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gs칼텍스 차상현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김연경 마지막에 웃다, 이소영 2표 차로 제치고 MVP 수상…남자부는 정지석 (종합)

    김연경 마지막에 웃다, 이소영 2표 차로 제치고 MVP 수상…남자부는 정지석 (종합) 유료

    ... 사진-=KOVO 제공 '배구 여제'가 마지막에 웃었다. 김연경(33·흥국생명)이 이소영(전 GS칼텍스·현 KGC인삼공사)의 도전을 2표 차이로 따돌리고 개인 4번째 최우수선수(MVP)의 영예를 ... 번뿐인 신인상의 영예를 차지했다. 감독상은 통합 우승을 이끈 로베르토 산틸리(대한항공), 차상현(GS칼텍스) 감독이 수상했고, 남녀부 최하위 삼성화재와 현대건설이 나란히 페어플레이상을 받았다. ...
  • 우승컵은 없어도 역시 '배구 여제'

    우승컵은 없어도 역시 '배구 여제' 유료

    ... 시상식에서 여자부 MVP를 수상했다. 기자단 투표(유효표 31표)에서 14표를 얻어 이소영(GS칼텍스·12표)을 2표 차로 따돌리고 통산 네 번째 수상의 기쁨을 누렸다. 4회 수상은 처음이다. ... 이소영·강소휘·메레타 러츠 삼각편대가 활약했지만, 흥국생명은 시즌 막판 김연경 홀로 팀을 이끌어 갔다. 차상현 GS칼텍스 감독이 “주장 이소영이 MVP를 받았으면 좋겠다”고 말해 많은 표가 이소영에게 표가 ...
  • 우승컵은 없어도 역시 '배구 여제'

    우승컵은 없어도 역시 '배구 여제' 유료

    ... 시상식에서 여자부 MVP를 수상했다. 기자단 투표(유효표 31표)에서 14표를 얻어 이소영(GS칼텍스·12표)을 2표 차로 따돌리고 통산 네 번째 수상의 기쁨을 누렸다. 4회 수상은 처음이다. ... 이소영·강소휘·메레타 러츠 삼각편대가 활약했지만, 흥국생명은 시즌 막판 김연경 홀로 팀을 이끌어 갔다. 차상현 GS칼텍스 감독이 “주장 이소영이 MVP를 받았으면 좋겠다”고 말해 많은 표가 이소영에게 표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