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색 옵션

교실의 종말

조인스 검색 결과

| 지면서비스 1-1 / 5건

  • [교실의 종말]심장 모형 만들고 심장 시 읽고…한 학기 내내 하나만 판다

    [교실의 종말]심장 모형 만들고 심장 시 읽고…한 학기 내내 하나만 판다 유료

    지난 1일 샌프란시스코 브라이트웍스 스쿨에서 학생들이 종이 박스로 심장과 장기, 혈관의 흐름을 표현해보고 있다. [사진 공성룡] 지난 1일 미국 샌프란시스코 실리콘밸리의 사립학교 브라이트웍스(Brightworks) 스쿨. 마요네즈 공장을 개조해 2010년 문을 연 이곳은 학교라기보다는 청소년 캠프 같았다. 건물 내부는 뻥 뚫려 있는데, 유치원생부터 고등학...
  • [교실의 종말]일본 첨단고교 N고, 교실 없고 입학식도 VR로

    [교실의 종말]일본 첨단고교 N고, 교실 없고 입학식도 VR로 유료

    덴마크 코펜하겐에 있는 오레스타드 고교는 전 세계 교육·건축 관계자들의 견학이 잇따른다. 이 학교의 독특한 공간 구조 때문이다. 2005년 문을 연 이 학교는 '디지털'에 방점을 두고 설계됐다. 미래기술을 반영해 수업이 어떤 형태로 변화하든 이에 대응할 수 있게 하기 위해서다. 학교는 자체가 하나의 개방형 공간이다. 학교 내 모든 공간의 벽면은 언제든 ...
  • [교실의 종말]호주 교실 한복판에 심장 뛰고 달이 돈다

    [교실의 종말]호주 교실 한복판에 심장 뛰고 달이 돈다 유료

    지난달 14일 호주 수도 캔버라 소재 사립학교인 '캔버라 그래머 스쿨'(Canberra Grammar School)의 한 교실. 이 학교 11~12학년(한국의 고 2~3학년) 10여 명이 수업을 듣는데 이중 절반가량이 스포츠 고글 혹은 보안경 비슷한 장비를 얼굴에 쓰고 있었다. 반투명한 렌즈 너머로 보이는 학생들 눈동자도 보였다. 일부는 엄지와 검지를 모...
  • [교실의 종말]호주 교실 한복판에 심장 뛰고 달이 돈다

    [교실의 종말]호주 교실 한복판에 심장 뛰고 달이 돈다 유료

    지난달 14일 호주 수도 캔버라 소재 사립학교인 '캔버라 그래머 스쿨'(Canberra Grammar School)의 한 교실. 이 학교 11~12학년(한국의 고 2~3학년) 10여 명이 수업을 듣는데 이중 절반가량이 스포츠 고글 혹은 보안경 비슷한 장비를 얼굴에 쓰고 있었다. 반투명한 렌즈 너머로 보이는 학생들 눈동자도 보였다. 일부는 엄지와 검지를 모...
  • [교실의 종말]호주 유치원선 로봇이 친구…함께 요가하고 코딩도 배워요

    [교실의 종말]호주 유치원선 로봇이 친구…함께 요가하고 코딩도 배워요 유료

    “우리 친구이고요. 이름은 '아이다'예요.” 지난달 17일 호주 애들레이드에 있는 세인트 피터스 여학교 유치원. 여기 다니는 다섯 살배기 아이비(5)는 옆에 서 있는 아이다(Ada)를 이렇게 소개했다. “아이다가 몇 살이냐"고 물었더니 "세 살"이라고 답했다. "아이다가 좋아하는 게 뭐냐"는 질문엔 "우리랑 함께 있는 것"이라 했다. 같은 반 페니(4)...
이전페이지 없음 현재페이지 1 다음페이지 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