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색 옵션

공산당

조인스 검색 결과

| 지면서비스 1-98 / 975건

  • 쉬자툰 “중국 공산당 비판도 수용할 준비가 돼 있다”

    쉬자툰 “중국 공산당 비판도 수용할 준비가 돼 있다” 유료

    ━ 사진과 함께하는 김명호의 중국 근현대 〈613〉 문혁시절 홍콩 좌파는 지금의 신계(新界)지역에서 조직적인 활동을 했다. 마오쩌둥 어록을 낭송하는 아동들. 1969년 홍콩 신계. [사진 김명호] 개혁처럼 듣기 좋은 말도 없다. 대단한 것 같지만 별것도 아니다. 개방만 시키면 개혁은 저절로 된다. 문 닫아걸고, 하루아침에 세상 바꾸겠다고 나대는 것은 ...
  • 쉬자툰 “중국 공산당 비판도 수용할 준비가 돼 있다”

    쉬자툰 “중국 공산당 비판도 수용할 준비가 돼 있다” 유료

    ━ 사진과 함께하는 김명호의 중국 근현대 〈613〉 문혁시절 홍콩 좌파는 지금의 신계(新界)지역에서 조직적인 활동을 했다. 마오쩌둥 어록을 낭송하는 아동들. 1969년 홍콩 신계. [사진 김명호] 개혁처럼 듣기 좋은 말도 없다. 대단한 것 같지만 별것도 아니다. 개방만 시키면 개혁은 저절로 된다. 문 닫아걸고, 하루아침에 세상 바꾸겠다고 나대는 것은 ...
  • [강찬호의 시선] “박용진, 할 말 했는데 낙천시키면 공산당이지”

    [강찬호의 시선] “박용진, 할 말 했는데 낙천시키면 공산당이지” 유료

    강찬호 논설위원 더불어민주당에서 유일하게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용퇴) 결단'을 공개 촉구한 박용진 의원(초선·강북을)의 휴대전화는 요즘 무음 모드다. '문빠(문재인 대통령 열혈 지지층)'들이 보내는 문자 폭탄이 매일 수백통씩 쏟아지는 탓이다. 그런데도 박용진은 꿋꿋하다. 이유를 알아보려고 그의 지역구를 찾아갔다. 구멍가게와 서민층이 밀집한 송천동...
  • 내우외환 중국 내부단속 나서나…미루던 공산당 4중전회 10월 개최 유료

    중국 공산당이 오는 10월 제19기 중앙위원회 4차 전체회의(19기 4중전회)를 개최한다. 미·중 무역전쟁과 홍콩 반정부 시위가 격화하는 가운데 공산당의 결속과 시진핑(習近平) 국가주석의 '결사옹위'를 재확인하는 무대가 될 전망이다. 국내외 산적한 난제들의 돌파구를 집안 단속에서 찾겠다는 취지다. 당 기관지 인민일보는 지난달 31일 “중앙정치국은 30일...
  • 시진핑도 10번 떨어진 공산당원 9000만 돌파 유료

    1일로 창당 98주년을 맞은 중국 공산당의 당원 수가 9000만 명을 넘어섰다. 전 세계 15위인 베트남(9600만 명)의 인구 규모와 비슷하다. 중국 공산당 중앙조직부는 전날 전체 당원 총수가 9059만4000명(2018년 말 기준)으로 1년 전보다 103만 명(1.15% 증가)이 늘었다고 발표했다. 1921년 창당 당시 당원 수는 57명. 159만 ...
  • 우궈쩐 “포탄 맞더라도 공산당 안 해” 저우의 회유 거절

    우궈쩐 “포탄 맞더라도 공산당 안 해” 저우의 회유 거절 유료

    ━ 사진과 함께하는 김명호의 중국 근현대 외교부 차장시절 외교부장 쑹즈원(앞줄 가운데), 주미 대사 구웨이쥔(顧維鈞·앞줄 왼쪽 첫째)과 함께 중·영평등조약 체결을 마친 우궈쩐(앞줄 오른쪽 첫째). 1943년 1월 11일, 전시수도 충칭. [사진 김명호] 남녀 관계만 때와 장소가 중요한 게 아니다. 무슨 일이건 다 그렇다. 우궈쩐(吳國楨·오국정)과 저우...
  • 우궈쩐 “포탄 맞더라도 공산당 안 해” 저우의 회유 거절

    우궈쩐 “포탄 맞더라도 공산당 안 해” 저우의 회유 거절 유료

    ━ 사진과 함께하는 김명호의 중국 근현대 외교부 차장시절 외교부장 쑹즈원(앞줄 가운데), 주미 대사 구웨이쥔(顧維鈞·앞줄 왼쪽 첫째)과 함께 중·영평등조약 체결을 마친 우궈쩐(앞줄 오른쪽 첫째). 1943년 1월 11일, 전시수도 충칭. [사진 김명호] 남녀 관계만 때와 장소가 중요한 게 아니다. 무슨 일이건 다 그렇다. 우궈쩐(吳國楨·오국정)과 저우...
  • [박보균 칼럼] 일제 관동군사령부 건물은 중국 공산당이 아직도 쓴다

    [박보균 칼럼] 일제 관동군사령부 건물은 중국 공산당이 아직도 쓴다 유료

    박보균 칼럼니스트·대기자 역사는 무기다. 역사는 지도력의 수단이다. 과거의 힘으로 오늘을 관리한다. 역사는 외교의 무장력을 강화한다. 그 힘은 내치의 민심 동원력으로 이어진다. 과거는 언제나 새롭게 활용된다. 그것에 얽힌 외교 소재는 녹슬지 않는다. 그것은 역사 관리의 미묘한 본능이다. 한·일, 중·일 관계의 바탕은 일제의 침략이다. 그것은 울분와 개탄...
  • “공산당이 좋다” 내보낸 KBS … 공영노조선 “북한 방송 같다”

    공산당이 좋다” 내보낸 KBS … 공영노조선 “북한 방송 같다” 유료

    4일 방송된 KBS '오늘밤 김제동' 인터뷰 캡처. KBS 시사프로그램 '오늘밤 김제동'을 둘러싸고 정치권에서 논란이 벌어지고 있다. '오늘밤 김제동'은 4일 '김정은 위인 맞이 환영단'의 김수근 단장을 인터뷰했다. 김 단장은 지난달 26일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출범 기자회견을 열어 자신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열렬한 팬”이라고 소개한 뒤 “김정은 위...
  • [차이나 인사이트] 공산당 천하 중국에선 '중국식 경영'으로 승부하라

    [차이나 인사이트] 공산당 천하 중국에선 '중국식 경영'으로 승부하라 유료

    중국시장은 게임의 룰 제정자인 중국 공산당의 집정이념과 정책설계, 그리고 중국인의 실용지상주의 사고를 바탕으로 폭발적으로 팽창하고 있다. '중국식 경영'은 최고경영자(CEO)의 리더십과 수익을 중시하는 '미국식 경영', 조직의 유연함에 책임감이 강조되는 '인도식 경영', 오너를 중심으로 집중 전략이 추진되는 '일본식 경영'과는 다르다. '중국식 경영'은 극...
이전페이지 없음 현재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 다음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