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색 옵션

권석천의 시시각각

조인스 검색 결과

| 지면서비스 1-24 / 235건

  • [권석천의 시시각각] 이 단톡방의 비명에 답하라

    [권석천의 시시각각] 이 단톡방의 비명에 답하라 유료

    권석천 논설위원 2019년 8월 10일 오전 2시쯤이었다. 20대 남성 A씨가 소셜미디어에 글을 올렸다. 이 글을 본 두 사람이 A씨에게 연락해 왔다. 세 사람은 단톡방(카카오톡 단체대화방)에서 이야기를 나누기 시작했다. -저도 어제 가불 땡기고 신불자 작업대출까지 해서 올인났네요ㅠ -돈이라도 있어야 하는데, 죄송하네요 -어유 다 그렇죠, 돈 있으면 죽을 ...
  • [권석천의 시시각각] 호기심 천국 / 농담 지옥

    [권석천의 시시각각] 호기심 천국 / 농담 지옥 유료

    권석천 논설위원 “호기심 등에 의해 이 방에 들어왔는데 막상 보니까 적절치 않다 싶어서….” 지난주 텔레그램 집단 성 착취 사건에 대한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 발언을 놓고 논란이 일었다. 그런데 사람마다 접근하는 포인트가 달랐다. “그걸 왜 말로 하지? 머릿속으로 하면 되는데.” “정치인 되긴 멀었어. 아직도 자기가 법조인인 줄….” 그렇다면 생각은 해도 ...
  • [권석천의 시시각각] '소확행'은 없다

    [권석천의 시시각각] '소확행'은 없다 유료

    권석천 논설위원 어느 날 미국의 트럼프가 중국의 군사기지로 핵미사일 버튼을 누른다. 은행이 줄도산하면서 안정적인 듯 보였던 한 가족의 삶은 곤두박질친다. 자산관리 전문가였던 남편은 ... 조리사인 동생은 즉석식품에 일자리를 빼앗긴다. 혼란 속에 권력을 잡은 극우 포퓰리스트 정치인은 시시각각 가족의 숨통을 조여 온다. 2019~2034년의 영국을 그린 드라마 '이어즈&이어즈'는 정치를 ...
  • [권석천의 시시각각] 마스크로 사회주의를 한다고?

    [권석천의 시시각각] 마스크로 사회주의를 한다고? 유료

    권석천 논설위원 '난파선의 고양이'. 미국 언론인들이 쓴 『저널리즘의 기본원칙』(언론진흥재단)에 나오는 이야기다. 1910년대 한 뉴욕 신문의 옴부즈맨이 선박 사고 기사들을 읽다가 공통점을 발견한다. 난파선이 기사화될 때마다 고양이 한 마리가 살아남았다는 스토리가 들어간 것이다. 담당 기자는 이렇게 경위 설명을 했다. “난파선 기사에 고양이 얘기가 한 번 ...
  • [권석천의 시시각각] '코로나19' 냉혹한 진실을 다루는 법

    [권석천의 시시각각] '코로나19' 냉혹한 진실을 다루는 법 유료

    권석천 논설위원 '코로나19' 확산세가 무섭다. 문재인 대통령은 위기경보 단계를 '심각'으로 올리면서 국민에게 신뢰와 협조를 당부했다. 정부가 신뢰를 받으려면 어떻게 해야 할까. 소련 체르노빌 원전 폭발사고를 다룬 미국 드라마 '체르노빌'(2019)에서 네 가지 메시지를 추려봤다. 1. 낙관론은 이제라도 버려라. 1986년 4월 26일 체르노빌 폭발사고 ...
  • [권석천의 시시각각] 검찰이 민주주의를 지킨다?

    [권석천의 시시각각] 검찰이 민주주의를 지킨다? 유료

    권석천 논설위원 지난주 수요일(5일) 오전 8시45분. 서울중앙지법 서관 2층으로 올라와 4번 출입구 쪽으로 향했다. 출입구 앞에 이미 길게 줄이 서 있었다. 방청권 배부는 '재판 30분 전부터'라던데…. 낭패감이 스쳤다. 결국 '좌석' 방청권은 앞쪽에서 끊겼다. '입석' 방청권을 목에 걸고 424호 법정에 들어갔다. 오른쪽 피고인석에 안경 쓴 여성이 변호인과 ...
  • [권석천의 시시각각] 선혈이 낭자한 최강욱 입장문

    [권석천의 시시각각] 선혈이 낭자한 최강욱 입장문 유료

    권석천 논설위원 대한민국은 '패싱 공화국'인가. 기본적인 절차도 잘 지키지 않는 나라가 법무부·검찰 결재만은 왜 그리도 '패싱'을 따지는 것인가. 이번에 최강욱 청와대 공직기강비서관 기소를 놓고 불거진 '날치기 기소' '윤석열 패싱' 논란 역시 불완전 연소할 가능성이 크다. 양쪽 다 검찰청법과 검찰보고 사무규칙에 비빌 언덕이 있다. 감찰에 착수하더라도 자존심에 ...
  • [권석천의 시시각각] 차라리 수사 잘못했다 말하라

    [권석천의 시시각각] 차라리 수사 잘못했다 말하라 유료

    권석천 논설위원 “우리가 정치적 중립성, 이 부분을 너무 나이브하게 생각했는지 몰라요. 정권이 검찰을 정권의 목적에 맞춰 장악하려는 시도만 버린다면 검찰 민주화는 시간이 좀 걸리더라도 저절로 따라온다고….” 『문재인, 김인회의 검찰을 생각한다』(2011년 출간)에서 문재인 대통령은 노무현 정부의 검찰 개혁이 절반의 성공에 그친 이유를 이렇게 설명한다. '민주적 ...
  • [권석천의 시시각각] 청와대당 vs 검찰당

    [권석천의 시시각각] 청와대당 vs 검찰당 유료

    권석천 논설위원 “그래도 최선을 다했잖소.” “아니요. 충분하지 않았습니다.” 영화 '두 교황'에서 교황직을 중도 사임한 베네딕토 16세와 그 뒤를 잇는 프란치스코가 나누는 대화입니다. 보수와 개혁을 상징하는 두 사람은 골방에서 부끄러운 과거를 가감 없이 털어놓습니다. 프란치스코가 고백한 뒤 베네딕토 16세가 무릎을 꿇으려고 합니다. “내 고해성사를 부탁하고 ...
  • [권석천의 시시각각] 검찰과 50여 명의 판사들

    [권석천의 시시각각] 검찰과 50여 명의 판사들 유료

    권석천 논설위원 “현재 검찰과의 관계가 매우 좋아서 검찰이 이 사건을 언론에 흘릴 위험은 없어 보이는데….” 2015년 9월 7일 당시 임종헌 법원행정처 차장이 김세윤 윤리감사관(부장판사)을 불렀다. 임 차장은 “검찰 고위관계자로부터 받은 것”이라며 문건을 건넸다. 부산고법 문○○ 판사가 건설업자 정모씨에게 체포영장이 발부되던 당일, 정씨와 그의 변호사를 ...
이전페이지 없음 현재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 다음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