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lig손보 인수전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투자자라면 꼭 봐야 할 오늘의 10대 투자뉴스-14일

    투자자라면 꼭 봐야 할 오늘의 10대 투자뉴스-14일

    ...t.co.kr/mtview.php?no=2015101316313579430&MTS 9. LIG투자증권 인수전, JB금융 등 4곳 참여 KB손해보험의 자회사 LIG투자증권 인수전에 JB금융, ... 국내 업체 3곳과 외국계 금융사 등 총 4곳의 업체가 인수의향서(LOI)를 제출했다. KB손보는 다음달 중 본입찰을 실시한 뒤 연내 매각을 마무리한다는 계획이다. http://new...
  • LIG투자증권 인수전, JB금융 등 4곳 참여

    [머니투데이 권다희 기자] [JB금융 "LIG투자증권 인수의향서 제출" ] KB손해보험의 자회사 LIG투자증권 인수전에 JB금융, 외국계 금융사 등 4곳의 업체가 뛰어들었다. 13일 ... 금융지주사는 보험사를 자회사로 둘 경우 보험업과 관련 없는 손자회사를 둘 수 없어 KB금융은 KB손보 인수로 편입된 LIG투자증권을 2년 내 재매각하거나 KB투자증권과 합병해야 했다. 하지만 LIG투자증권과 ...
  • 투자자라면 꼭 봐야할 오늘의 10대 투자뉴스-25일

    투자자라면 꼭 봐야할 오늘의 10대 투자뉴스-25일

    ...mt.co.kr/mtview.php?no=2015062316581994892&type=1 4. LIG 떼고 KB 달았다...KB손해보험 공식출범 LIG손해보험이 KB손해보험으로 사명을 변경하고 KB금융그룹 12번째 계열사로 공식 출범했다. 지난해 6월 LIG그룹 오너 일가가 KB금융에 LIG손보를 매각키로 한지 딱 1년만이다. 기사전문: http://n...
  • KB금융, LIG 손보 인수 확정.."인수가 6450억"

    ... 인수가를 당초 결정보다 400억원 낮춘 6450억원으로 합의한 것. 이제 미국 금융당국으로부터 LIG 미국 지점을 영업할 수 있는 허가를 받으면 LIG 손보는 KB금융의 자회사가 되기 위한 주요 ... '매각 가격 인하'를 놓고 이견이 지속되면서 최종 인수 확정이 미뤄져 왔다. 교착상태에 빠졌던 LIG 인수전은 지난 19일 윤종규 KB금융지주 회장이 구자원 회장과 전격 회동을 가진 후 급물살을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LIG손보 품은 KB, 단숨에 업계 2위 유료

    KB금융지주가 결국 LIG손해보험을 품었다. 금융위원회는 24일 정례회의를 열어 KB금융의 LIG손보 편입을 승인했다고 밝혔다. KB금융의 내분 사태를 계기로 지배구조 개선을 요구하며 ... 공세적 경영에 나설 기반을 마련하게 됐다. 2006년 이후 외환은행, 우리은행, ING생명 등 인수전에서 줄줄이 실패했던 징크스도 깼다. LIG손보를 인수하면 KB금융의 연결 총자산은 301조7000억원에서 ...
  • KB금융·한화그룹도 LIG손보 인수전 가세 유료

    LIG손해보험 인수전이 달아오르고 있다. 동양생명과 롯데그룹에 이어 KB금융지주와 한화그룹이 가세했다. KB금융지주는 15일 “비은행 부문을 강화하기 위해 현재 매물로 나와 있는 LIG손보 ... 나온 LIG손보를 관심 있게 지켜보고 있다”며 긍정적인 입장을 밝혔다. 업계 중위권에 머물러 있는 한화손보LIG손보와 합치면 단숨에 업계 2위권으로 뛰어오를 수 있다. 한애란 기자
  • KB금융·한화그룹도 LIG손보 인수전 가세 유료

    LIG손해보험 인수전이 달아오르고 있다. 동양생명과 롯데그룹에 이어 KB금융지주와 한화그룹이 가세했다. KB금융지주는 15일 “비은행 부문을 강화하기 위해 현재 매물로 나와 있는 LIG손보 ... 나온 LIG손보를 관심 있게 지켜보고 있다”며 긍정적인 입장을 밝혔다. 업계 중위권에 머물러 있는 한화손보LIG손보와 합치면 단숨에 업계 2위권으로 뛰어오를 수 있다. 한애란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