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색 옵션

김경수

조인스 검색 결과

| 지면서비스 1-211 / 2,107건

  • 양승태, 성창호 등 후배 판사 무죄에 “마음의 짐 덜어 다행”

    양승태, 성창호 등 후배 판사 무죄에 “마음의 짐 덜어 다행” 유료

    ... 고려해 달라”고 요청했다. 양 전 대법원장은 최근 무죄를 받은 판사 중 자신이 대법원장 시절 비서실에서 근무했던 성창호(48) 부장판사의 무죄 선고에 특히 안도했다고 한다. 지난해 1월 김경수(53) 경남지사에게 댓글조작 혐의로 실형을 선고했던 성 부장판사는 두 달 뒤 영장 기밀을 누설한 혐의로 신광렬(55)·조의연(54) 판사와 함께 검찰에 기소됐다. 보복 기소 논란이 있었던 재판은 ...
  • 양승태, 성창호 등 후배 판사 무죄에 “마음의 짐 덜어 다행”

    양승태, 성창호 등 후배 판사 무죄에 “마음의 짐 덜어 다행” 유료

    ... 고려해 달라”고 요청했다. 양 전 대법원장은 최근 무죄를 받은 판사 중 자신이 대법원장 시절 비서실에서 근무했던 성창호(48) 부장판사의 무죄 선고에 특히 안도했다고 한다. 지난해 1월 김경수(53) 경남지사에게 댓글조작 혐의로 실형을 선고했던 성 부장판사는 두 달 뒤 영장 기밀을 누설한 혐의로 신광렬(55)·조의연(54) 판사와 함께 검찰에 기소됐다. 보복 기소 논란이 있었던 재판은 ...
  • 드루킹은 3년형 확정 됐는데…김경수는 아직도 항소심

    드루킹은 3년형 확정 됐는데…김경수는 아직도 항소심 유료

    김경수(53) 경남지사와 댓글조작을 공모한 혐의로 기소된 '드루킹' 김동원(51)씨에 대해 대법원이 징역 3년형을 확정했다. 하지만 김 지사는 재판 지연으로 아직 항소심도 마무리되지 않아 “이러다가 4년 임기를 모두 채우는 것 아니냐”는 관측까지 나온다. 대법원 3부(주심 김재형 대법관)는 13일 김씨 등 이른바 '드루킹 일당'에 대한 원심판결을 확정하면서 ...
  • [사설] 판사 무죄, 드루킹 유죄…법원서 뒤집히는 정권의 '정의' 유료

    ... 선거를 방해했다는 점에서 위법성이 매우 중대하다”고 중형 선고 이유를 설명했다. 여론 조작은 민주사회의 근간을 허무는, 용납할 수 없는 행위라는 게 법원의 일관된 입장이다. 이 사건에는 김경수 경남지사가 연루돼 있다. 그는 1심에서 드루킹과 댓글 조작을 공모한 혐의로 징역 2년형을 선고받고 법정 구속됐다. 그의 항소로 다시 재판이 진행되고 있지만 일단은 사법부가 현 정권의 핵심 실세가 ...
  • [이현상 논설위원이 간다] 선심성 사업 착수되자 여기저기 “우리 쪽에 길 내라”

    [이현상 논설위원이 간다] 선심성 사업 착수되자 여기저기 “우리 쪽에 길 내라” 유료

    ... 있다. 예타 면제로 탄력을 받게 된 남부내륙고속철도(서부경남KTX) 노선을 둘러싼 갈등이다. 남부내륙고속철은 김천에서 거제 사이 190㎞를 잇는 사업으로, 사업비는 5조원 이상으로 추산된다. 김경수 경남지사가 '공약 1호'로 내세운 사업이기도 하다. 당초 김천~합천~진주~통영~거제 노선으로 알려져 있으나, 창원시가 지난해 12월 노선 변경을 주장하고 나오면서 파란이 일고 있다. 의령에서 ...
  • 경륜경정총괄본부, 하남도시공사와 상생발전 위한 업무협약

    경륜경정총괄본부, 하남도시공사와 상생발전 위한 업무협약 유료

    정병찬 경륜경정총괄본부 본부장(왼쪽)과 김경수 하남도시공사 사장이 지역사회 상생발전을 위한 업무협약 체결에 서명했다. 미사 경정장이 인프라 개방 활성화와 공유 확대로 주민들의 삶의 질 향상을 도모한다. 국민체육진흥공단 경륜경정총괄본부는 지난 6일 경기 하남시 하남도시공사 대회의실에서 하남도시공사와 '지역사회 상생발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업무협약은 ...
  • [노트북을 열며] 객관성과 책임감 없는 소명의식

    [노트북을 열며] 객관성과 책임감 없는 소명의식 유료

    ... 참여정부 당시 고생을 많이 한 사람이니 봐달라고 한다”고 전한다. “현 정권 핵심 인사들과 친분이 깊은데 현(문재인) 정권 초기에 비위가 크게 알려지면 안 된다”는 취지의 의견도 전달했다. 김경수 경남도지사, 윤건영 전 실장, 천경득 총무인사팀 선임행정관 등도 뛰어들어 유재수 구하기에 나섰다. “참여정부 시절 청와대 행정관으로 근무한 사람으로 나와도 가까운 관계다”(윤 전 실장), “참여정부에서 ...
  • [박재현 논설위원이 간다] 선거부정 의혹에 직면한 대통령의 시간

    [박재현 논설위원이 간다] 선거부정 의혹에 직면한 대통령의 시간 유료

    ... 사실을 충분히 인지하고 있었다. 그런데도 기를 쓰고 송 후보자 당선에 매달린 것은 법 보다 무서운 정치권력을 의식했을 것이란 추론이 가능하다. 먼저 문 행정관은 검찰 수사관 출신으로 김경수 경남도지사의 고교 동문이기도 하다. 지방 검찰청에 있던 그는 2000년대 초 서울로 올라와 대검에서 범죄정보를 다루는 업무를 맡았다. 이후 청와대와 국무총리실에서 근무했다. 그런 그가 ...
  • [중앙시평] 국민 반쪽의 대통령

    [중앙시평] 국민 반쪽의 대통령 유료

    ... 피 뚝뚝 떨어지는 이 선동적인 글을 어디서 본듯하지 않은가. 대학가 대자보? 북한 불온전단? 2006년 2월 노무현 정부가 청와대 홈페이지에 올린 글이다. 문재인 대통령이 민정수석이었다. 김경수·윤건영·양정철·김수현·정태호 등 현 정부 실세들이 청와대에 있던 시절이다. 당시 집권 3년간 실정으로 부동산값이 치솟았다. 빈부 격차도 커졌다. 민심이 흉흉했다. 5월 지방선거를 3개월 ...
  • [서소문 포럼] 도대체 뭣이 중한가

    [서소문 포럼] 도대체 뭣이 중한가 유료

    ... 선고)는 것이다. 서소문 포럼 2/4 윤석열 검찰총장이 '강자의 불법'이라고 규정한 권력기관의 정치·선거 개입, 즉 공직선거법 위반죄의 피의자들도 쉽사리 자백하지 않는다. 드루킹 사건의 김경수 경남도지사는 물론, 청와대의 울산시장 선거개입·하명수사 의혹 사건으로 기소된 13명도 부인 일색이다. 송철호라는 대통령 측근의 울산시장 당선을 위해 청와대 참모들과 부처 장관 등이 조직적으로 ...
이전페이지 없음 현재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 다음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