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색 옵션

국가신용등급

조인스 검색 결과

| 지면서비스 1-187 / 1,867건

  • [김동호의 직격인터뷰] 지금은 부동산 아니라 '규제 기득권층과 전쟁' 벌일 때

    [김동호의 직격인터뷰] 지금은 부동산 아니라 '규제 기득권층과 전쟁' 벌일 때 유료

    ... 어떻게 돌파해 나가냐의 핵심 질문이다. 자세 전환 없이는 상황 돌파가 어렵고 결국 막대한 국가 자원을 낭비할 것이란 생각이 든다. 소득주도 성장이란 게 반(反)시장·반기업 정책의 내용을 ... 가능해야 한다. 그런데 지금은 (포퓰리즘 같은) 경제의 정치화 현상이 심각하다. 재정이 악화하면 국가 신용등급이 떨어지고, 해외에서 자금 조달이 되더라도 굉장히 악조건이 되고 심해지면 외환위기로 ...
  • [이철호의 퍼스펙티브] 저금리의 역습…경제 못 살리고 부동산 거품만 생기나

    [이철호의 퍼스펙티브] 저금리의 역습…경제 못 살리고 부동산 거품만 생기나 유료

    ... 충격이 증폭될 것”이라 경고했다. 실제로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글로벌 고위험·고수익 채권(신용등급 BB 이하) 발행 규모는 10년 만에 1조 달러에서 2조5000억 달러로 급팽창했다. 〈그림 ... 임계치를 오래전에 넘어선 셈이다. 여기에다 부동자금이 몰리면서 서울 강남의 아파트 값 과열은 국가적 문제가 됐다. 18차례 부동산 대책이 나왔지만 저금리의 저주에서 못 벗어나고 있다. 한국은행 ...
  • [중앙시평] 금융 위기가 다시 온다면…

    [중앙시평] 금융 위기가 다시 온다면… 유료

    ... 몰라. 사모펀드 환매 중단으로 1조5000억원이 묶인 라임자산운용 사태는 빙산의 일각이야. 신용등급 낮은 고위험 채권에 무리하게 투자한 경우가 많았지. 감독도 제대로 안 했고. 사모펀드발 ... 9월 글로벌 금융위기를 겪었다. 전쟁 같았다. 그나마 중남미·남유럽의 몇몇 좌파 포퓰리즘 국가처럼 파국을 맞지는 않았다. 우리에겐 위기 때마다 비장의 카드가 있었다. 97년 얘기만 나오면 ...
  • [서소문 포럼] '고구마 경제' 참 마이 묵었다

    [서소문 포럼] '고구마 경제' 참 마이 묵었다 유료

    ... 사상 최고치를 경신하는 미국 증시 시가총액은 올 들어 26일까지 28.2% 뛰었고, 중국도 34.7% 늘어났다. 한국은 고작 3.6% 증가에 그쳤다. 정부는 일본·중국보다 낫다는 한국의 국가신용등급을 내세우며 경제파탄론을 잠재우려 애쓰지만 안타깝다. 국가신용등급은 높은데 증시는 죽 쑤고 있는 현실은 우리 경제의 현재와 미래를 여실히 보여준다. '주식회사 한국'이 부도가 나서 돈 떼일 ...
  • [이철호의 퍼스펙티브] 시장의 복수…“한국 경제에 먹을 게 없어졌다”

    [이철호의 퍼스펙티브] 시장의 복수…“한국 경제에 먹을 게 없어졌다” 유료

    ... 경제가 심각한 만성질환을 앓고 있음을 의미한다. 왜 이런 비극적인 수치가 나올까. 김광두 국가미래연구원장은 최근 언론 인터뷰에서 “생산성 향상을 고려하지 않은 정책으로 인해 기업 부담이 ... 리스크가 불거지고 있다는 해외 언론들의 경고는 쉽게 흘려들을 일이 아니다. 그동안 한국의 국가신용등급을 떠받쳐온 두 기둥은 매년 1000억 달러에 이르던 경상수지 흑자와 국가 부채비율 30%대의 ...
  • [글로벌 포커스] 한·미 동맹이 정말 위태롭다

    [글로벌 포커스] 한·미 동맹이 정말 위태롭다 유료

    ... 있었다. 이승만 전 대통령은 안보조약을 놓고 트루먼·아이젠하워 정부와 갈등을 빚었다. 카터는 박정희의 독재를 제어하기 위해 주한미군 철수를 추진했다. 노무현 후보가 대통령에 당선되자 미국 신용평가기관 무디스는 한국의 국가 신용등급을 곧바로 하향 조정했다. 노 전 대통령의 반미 행보를 우려했기 때문이었다. 그렇긴 했어도 동맹이 근본적으로 흔들리지는 않았다. 하지만 지금 먹구름처럼 ...
  • 올 성장률 2% 간당간당한데, 문 대통령 “경제 견실하다”

    올 성장률 2% 간당간당한데, 문 대통령 “경제 견실하다” 유료

    문재인 대통령의 22일 국회 시정연설 가운데 경제 관련 발언에 대해서는 '기존의 자화자찬식 경제 인식과 크게 차이가 없었다'는 반응이 나온다. 문 대통령은 세계경제포럼(WEF)의 국가경쟁력 평가 순위, 국제신용평가기관의 국가신용등급 등을 들면서 “우리 경제의 견실함은 우리 자신보다도 오히려 세계에서 높이 평가하고 있다”고 했다. 또 “올해 2분기 가계소득과 근로소득 모두 최근 ...
  • [권혁주의 시선] 나랏빚 과속 스캔들

    [권혁주의 시선] 나랏빚 과속 스캔들 유료

    ... 국제결제은행(BIS)에 따르면, 한국은 GDP 대비 가계부채 비율이 주요국 가운데 7번째로 높다. 그런데 국가 재정이 나빠진다면? 우선 은행 신용등급에 영향을 준다. 만일에 대비해 나라가 은행을 뒷받침할 ... 채무가 늘어난다. 구조조정의 불안한 그림자가 어른거린다. 현실로 다가오면 여기에도 막대한 국가 재정이 투입될 터다. 글로벌 신용평가사 피치도 한국에 “재정 여력 확보”를 주문했다. 정부·여당은 ...
  • [사진] 아르헨티나 뱅크런 먹구름

    [사진] 아르헨티나 뱅크런 먹구름 유료

    아르헨티나 뱅크런 먹구름 국가부도 위기에 놓인 아르헨티나 정부가 달러 송금과 환전 등 외환거래를 제한하는 자본통제를 4년 만에 부활시켰다. 아르헨티나의 국가 신용등급은 디폴트(채무불이행) 직전까지 떨어진 상태다. 2일(현지시간) 부에노스아이레스의 한 은행 앞에 현금을 찾으려는 고객들이 몰려 은행 문을 열기만 기다리고 있다. [EPA=연합뉴스]
  • “달러 이어 페소 조일라” 아르헨 인출 러시 유료

    '남미의 제2 경제부국'으로 통하던 아르헨티나 경제가 국가채무 불이행 위기를 맞으며 자본 통제 조치를 4년 만에 부활시켰다. 직전 포퓰리즘 좌파 정권이 경제 위기에 사용했다가 실패한 ... 디폴트 위기감이 고조되자, 1일 외환시장 통제에 관한 전국 긴급 법령을 발표했다. 글로벌 신용평가사 스탠다드앤드푸어스(S&P)가 아르헨티나 국가 신용등급을 'B-'에서 '선택적 디폴트'로 ...
이전페이지 없음 현재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 다음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