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색 옵션

김기덕

조인스 검색 결과

| 지면서비스 1-85 / 842건

  • DJ 김현철 브론즈마우스 지각 수상 “10집 내느라 1년 늦었네요”

    DJ 김현철 브론즈마우스 지각 수상 “10집 내느라 1년 늦었네요” 유료

    ... 비롯해 마마무·황소윤·박원·백지영·박정현·정인 등 다양한 장르에서 활동해온 후배들이 총출동해 17곡을 CD 2장에 나눠 담았다. '골든디스크'는 1991년 DJ 박원웅을 시작으로 김창완·김기덕·이상은·이루마 등 굵직굵직한 선후배들이 지켜온 프로그램이라 골수팬도 많다. 그는 “팝송 프로그램은 청취자 취향도 확고하고 고집있는 분들도 많은 편이다. 그래서 더 소통하며 맞춰가는 재미가 있다”고 ...
  • [56회 백상] "신을 훔친 도둑들" 주연보다 더 치열한 영화 조연상 경쟁

    [56회 백상] "신을 훔친 도둑들" 주연보다 더 치열한 영화 조연상 경쟁 유료

    ... ◇왜 이제야 빛 봤나…대기만성 신스틸러 충무로에 등장한 대기만성형 신스틸러들이 관객들의 큰 사랑을 받았다. 영화 '찬실이는 복도 많지(김초희 감독)'의 김영민은 2001년 '수취인불명(김기덕 감독)'으로 스크린에 데뷔한 연기 경력 20년의 배우다. '찬실이는 복도 많지'에서 하얀색 러닝셔츠 차림으로 등장해 장국영 역할을 소화했다. 잘생긴 외모에 능청스러운 연기로 주인공의 꿈속에 ...
  • [IS 인터뷰]'뜻깊은 시구' 김혜주 대위 "의료지원단 대표로 나선 시구"

    [IS 인터뷰]'뜻깊은 시구' 김혜주 대위 "의료지원단 대표로 나선 시구" 유료

    ... 남편도 두산팬. 김 대위는 "우승 팀의 시구를 해서 자랑스럽다"며 웃었다. 이어 여전히 방역 최전선에 있는 의료진을 향해 "덕분에 종식에 다가설 수 있었다"며 존경을 표했고, 야구팬을 향해서는 "경기장에서 직접 관람할 수 있는 날이 머지않았다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잠실=안희수 기자 An.heesoo@joongang.co.kr 사진 = 김기덕 사진 작가
  • [신영균 남기고 싶은 이야기] 친형제 같은 남궁원·윤일봉 “카메라 앞에서 죽겠다”

    [신영균 남기고 싶은 이야기] 친형제 같은 남궁원·윤일봉 “카메라 앞에서 죽겠다” 유료

    ... 앞선 1948년 데뷔했다. 중학생 때 철도 다큐영화에 캐스팅됐다. 첫 극영화는 정창화 감독의 '최후의 유혹'(1953)이고, 한국과 홍콩의 첫 합작영화 '이국정원'(1957)도 찍었다. 김기덕 감독의 '5인의 해병'(1961)에선 나와 함께했다. 우리 둘이 호흡을 맞춘 작품 중엔 이형표 감독의 '애하'(1967)가 독특했다. 한국영화로는 선구적으로 인공수정 문제를 둘러싼 갈등을 ...
  • [신영균 남기고 싶은 이야기] 여걸 김지미 “남자는 어린애, 항상 부족한 존재더라”

    [신영균 남기고 싶은 이야기] 여걸 김지미 “남자는 어린애, 항상 부족한 존재더라” 유료

    ... 정은숙이 주로 녹음했다. 반면 연극 무대에서 기초를 닦은 나는 '연산군' '빨간 마후라' 등 주요 작품에서 내 목소리를 고집했다. 김지미는의 필모그래피는 압도적이다. 57년 '황혼열차'(김기덕 감독)로 데뷔해 '장희빈'(1961) '길소뜸'(1985) '티켓'(1986) '명자 아끼꼬 쏘냐'(1992) 등 40여년간 700여 작품에 출연했다. 세계영화사에서도 드문 기록이다. 86년 ...
  • "유럽 제패" 프랑스 봉준호→독일 홍상수, 韓영화 끝없는 낭보(종합)

    "유럽 제패" 프랑스 봉준호→독일 홍상수, 韓영화 끝없는 낭보(종합) 유료

    ... 응원받아 마땅하다. 홍상수 감독은 24번째 장편 영화 '도망친 여자'로 베를린영화제 은곰상 감독상을 거머쥐었다. 베를린영화제에서 한국 감독이 감독상을 수상한 것은 '사마리아(2004)' 김기덕 감독 이후 역대 두 번째이자 16년 만이다. 홍상수 감독은 '밤과 낮'(2008), '누구의딸도아닌해원'(2013), '밤의 해변에서 혼자'(2017)에 이어 4번째로 베를린영화제 ...
  • 베를린영화제 감독상 홍상수 “여배우들에게 박수를”

    베를린영화제 감독상 홍상수 “여배우들에게 박수를” 유료

    ... 베를린국제영화제 은곰상-감독상을 받았다. 독일의 베를린영화제는 프랑스 칸영화제, 이탈리아 베니스영화제와 함께 세계 3대 국제영화제로 꼽힌다. 한국영화가 베를린영화제 감독상을 받은 건 2004년 김기덕 감독의 '사마리아' 이후 16년 만이자, 역대 두 번째다. 2012년 김기덕 감독의 '피에타'가 베니스영화제 황금사자상을 받았고, 지난해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이 칸영화제 황금종려상을 받은 ...
  • [신영균 남기고 싶은 이야기] 스타 커플 최무룡·김지미 “사랑하기 때문에 헤어진다”

    [신영균 남기고 싶은 이야기] 스타 커플 최무룡·김지미 “사랑하기 때문에 헤어진다” 유료

    김기덕 감독의 '남과 북'(1965)은 한 여인을 두고 대립하는 남·북한 군인의 비극적 사랑을 다뤘다. 왼쪽부터 신영균·최무룡·엄앵란. [영화 캡처] “(나는) 국가보다 사랑을 더 중하게 여기는 사람이다.”(신영균) “사랑을 찾아온 자는 곧 자유를 찾아온 자 아닙니까.”(최무룡) 김기덕 감독의 문제작 '남과 북'(1965)에 나오는 대사다. 나는 한국전쟁 ...
  • [신영균 남기고 싶은 이야기] 조용필도 반한 문희, 그의 눈물에 온 국민이 울었다

    [신영균 남기고 싶은 이야기] 조용필도 반한 문희, 그의 눈물에 온 국민이 울었다 유료

    ... “문희는 좋은 연기자이고, 굉장히 순수한 사람이죠.” 나중에 알고 보니 이미 혼사가 오가던 중에 내게 한 번 더 확인을 받고 싶었던 모양이다. 스물다섯 꽃다운 나이에 결혼한 문희는 김기덕 감독의 '씻김불'(1973)을 끝으로 영화 활동을 접었다. 훗날 “촬영장이 아니라 도살장에 끌려가는 것 같았다”며 은퇴 사유를 밝혔다. 결혼과 함께 충무로에서 멀어진 수많은 여배우의 속사정을 ...
  • [신영균 남기고 싶은 이야기] '맨발의 청춘' 신성일, 그는 영원한 청춘이다

    [신영균 남기고 싶은 이야기] '맨발의 청춘' 신성일, 그는 영원한 청춘이다 유료

    ... 막내아들 역을 따냈다. 신 감독이 주로 단역만 맡기자 그는 갈증을 느낀 것 같다. 신필름을 떠나 유현목 감독의 '아낌없이 주련다'(1962)를 찍었고, 그때부터 주목을 받기 시작했다. 64년 김기덕 감독의 '맨발의 청춘'을 찍으면서 최고의 청춘스타로 부상했다. 이 영화는 서울에서만 36만 관객을 기록했고, 그해 11월 상대 배우 엄앵란과 장안을 뒤흔든 결혼식을 올렸다. 67년에는 ...
이전페이지 없음 현재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 다음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