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RSM 클래식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올 5개 중 4개, 엎치락 뒤치락 PGA투어

    올 5개 중 4개, 엎치락 뒤치락 PGA투어 유료

    ... 피나우는 “솔직히 막판 9개 홀이 힘들었다. 심슨은 막판에 넣어야 할 퍼트를 넣었다. 결말이 쓰라렸다”고 말했다. 지난해 6~11월 사이 네 차례나 준우승했던 심슨은, 지난해 11월 RSM 클래식에서 연장 끝에 준우승했던 걸 떠올렸다. 그는 “당시 경험이 날 좀 더 느긋하게 했다. 공교롭게 이번 연장전에서 쓴 클럽 등이 RSM 클래식 때와 비슷했다”고 말했다. 김지한 기자 ...
  • 올 5개 중 4개, 엎치락 뒤치락 PGA투어

    올 5개 중 4개, 엎치락 뒤치락 PGA투어 유료

    ... 피나우는 “솔직히 막판 9개 홀이 힘들었다. 심슨은 막판에 넣어야 할 퍼트를 넣었다. 결말이 쓰라렸다”고 말했다. 지난해 6~11월 사이 네 차례나 준우승했던 심슨은, 지난해 11월 RSM 클래식에서 연장 끝에 준우승했던 걸 떠올렸다. 그는 “당시 경험이 날 좀 더 느긋하게 했다. 공교롭게 이번 연장전에서 쓴 클럽 등이 RSM 클래식 때와 비슷했다”고 말했다. 김지한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