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gm대우

통합 검색 결과

뉴스

동영상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분양 포커스] 세계 6위 초고층 시티타워 바로 옆 오피스텔

    [분양 포커스] 세계 6위 초고층 시티타워 바로 옆 오피스텔 유료

    ... 대단지다. 지상 1층엔 상업시설이, 지상 2~4층엔 업무지원시설이 조성된다. 이 단지가 들어서는 국제업무단지는 청라국제도시 개발의 중심으로 하나금융타운을 비롯해 차병원복합의료단지·로봇랜드·GM대우R&D센터·스타필드·IHP 산업단지 등이 자리를 잡을 예정이다. 여기에다 인공수로인 커낼웨이가 단지 바로 옆에 있어 여유로운 휴식이 가능하며 다양한 생활편의시설까지 함께 조성되어 있다. ...
  • [이철호 칼럼니스트의 눈] 문 대통령이 셀까 시장의 힘이 셀까

    [이철호 칼럼니스트의 눈] 문 대통령이 셀까 시장의 힘이 셀까 유료

    ... 대타협이다. 최영기 전 노동연구원장은 “대기업 정규직 노조의 통 큰 양보와 연대 임금 쪽으로 옮겨가는 노사정 대타협 말고는 방법이 없다”고 말했다. 하지만 문재인 정부는 대우조선해양과 GM대우에 이어 쌍용차에서도 외국자본과 노조에 휘둘려 구제금융을 쏟아붓는 땜질식 처방에 그칠 분위기다. 큰 그림 아래서 과감한 구조조정과 생산성 향상 등 시장 원리에 따른 근본적 수술은 엄두를 내지 ...
  • [권혁주 논설위원이 간다] “회장님 살아있다면, 정권 실세 외국에 보내 시각 넓혔을 것”

    [권혁주 논설위원이 간다] “회장님 살아있다면, 정권 실세 외국에 보내 시각 넓혔을 것” 유료

    ... 편드는 게 아니라 꾸준히 수단에서 일하는 기업이라는 인식이 박혀서였다. 대우는 수교가 없었던 동유럽·아프리카에 먼저 들어갔다. 그게 발판이 돼 수교가 이뤄졌다고 자부한다.”(김종도 전 GM대우 전무·65) “90년대 초반 남미는 일본 판이었다. 페루에서는 일본계 대통령이 나오지 않았나. 전자제품과 자동차는 일본 일색이었다. 거리엔 일본 음식점과 가라오케가 넘쳤다. 거기에 전자·자동차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