 다음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