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lg화학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현대차·LG화학, 배터리 재활용까지 동맹 맺다

    현대차·LG화학, 배터리 재활용까지 동맹 맺다 유료

    현대자동차그룹과 LG화학이 폐배터리 활용을 위해 손잡는다. 최근 전기차 화재 건으로 두 기업 간에 미묘한 분위기가 흐르고 있지만, '비즈니스는 비즈니스'라는 게 두 회사의 공식 입장이다. 전기차 배터리 렌탈·사용 후 재사용 시스템. 그래픽=신재민 기자 shin.jaemin@joongang.co.kr 산업통상자원부는 19일 제4차 산업융합 규제특례 심의위원회(규제 ...
  • 현대차·LG화학, 배터리 재활용까지 동맹 맺다

    현대차·LG화학, 배터리 재활용까지 동맹 맺다 유료

    현대자동차그룹과 LG화학이 폐배터리 활용을 위해 손잡는다. 최근 전기차 화재 건으로 두 기업 간에 미묘한 분위기가 흐르고 있지만, '비즈니스는 비즈니스'라는 게 두 회사의 공식 입장이다. 전기차 배터리 렌탈·사용 후 재사용 시스템. 그래픽=신재민 기자 shin.jaemin@joongang.co.kr 산업통상자원부는 19일 제4차 산업융합 규제특례 심의위원회(규제 ...
  • 리콜 시작했는데…코나 전기차 또 불

    리콜 시작했는데…코나 전기차 또 불 유료

    ... 아니다”는 소비자 불만이 나온다. 화재 원인을 둘러싼 갈등도 있다. 국토부는 “고전압 배터리 셀 제조 불량으로 인한 내부 합선으로 화재가 발생할 가능성이 확인됐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LG화학은 “배터리 셀 불량이 아니다”라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이호근 대덕대 자동차학과 교수는 “가능한 한 이른 시일에 리콜을 마치는 게 중요하다”고 말했다. 김영주 기자 humanest@j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