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색 옵션

국시모

조인스 검색 결과

| 지면서비스 1-3 / 23건

  • 코로나 속 한 달 67만명 발길…북한산에는 '등산적 거리 두기'

    코로나 속 한 달 67만명 발길…북한산에는 '등산적 거리 두기' 유료

    ... 몰려다니니 겁나더라”고 말했다. 김현철 국립공원공단 과장은 “탐방객들이 예년보다 확 늘다 보니 감염과 안전 문제로 걱정스러운 건 사실”이라고 밝혔다. 정인철 국립공원을사랑하는시민들의 모임(국시모) 국장은 “아무리 사방이 트인 국립공원이라도 사회적 거리 두기는 꼭 지켜야 한다”며 “특히 공동시설(화장실·데크 등)에는 탐방객들이 밀집할 수 있으니 손 씻기와 마스크 착용은 기본”이라고 ...
  • 코로나 속 한 달 67만명 발길…북한산에는 '등산적 거리 두기'

    코로나 속 한 달 67만명 발길…북한산에는 '등산적 거리 두기' 유료

    ... 몰려다니니 겁나더라”고 말했다. 김현철 국립공원공단 과장은 “탐방객들이 예년보다 확 늘다 보니 감염과 안전 문제로 걱정스러운 건 사실”이라고 밝혔다. 정인철 국립공원을사랑하는시민들의 모임(국시모) 국장은 “아무리 사방이 트인 국립공원이라도 사회적 거리 두기는 꼭 지켜야 한다”며 “특히 공동시설(화장실·데크 등)에는 탐방객들이 밀집할 수 있으니 손 씻기와 마스크 착용은 기본”이라고 ...
  • “개체수 조절” 멧돼지 수렵의 계절…지능화된 밀렵이 판친다

    “개체수 조절” 멧돼지 수렵의 계절…지능화된 밀렵이 판친다 유료

    ... 부처인 환경부도 같은 분석이다. 전문가들은 그 증거로 밀렵 단속 건수가 최근 3년간 200명 안팎에 머무르며 더는 떨어지지 않고 있다는 점을 제시한다. 정인철 국립공원을사랑하는시민들의모임(국시모) 사무국장은 “밀렵꾼들은 프로 중의 프로만 남았다고 보면 된다”며 “지역 생태계를 속속들이 알고 있기 때문에 자신만의 루트로 돌아다니면 잡아낼 재간이 없다”고 말했다. “사냥 중 사람·동물 ...
  • “개체수 조절” 멧돼지 수렵의 계절…지능화된 밀렵이 판친다

    “개체수 조절” 멧돼지 수렵의 계절…지능화된 밀렵이 판친다 유료

    ... 부처인 환경부도 같은 분석이다. 전문가들은 그 증거로 밀렵 단속 건수가 최근 3년간 200명 안팎에 머무르며 더는 떨어지지 않고 있다는 점을 제시한다. 정인철 국립공원을사랑하는시민들의모임(국시모) 사무국장은 “밀렵꾼들은 프로 중의 프로만 남았다고 보면 된다”며 “지역 생태계를 속속들이 알고 있기 때문에 자신만의 루트로 돌아다니면 잡아낼 재간이 없다”고 말했다. “사냥 중 사람·동물 ...
  • Korea's hikers risk breaking the law for a thrill: Backpackers who set up camp or cook at parks could be fined 유료

    ... 허용 여부를 논의할 수조차 없는 사안”이라며 “허용한다면 법적 예외를 두는 꼴”이라고 말했다. 백패킹 허가는 향후 실현 가능성이 작다는 주장도 많다. 정인철 '국립공원을 지키는 시민의 모임(국시모)' 사무국장은 “공원 이용자들의 인식이 개선되면서 비법정탐방로 이용, 취사, 야영 등의 적발 건수가 감소 추세”라며 “이 와중에 백패킹을 허용한다면 자연공원법을 지킨 국민의 반발이 심할 ...
  • "백패킹, 용변 봉투 낼테니 허용을" vs "80년대로 돌아가자는 거냐"

    "백패킹, 용변 봉투 낼테니 허용을" vs "80년대로 돌아가자는 거냐" 유료

    ... 예외를 두는 꼴”이라고 말했다. 그래픽=이정권 기자 gaga@joongang.co.kr 백패킹 허가는 향후 실현 가능성이 작다는 주장도 많다. 정인철 '국립공원을 지키는 시민의 모임(국시모)' 사무국장은 “공원 이용자들의 인식이 개선되면서 비법정탐방로 이용, 취사, 야영 등의 적발 건수가 감소 추세”라며 “이 와중에 백패킹을 허용한다면 자연공원법을 지킨 국민의 반발이 심할 ...
  • "백패킹, 용변 봉투 낼테니 허용을" vs "80년대로 돌아가자는 거냐"

    "백패킹, 용변 봉투 낼테니 허용을" vs "80년대로 돌아가자는 거냐" 유료

    ... 예외를 두는 꼴”이라고 말했다. 그래픽=이정권 기자 gaga@joongang.co.kr 백패킹 허가는 향후 실현 가능성이 작다는 주장도 많다. 정인철 '국립공원을 지키는 시민의 모임(국시모)' 사무국장은 “공원 이용자들의 인식이 개선되면서 비법정탐방로 이용, 취사, 야영 등의 적발 건수가 감소 추세”라며 “이 와중에 백패킹을 허용한다면 자연공원법을 지킨 국민의 반발이 심할 ...
  • “매표소는 절 입구로…국립공원 이용 수익자 부담 원칙을”

    “매표소는 절 입구로…국립공원 이용 수익자 부담 원칙을” 유료

    ... REPORT] 사찰 관람료, 시민단체 vs 조계종 정인철 “정부에서 사찰에 입장료 징수 근거를 만들어준 것이 되레 사태를 더 꼬이게 만들었다.” 정인철(40) 국립공원을지키는시민의모임(국시모) 사무국장은 정부가 2011년 공원문화유산지구를 신설한 것이 사찰의 문화재 관람료 징수 논란에 기름을 부었다고 말했다. 공원문화유산지구로 지정되면 사찰 반경 300m 내에 문화재보호시설, ...
  • “매표소는 절 입구로…국립공원 이용 수익자 부담 원칙을”

    “매표소는 절 입구로…국립공원 이용 수익자 부담 원칙을” 유료

    ... REPORT] 사찰 관람료, 시민단체 vs 조계종 정인철 “정부에서 사찰에 입장료 징수 근거를 만들어준 것이 되레 사태를 더 꼬이게 만들었다.” 정인철(40) 국립공원을지키는시민의모임(국시모) 사무국장은 정부가 2011년 공원문화유산지구를 신설한 것이 사찰의 문화재 관람료 징수 논란에 기름을 부었다고 말했다. 공원문화유산지구로 지정되면 사찰 반경 300m 내에 문화재보호시설, ...
  • 사찰 문화재 관람료, 52년 해묵은 논란…열쇠 쥔 정부는 뒷짐

    사찰 문화재 관람료, 52년 해묵은 논란…열쇠 쥔 정부는 뒷짐 유료

    ... 해결의 신호탄이 될 수 있을까. 시민단체들 의견은 부정적이다. 황평우 한국문화정책연구소장은 “푼돈 들인 걸 목돈으로 막고 끝내는 셈”이라고 말했다. 정인철 국립공원을지키는시민의모임(국시모) 사무국장은 “돈을 들여 논란을 일단 잠재우자는 잘못된 방식”이라며 “다른 사찰도 관람료 문제 해결을 위해 이것저것 요구하고 나설 수 있는 선례가 만들어졌다”고 말했다. 관람료 논란의 핵심은 ...
이전페이지 없음 현재페이지 1 2 3 다음페이지 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