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색 옵션

군사력

조인스 검색 결과

| 지면서비스 1-74 / 735건

  • [김용현의 한반도평화워치] 어설픈 전략적 모호성은 미·중 모두로부터 배척당한다

    [김용현의 한반도평화워치] 어설픈 전략적 모호성은 미·중 모두로부터 배척당한다 유료

    ... 반면 국가 자산이나 자원과 관련된 중요 이익이나 주변 이익에 대해서는 유연성을 가지는 것이 필요하다. 아울러 미·중 충돌 환경을 고려해 우리의 전략적 가치를 제고해야 한다. 경제력과 군사력에 기초한 자강력 향상, 동맹의 능력과 신뢰의 증진, 주변국과의 협력 강화 등이 우리의 전략적 가치를 높여줄 것이다. 원칙에 입각한 분명한 입장과 전략적 가치 제고는 딜레마로 인한 피해를 ...
  • [에버라드 칼럼] 북한에 리더십 혼란까지 있다면 정말 예측불허다

    [에버라드 칼럼] 북한에 리더십 혼란까지 있다면 정말 예측불허다 유료

    ... 나라의 핵전쟁 억제력을 더욱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북한 외교 정책은 안보와 경제라는 두 가지 핵심 조건을 만족시켜야 한다. 안보에 있어 북한은 더는 외교와 협력에 의존하지 않고 군사력 강화에 힘쓸 것이라는 의사를 밝혔다. 경제 문제는 더욱 복잡하다. 코로나19 확산 전에도 북한 경제는 정권의 기대에 부응하지 못하는 상황이었고, 국경 폐쇄는 유엔 제재보다 더욱 큰 타격을 ...
  • [송민순의 퍼스펙티브] 한국의 원칙 세워 미·중과 북한 이슈에 대응해야

    [송민순의 퍼스펙티브] 한국의 원칙 세워 미·중과 북한 이슈에 대응해야 유료

    ... 와중에 미국은 동맹을 돈으로 치환한다. 트럼프 이후에도 그 기류는 계속될 것이다. 핵 없는 한국이 북한 앞에서 움츠릴 수밖에 없다는 것을 세상은 다 안다. 그런데도 우리 정부는 재래 군사력으로 북한을 압도할 수 있다고 애써 자위하려고 한다. 실제로는 안보 약점 때문에 미국이 방위비 분담 개념을 군사 보호 비용으로 대놓고 바꿔도 대책이 없다. 중국은 어떤가. 수 양제(612년)와 ...
  • [송민순의 퍼스펙티브] 한국의 원칙 세워 미·중과 북한 이슈에 대응해야

    [송민순의 퍼스펙티브] 한국의 원칙 세워 미·중과 북한 이슈에 대응해야 유료

    ... 와중에 미국은 동맹을 돈으로 치환한다. 트럼프 이후에도 그 기류는 계속될 것이다. 핵 없는 한국이 북한 앞에서 움츠릴 수밖에 없다는 것을 세상은 다 안다. 그런데도 우리 정부는 재래 군사력으로 북한을 압도할 수 있다고 애써 자위하려고 한다. 실제로는 안보 약점 때문에 미국이 방위비 분담 개념을 군사 보호 비용으로 대놓고 바꿔도 대책이 없다. 중국은 어떤가. 수 양제(612년)와 ...
  • [이신화의 한반도평화워치] 한·미 동맹이 굳건해야 북한에 농락당하지 않는다

    [이신화의 한반도평화워치] 한·미 동맹이 굳건해야 북한에 농락당하지 않는다 유료

    ... 서울 수복에 성공했다. 한국전쟁 이후 한·미 동맹은 북한의 전쟁 도발을 억제하는 확실한 억제책 역할을 했다. [중앙포토] 1, 2차 세계대전 당시 벨기에의 중립화 시도는 실패했다. 자체 군사력이 약했을 뿐 아니라 독일과 프랑스 사이에 놓인 이 완충국(buffer state)이 다른 열강에 이용되지 않도록 막아주는 믿을만한 강대국이 없었기 때문이었다. 믿을만한 동맹이 없는 완충국의 ...
  • [사설] 김여정 협박에는 단호한 대처가 답이다 유료

    ... 교훈도 되새길 필요가 있다. 당시 북측 공격으로 4명이 숨지고 10여 명이 다쳤다. 하지만 북측도 즉각적인 대응 사격으로 우리 이상의 피해를 봤다고 한다. 북한은 우리 측의 우월한 군사력을 실감했는지 그 뒤로는 직접적인 무력 도발을 일으킨 적이 없다. 게다가 북한은 우리의 반격으로 큰 피해를 보았음에도 두 달 뒤 남북대화 재개를 요청했었다. 단호한 대응이 결코 남북교류를 방해하지 ...
  • [박보균 칼럼] 진실의 가장 큰 적은 신화다

    [박보균 칼럼] 진실의 가장 큰 적은 신화다 유료

    박보균 중앙일보 대기자 칼럼니스트 외교는 역사관의 투영이다. 미·중 대립은 험악하다. 무역, 홍콩 보안법, 군사력 대치의 총체적 갈등이다. 두 나라는 한국을 압박한다. 문재인 외교는 어느 길인가. 중국과 어울리기는 까다롭다. 기억의 정돈이 선택의 출발이다. 그것은 잘못된 신화, 실패한 가설, 어설픈 예측에서 벗어나기다. 우선 대상은 카이로회담(1943년 11월)이다. ...
  • [김동호의 세계 경제 전망] '반도체 아마겟돈'에서 한국이 생존할 길은 초격차 기술

    [김동호의 세계 경제 전망] '반도체 아마겟돈'에서 한국이 생존할 길은 초격차 기술 유료

    ... 모두 글로벌 3위를 차지하고 있어 메모리 반도체의 기본 역량을 갖고 있다. 파운드리(반도체 위탁생산) 점유율 중국은 반도체 굴기에 사활을 걸고 있다. 신중국 건국 100년(2049년)까지 군사력에서도 미국을 능가한다는 중국몽(中國夢) 달성의 관건이 반도체 기술이다. 이를 위해 중국 정부는 2025년까지 170조원을 투자해 반도체 자급률을 70%로 끌어올리는 '반도체 굴기' 계획을 ...
  • [박철희의 한반도평화워치] 북 비핵화해야 평화 가능하다는 협상 목표 후퇴 안 돼

    [박철희의 한반도평화워치] 북 비핵화해야 평화 가능하다는 협상 목표 후퇴 안 돼 유료

    ... 필수조건이라고 본다. 또 핵이 있는 평화란 북한 체제를 인정하고 분단 고착화로 가는 길로 보기 때문에 민족 통합을 위해서는 비핵화가 불가결하다고 본다. 나아가 북한 비핵화가 어렵다면 군사력 균형을 위해 안보를 강화해야 한다고 주장한다. 핵을 인정하고 나면 '무릎 꿇은 평화' '구걸하는 평화'가 될 수 있기 때문이다. 북한이 핵 개발을 멈추지 않으면 한·미 동맹을 강화하고 확장억제의 ...
  • [김민석의 Mr. 밀리터리] 치고 받는 트럼프·시진핑, 난감한 한국 처지

    [김민석의 Mr. 밀리터리] 치고 받는 트럼프·시진핑, 난감한 한국 처지 유료

    ... 기회”라고 했다. 독일과 호주는 중국의 적대적 M&A를 경계하는 조치를 발동하기도 했다. 이뿐만이 아니다. 중국은 미 항공모함이 승조원의 코로나 감염으로 동·남중국해를 비우자 중국은 곧바로 군사력을 과시했다. 지난 4월 항모 랴오닝함 등을 대만 인근으로 보내고, H-6 폭격기 등으로 남중국해에서 훈련했다. 중국은 집요하다. 트럼프 대통령의 비난에도 중국은 맞짱 뜨기보다 외연 확대에 나섰다. ...
이전페이지 없음 현재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 다음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