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STO

통합 검색 결과

중앙그룹 서비스

뉴스

  • [D.Fine] 디지털화폐 전쟁, 금융권이 해야할 일은?

    [D.Fine] 디지털화폐 전쟁, 금융권이 해야할 일은?

    ... 투자하고 있으며, 당장 시도할 수 있는 디지털자산 커스터디 서비스를 출시하기도 했다. 국내 금융권도 커스터디 분야를 시작으로 디지털화폐 시장 진출의 범위를 넓혀갈 전망이다. #금융권, STOㆍ디파이 관심 급증 STO(증권형토큰발행)는 금융권에서 주목하는 분야 중 하나다. 전세계 자산화나 유동화되지 않은 이른바 '죽은 자산' 규모는 약 9조5000억달러에 달한다. 성장 ...
  • 신한은행 랩장 "블록체인 도입으로 실적 개선했다"

    신한은행 랩장 "블록체인 도입으로 실적 개선했다"

    ... 블록체인 산업의 특성에 대해서는 “유행에 민감한 산업인 것 같다”라는 코멘트를 남겼다. 이에 대해 그는 “블록체인 트렌드를 짚어보면 2017년에는 ICO(암호화폐공개), 2019년에는 STO 등의 테마, 2020년에는 디파이(탈중앙 금융), DID(탈중앙 신원인증) CBDC(중앙은행 디지털화폐) 등이 뜨고 있다”며 해마다 트렌드가 바뀌는 블록체인 산업 구조를 언급했다. #” ...
  • [타로핀] 기부가 안들어오니, 기분이 안드로메다

    [타로핀] 기부가 안들어오니, 기분이 안드로메다

    ... 업체를 통한 코드 감사에는 돈이 필요했다. 패트릭 번이 오버스탁의 대표로 있던 시절에는 레이븐의 개발과 비용을 후원받았다. 오버스탁이 설립한 블록체인 개발사인 메디치벤처스와 오버스탁이 개발한 STO 거래소인 티제로와 연관 지으며 선동했던 연결고리다. 다만, 패트릭 번과 러시아의 스파이와의 연문이 터지고 이로 인한 주주들 압박에 밀려 패트릭 번이 오버스탁을 나가면서 레이븐에 대한 지원이 ...
  • "블록체인 규제 특구 실험으로 STO 제도 변화 가능하다"

    "블록체인 규제 특구 실험으로 STO 제도 변화 가능하다"

    ... 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그는 “전자등록과 미러링된 블록체인 거래플랫폼의 병행 운영을 통해 기존 전자등록상 투자자 권리이전방식 아래에서도 2년 언저리의 기간동안 블록체인 STO의 시험운용기회 확보와 제도변화의 계기 형성이 가능하다”며 현재의 실험 자체를 긍정적으로 평가하며 이야기를 마쳤다. 박상혁 기자 park.sanghyuk@joongang.co.kr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비즈 칼럼] 서민도 참여 가능한 부산의 디지털 자산 실험

    [비즈 칼럼] 서민도 참여 가능한 부산의 디지털 자산 실험 유료

    ... 잠재울 수 있는 계기도 될 수 있다. 펀드 업계로선 기존 방식 외에 분산 원장 등록 방식을 도입해 두 가지를 비교할 기회가 열린다. 이번 프로젝트는 블록체인 업계의 숙원인 증권형 토큰(STO)을 실증할 수 있는 국내 최초의 사업이다. 앞으로 국내 STO 산업의 초석이 될 것으로 생각한다. 이번에는 부산이란 한정된 지역에서 미래를 위한 실험적 사업으로 시작되는 면은 있다. 이런 실증 ...
  • [비즈 칼럼] 서민도 참여 가능한 부산의 디지털 자산 실험

    [비즈 칼럼] 서민도 참여 가능한 부산의 디지털 자산 실험 유료

    ... 잠재울 수 있는 계기도 될 수 있다. 펀드 업계로선 기존 방식 외에 분산 원장 등록 방식을 도입해 두 가지를 비교할 기회가 열린다. 이번 프로젝트는 블록체인 업계의 숙원인 증권형 토큰(STO)을 실증할 수 있는 국내 최초의 사업이다. 앞으로 국내 STO 산업의 초석이 될 것으로 생각한다. 이번에는 부산이란 한정된 지역에서 미래를 위한 실험적 사업으로 시작되는 면은 있다. 이런 실증 ...
  • 코로나에 뜬 '5060 엄지족'···'라스트 마일' 유통 명운 가른다

    코로나에 뜬 '5060 엄지족'···'라스트 마일' 유통 명운 가른다 유료

    ... 있다. 중국 알리바바 역시 현지 택배사인 윈다 지분 10% 인수를 추진 중이다. 이렇게 되면 알리바바는 비상장기업인 물류 자회사 차이냐오 외에도 5대 택배사(ZTO, YTO, BEST, STO) 지분을 모두 소유하게 된다. 알리바바가 지분 63%를 보유한 차이냐오는 중국 내 택배 물량의 80% 이상을 처리하는 회사다. 일본 e커머스 1위인 라쿠텐도 지난 2018년 1월 월마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