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SF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입양아 그린 한국계 감독 저스틴 전, 제2 미나리 도전

    입양아 그린 한국계 감독 저스틴 전, 제2 미나리 도전 유료

    ... 주목할만한 시선에선 재미교포 감독들의 선전이 두드러진다. 미국 독립영화계에서 주목받은 저스틴 전과 코고나다 감독이 생애 첫 칸 레드카펫을 밟게 됐다. 코고나다는 콜린 파렐 주연 로봇 SF '애프터 양'으로 초청됐다. 두 감독은 윤여정·이민호 등이 출연하는 애플TV플러스 드라마 '파친코'도 공동 연출한다. 전 감독은 영화 '트와일라잇' '무법도시' 등 배우로 활동하다 2014년 코미디 ...
  • [비즈니스 현장에 묻다] “국가 안보와 국격이 우주 산업에 달려있다”

    [비즈니스 현장에 묻다] “국가 안보와 국격이 우주 산업에 달려있다” 유료

    ... 최초의 인공위성 스푸트니크 1호를 쏘아 올린 게 60여 년 전인 1957년. 미국 우주비행사 닐 암스트롱이 인류 최초로 달에 발을 디딘 것도 50여 년 전인 1969년. 이제 과학소설(SF)은 현실이 되어가고 있다. 지구~달 거리의 최소 147배 이상 떨어진 붉은 행성 화성의 땅엔 미국과 중국의 탐사로버들이 돌아다니며 사진과 영상을 보내온다. 앞으로 3년 뒤, 2024년을 ...
  • [비즈니스 현장에 묻다] “국가 안보와 국격이 우주 산업에 달려있다”

    [비즈니스 현장에 묻다] “국가 안보와 국격이 우주 산업에 달려있다” 유료

    ... 최초의 인공위성 스푸트니크 1호를 쏘아 올린 게 60여 년 전인 1957년. 미국 우주비행사 닐 암스트롱이 인류 최초로 달에 발을 디딘 것도 50여 년 전인 1969년. 이제 과학소설(SF)은 현실이 되어가고 있다. 지구~달 거리의 최소 147배 이상 떨어진 붉은 행성 화성의 땅엔 미국과 중국의 탐사로버들이 돌아다니며 사진과 영상을 보내온다. 앞으로 3년 뒤, 2024년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