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색 옵션

가문비나무

조인스 검색 결과

| 지면서비스 1-12 / 114건

  • 북위~당 역사 이끈 탁발선비, 그들 발원지엔 야생화가…

    북위~당 역사 이끈 탁발선비, 그들 발원지엔 야생화가… 유료

    ... 알갱이 하나하나가 꽃으로 피어난다. 그렇게 나온 오이풀의 주홍색 꽃잎은 작지만 찬란하다. 쉬땅나무는 일부만 꽃잎을 열고 있으면 아직 열리지 않은 꽃망울과 이중창을 하는 느낌이다. 두메부추도 ... 변방에서는 바람과 추위에 버티면서 작은 꽃과 가는 줄기로 질긴 생명력을 화려하게 이어간다. 자작나무가문비나무 사이의 꽃밭을 한참 걸어가면 커다란 동굴이 나온다. 높이가 20여m, 폭이 27m, ...
  • 북위~당 역사 이끈 탁발선비, 그들 발원지엔 야생화가…

    북위~당 역사 이끈 탁발선비, 그들 발원지엔 야생화가… 유료

    ... 알갱이 하나하나가 꽃으로 피어난다. 그렇게 나온 오이풀의 주홍색 꽃잎은 작지만 찬란하다. 쉬땅나무는 일부만 꽃잎을 열고 있으면 아직 열리지 않은 꽃망울과 이중창을 하는 느낌이다. 두메부추도 ... 변방에서는 바람과 추위에 버티면서 작은 꽃과 가는 줄기로 질긴 생명력을 화려하게 이어간다. 자작나무가문비나무 사이의 꽃밭을 한참 걸어가면 커다란 동굴이 나온다. 높이가 20여m, 폭이 27m, ...
  • [Enjoy Your Life] 한여름에도 시원한 날씨의 '쿠시로'자연림 속 여유롭고 쾌적한 골프여행

    [Enjoy Your Life] 한여름에도 시원한 날씨의 '쿠시로'자연림 속 여유롭고 쾌적한 골프여행 유료

    ... 곳이다. 이 골프장은 메아카 산과 오아카 산이 둘러싸고 있는 평평한 구릉지대로 자연림을 끼고 라운딩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18홀로 구성돼 있으며 적당한 업·다운이 있는 코스로 자작나무·가문비나무·벚꽃 등 20종 이상의 자연림 코스다. 골프 라운딩을 즐긴 후에는 호텔 쓰루가윙스에서 편안하게 쉬기도 좋다. 쓰루가윙스는 아름다운 아칸 호수 바로 옆에 위치해 조망이 좋고 천연 온천탕, ...
  • 북위 60도 캐나다 설원, 오로라를 만나다

    북위 60도 캐나다 설원, 오로라를 만나다 유료

    ... 유콘 야생동물 보호센터에서 만난 동물들. 북극여우, 바이슨, 무스, 산양, 스라소니 순. 최승표 기자 개썰매 체험이 가장 인상적이었다. 알래스칸 허스키 세 마리가 끄는 썰매를 타고 가문비나무 숲을 질주했다. 개에게 너무 가혹한 놀이라는 생각이 들었는데, 개썰매 업체 '묵툭'의 철저한 정책을 듣고 수긍했다. 묵툭은 썰매 개 170여 마리를 기르는데 절반 이상이 버려진 개를 데려온 ...
  • 북위 60도 캐나다 설원, 오로라를 만나다

    북위 60도 캐나다 설원, 오로라를 만나다 유료

    ... 유콘 야생동물 보호센터에서 만난 동물들. 북극여우, 바이슨, 무스, 산양, 스라소니 순. 최승표 기자 개썰매 체험이 가장 인상적이었다. 알래스칸 허스키 세 마리가 끄는 썰매를 타고 가문비나무 숲을 질주했다. 개에게 너무 가혹한 놀이라는 생각이 들었는데, 개썰매 업체 '묵툭'의 철저한 정책을 듣고 수긍했다. 묵툭은 썰매 개 170여 마리를 기르는데 절반 이상이 버려진 개를 데려온 ...
  • [사진] 백악관엔 벌써 성탄트리

    [사진] 백악관엔 벌써 성탄트리 유료

    백악관엔 벌써 성탄트리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멜라니아 여사(오른쪽부터)가 28일(현지시간) 백악관 근처에 설치된 대형 크리스마스트리에 점등했다. 백악관에서 열리는 '내셔널 크리스마스트리' 점등식은 1923년 시작돼 올해 96번째다. 올해 는 콜로라도주 가문비나무로 제작됐다. [AP=연합뉴스]
  • 네 번째 밟은 평양 … 사람들이 한층 자유로워 보였다

    네 번째 밟은 평양 … 사람들이 한층 자유로워 보였다 유료

    ... 항구' 같은 남쪽 노래도 그네들의 창법으로 불러주었다. 삼지연에서 천지로 가는 길의 이깔나무 숲길. [사진 유홍준 교수] 그리고 목란관에서 환영 만찬이 열렸다. 드디어 14호차의 진면목을 ... 식구들에게 백두산의 장엄함을 말하여 금강산이 모차르트라면 백두산은 바흐의 음악 같다고 했다. 가문비나무·이깔나무숲이 한없이 이어지다가 갑자기 황량한 고원으로 들어서고 마침내 정상에 오르면 발 아래로 ...
  • [세상 속으로] 눈 맞는 이 작은 성당이 1차대전 '크리스마스의 기적'

    [세상 속으로] 눈 맞는 이 작은 성당이 1차대전 '크리스마스의 기적' 유료

    ... 어울린다. 그렇다고 초라한 건 아니다. 한적한 시골 마을의 정취와는 오히려 맞춘 듯 어울리고, 화려하지 않은 모습이 노래 가사처럼 고요하고 거룩한 분위기를 자아낸다. 마침 성당을 둘러싼 가문비 나무에 눈이 살포시 내려앉아 캐럴의 고향다운 장면까지 연출했다. 특히 매년 12월 24일이면 이곳은 으리으리하고 웅장한 유럽의 어떤 성당보다도 특별해진다. 이날 오후 5시 성탄 기념미사가 ...
  • [week&] 스키 타다 내려와 호수에 풍덩 … 계절이 공존하는 곳

    [week&] 스키 타다 내려와 호수에 풍덩 … 계절이 공존하는 곳 유료

    ... 불리는 해발 3029m 높이의 전망대가 있는 곳이다. 백두산(2744m)과 비교해 높이를 가늠할 수 있고, 숫자를 모르더라도 케이블카를 세 번 갈아타면 그 규모를 실감한다. 쭉쭉 뻗은 가문비나무와 초록빛 목초, 파란 호수 사이로 자전거를 타거나 하이킹하는 사람들이 보이던 여름 풍경도 잠시, 드라마 특수효과처럼 갑자기 장면이 겨울로 넘어간다. 이곳은 10~6월까지 눈이 그대로 남아 있어 ...
  • [삶과 믿음] 화전을 부치다

    [삶과 믿음] 화전을 부치다 유료

    ... 있었지만, 아내의 유쾌한 꾐에 빠져보기로 했다. 간단히 아침밥을 먹고 뒷산으로 올라가니, 활엽수 나무 그늘에 진달래꽃들이 만개해 오련한 빛을 뽐내고 있었다. 화전을 부칠 만큼 진달래꽃을 뜯고 나서, ... 오두막을 짓고 2년을 은둔자로 사는 실험을 했다. 그는 어느 날 해 뜰 때부터 해 질 때까지 가문비나무와 호두나무 사이에 앉아 호수를 바라보고, 새들의 노래와 나뭇잎 바스락거리는 소리에 귀를 기울였다. ...
이전페이지 없음 현재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 다음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