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색 옵션

글로벌호크

조인스 검색 결과

| 지면서비스 1-20 / 191건

  • [이철재의 밀담] 정부, 방아쇠 당긴 북한에 침묵…허허실실 전술인가

    [이철재의 밀담] 정부, 방아쇠 당긴 북한에 침묵…허허실실 전술인가 유료

    ... 것이었다. 나중에 군 당국은 13차례 모두 탄도미사일이라는 자료를 국회에 슬쩍 제출했다. 하마터면 한국의 최대 위협인 북한의 탄도미사일을 제대로 분석하지 못 할 뻔했다. 고고도 무인 정찰기인 글로벌호크의 도입 과정에서도 로키 잡음이 들렸다. 20㎞의 고도에서 지상 30㎝ 크기의 물체를 구별할 수 있는 글로벌호크는 북한뿐만 아니라 주변국을 상대하는 데 필요하다. 국방부와 군 당국은 글로벌호크가 ...
  • 북한군, 장성택 처형 때 쓴 고사총으로 한국군 GP 쐈다

    북한군, 장성택 처형 때 쓴 고사총으로 한국군 GP 쐈다 유료

    ... 군사적 대결 책동에 광분하고 있다”며 “남조선은 미국의 대조선 적대시 정책에 적극 추종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메아리는 “남조선 당국은 사상 최대의 국방 예산을 책정하고 미국으로부터 스텔스 전투기 'F-35A'와 고고도 무인정찰기 '글로벌 호크' 등 첨단 군사장비를 계속 끌어들이고 있다”고도 비난했다. 이철재·김다영 기자 seajay@joongang.co.kr
  • [사설] 글로벌호크 도착 비공개…군의 북한 눈치 보기 그만해야 유료

    국방부가 도입한 고고도 무인정찰기 글로벌호크(RQ-4)의 한국 도착을 해리 해리스 주한 미국대사가 먼저 공개한 걸 놓고 논란이 일고 있다. 해리스 대사는 글로벌호크가 국내에 들어온 지난 19일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이 사실을 알렸다. 그는 “한국 공군의 철통 같은 한·미 동맹에 매우 좋은 날”이라고 부연했다. 국방부는 “적절치 않다”고 난처해했다. 글로벌호크 ...
  • 군, 글로벌호크 2호기 도착 또 쉬쉬…해리스 트윗 때문에 알려져

    군, 글로벌호크 2호기 도착 또 쉬쉬…해리스 트윗 때문에 알려져 유료

    해리스 주한 미국 대사가 19일 트위터에 올린 고고도 무인정찰기 글로벌호크 사진. [트위터 캡처] 한국군이 미국으로부터 구매한 고고도 무인정찰기 글로벌호크(RQ-4) 2호기가 국내에 도착했다. 해리 해리스 주한 미국 대사는 19일 트위터에 “이번 주 한국에 글로벌호크를 인도한 미·한 안보협력팀에 축하한다”며 “한국 공군과 철통 같은 미·한 동맹에 매우 좋은 ...
  • [view] 차·포 떼라는 김정은…한국 올해도 북 눈치보며 자주국방?

    [view] 차·포 떼라는 김정은…한국 올해도 북 눈치보며 자주국방? 유료

    ... 정찰·감시전력과 북한 미사일 방어·타격 전력 등이다. 이 전력을 '보완전력(Bridging capability)'으로 부른다. 북한 선전매체가 “첨단 살인무기”로 극렬하게 비난했던 정찰 장비인 글로벌호크가 이에 해당한다. “북한 뜻대로 하면 차 떼고 포 떼라는 얘기”라는 비판이 군 안팎에서 나오는 이유다. 무엇보다도 연합훈련을 전면 중단할 경우 주한미군이 굳이 한반도가 주둔할 이유가 없어지는 ...
  • [사설] 한반도 전운 걷힐 줄 모르는데 정부는 뭐하나 유료

    ... ICBM 발사 같은 도발을 통해 '판 흔들기'를 시도할 가능성이 여전히 남아 있다. 이런 흐름을 감지한 듯 미국의 대응도 숨 가쁘다. 24~25일 연달아 RC-135W 리벳 조인트와 RQ-4 글로벌호크 등 최첨단 정찰기 4대를 동해로 출격시켜 북한의 군사 동향을 정밀 감시한 것으로 전해졌다. 정찰기들은 과거엔 위치식별장치를 끄고 날았지만 이번에는 북한이 보란 듯 장치를 켜고 공개 비행을 ...
  • 미국, 성탄절 선물에 긴장…정찰기 5대 한반도 띄웠다

    미국, 성탄절 선물에 긴장…정찰기 5대 한반도 띄웠다 유료

    ... 위협이 시점과 무관하게 계속된다는 판단에 따라 정보 자산을 계속 가동하며 북한을 감시 중이다. 미군은 이날 오전 1시부터 7시 사이에만 E-8C 조인트스타스(JSTARS), RQ-4(글로벌호크), RC-135S(코브라볼), RC-135W(리벳 조인트) 등 핵심 정찰기 4대를 잇따라 띄워 북한을 들여다봤다. 오후에 별도의 코브라 볼이 추가로 투입됐다. 전세계에서 미군만 3대 보유한 ...
  • [사진] 북한 전역 감시 글로벌호크 한국 인도

    [사진] 북한 전역 감시 글로벌호크 한국 인도 유료

    북한 전역 감시 글로벌호크 한국 인도 북한 전역을 들여다볼 수 있는 고고도 무인정찰기(HUAS)인 글로벌호크 1호가 23일 오전 경남 사천 공군기지에서 한국군에 인도됐다. 2003년 첫 도입 논의가 시작된 지 16년 만이다. 공군은 내년 상반기까지 3대를 더 들여올 계획이다. [뉴시스]
  • 북한 눈치 봤나…비공개로 치른 F-35A 전력화 행사

    북한 눈치 봤나…비공개로 치른 F-35A 전력화 행사 유료

    ... 규정한 뒤 때만 되면 F-35A를 비난해 왔다. F-35A는 북한 전역을 작전 범위로 삼고 전략 목표를 일거에 타격하는 막강한 스텔스 공격력을 지녀 북한 수뇌부가 가장 두려워하는 무기로 꼽힌다. 이와 관련, 고고도 무인정찰기인 'RQ-4 글로벌 호크' 1호기가 이번 주 비공개로 도입되는 것도 F-35A 행사 비공개와 같은 맥락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이근평 기자
  • [사설] 북한 눈치 보느라 공개도 않은 F-35A 스텔스기 배치 행사 유료

    ... 그럴수록 방위력은 탄탄해야 한다. 그래야 국민의 자신감도 생기고 북한의 도발적 행위도 줄어든다. F-35A 도입은 그 상징적 수단이다. 군 당국은 8800억원을 들여 조만간 도입할 고고도 무인정찰기 글로벌 호크에 관한 사항도 국민에 공개하지 않기로 했다고 한다. 이래선 안 된다. 정부는 이제 북한에 대해 늘 굴종적인 저자세를 버리고 당당히 나서야 할 때다.
이전페이지 없음 현재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 다음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