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PGA 투어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선수' 우즈는 웃었지만 '단장' 우즈는 웃지 못했다

    '선수' 우즈는 웃었지만 '단장' 우즈는 웃지 못했다 유료

    ... 안병훈(28)도 애덤 스콧(호주)과 호흡을 맞춰 브라이슨 디섐보-토니 피나우를 2홀 차로 눌렀다. 지난해 3월 미국 팀 최연소 단장으로 일찌감치 발탁됐던 우즈는, 올해 10월 말 미국 프로골프(PGA) 투어 조조 챔피언십 우승 직후 자신을 선수로 추천하고 직접 선발했다. 지난해 미국과 유럽의 골프 대항전인 라이더컵에서 4경기를 모두 패해 자존심을 구겼던 그로선 만회할 기회가 필요했다. ...
  • '선수' 우즈는 웃었지만 '단장' 우즈는 웃지 못했다

    '선수' 우즈는 웃었지만 '단장' 우즈는 웃지 못했다 유료

    ... 안병훈(28)도 애덤 스콧(호주)과 호흡을 맞춰 브라이슨 디섐보-토니 피나우를 2홀 차로 눌렀다. 지난해 3월 미국 팀 최연소 단장으로 일찌감치 발탁됐던 우즈는, 올해 10월 말 미국 프로골프(PGA) 투어 조조 챔피언십 우승 직후 자신을 선수로 추천하고 직접 선발했다. 지난해 미국과 유럽의 골프 대항전인 라이더컵에서 4경기를 모두 패해 자존심을 구겼던 그로선 만회할 기회가 필요했다. ...
  • 아시아 젊은 피, 프레지던츠컵서 미국 흔든다

    아시아 젊은 피, 프레지던츠컵서 미국 흔든다 유료

    ... 위주로 팀을 꾸렸다. 그런데 이번에는 각종 대회에서 두각을 나타낸 아시아 선수가 인터내셔널 팀의 핵심 멤버로 발탁됐다. 2018~19시즌 신인왕 임성재를 비롯해 안병훈, 마쓰야마, 판청충은 PGA에서, 리하오퉁은 유러피언투어에서 저마다 존재감을 드러냈다. 4회 연속 프레지던츠컵에 나서는 마쓰야마를 제외한 나머지 4명은 이번 대회가 첫 출전이다. 이들의 평균 연령도 25.6세로 젊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