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SAM

통합 검색 결과

인물

박삼구
(朴三求 / PARK,SAM-KOO)
출생년도 1945년
직업 경제/기업인
프로필 더보기

동명이인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view] “이적 행위” “색깔론” 프레임 씌우기 몰두하는 여야…정치인들 관심은 진실이 아니라 득실 유료

    ... 규정해 실재하지 않는 적을 만들고 지지자들을 세뇌시킨다. 민영 고려대 미디어학부 교수는 이적 행위나 매카시즘 같은 과격한 표현은 “정확한 사실 규명을 통해 본질에 다가가기보다 필요 이상의 갈등만 부추겨 지지자들의 결집을 이끌어내는 효과를 갖는다”고 말했다. 정치인들이 관심 있는 건 진실이 아니라 득실이다. 윤석만 사회에디터 sam@joongang.co.kr
  • [view] “이적 행위” “색깔론” 프레임 씌우기 몰두하는 여야…정치인들 관심은 진실이 아니라 득실 유료

    ... 규정해 실재하지 않는 적을 만들고 지지자들을 세뇌시킨다. 민영 고려대 미디어학부 교수는 이적 행위나 매카시즘 같은 과격한 표현은 “정확한 사실 규명을 통해 본질에 다가가기보다 필요 이상의 갈등만 부추겨 지지자들의 결집을 이끌어내는 효과를 갖는다”고 말했다. 정치인들이 관심 있는 건 진실이 아니라 득실이다. 윤석만 사회에디터 sam@joongang.co.kr
  • [view] 가팔라지는 출산 절벽…인구감소 원년 당겼다

    [view] 가팔라지는 출산 절벽…인구감소 원년 당겼다 유료

    ... 대학의 모집정원은 49만 명이다. 2040년엔 지난해 태어난 아이들이 모두 대학에 입학한다 해도 절반 가까이 미달이다. 대학진학률이 OECD 평균(40%) 수준으로 낮아지면 80%가 폐교해야 한다. 조영태 교수는 “지금 당장 정부 정책 전반에서 '인구 뉴노멀'에 맞는 새로운 계획을 세워야 한다”고 말했다. 윤석만 사회에디터 sam@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