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PGA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우즈 위해 한 마음 모은 골퍼들 '검빨 패션'

    우즈 위해 한 마음 모은 골퍼들 '검빨 패션' 유료

    ...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46·미국)를 위해 마음을 모았다. 우즈의 상징과 같은 붉은색 셔츠, 검은 하의를 입은 이른바 '검빨 패션'을 통해서다. 로리 매킬로이. 토니 피나우. [사진 PGA TOUR] 토미 플릿우드. [사진 PGA TOUR] 1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브레이든턴의 더 컨세션 골프클럽에서 열린 월드골프챔피언십(WGC) 워크데이 챔피언십 최종 라운드에선 많은 ...
  • 코다 자매, LPGA투어 우승 '티키타카'

    코다 자매, LPGA투어 우승 '티키타카' 유료

    ... 다른 대회에는 더는 참가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소렌스탐은 타이거 우즈가 최종라운드 때 입던 붉은 상의와 검은 하의를 입었다. 교통사고로 크게 다친 우즈의 쾌유를 기원하는 뜻에서다. PGA 투어 WGC 워크데이 챔피언십에 참가한 로리 매킬로이, 저스틴 토머스, 토미 플릿우드 등도 같은 색깔 옷을 입었다. 우즈는 소셜미디어를 통해 “선수들이 빨간 셔츠를 입은 모습은 감동적이었다. ...
  • 코다 자매, LPGA투어 우승 '티키타카'

    코다 자매, LPGA투어 우승 '티키타카' 유료

    ... 다른 대회에는 더는 참가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소렌스탐은 타이거 우즈가 최종라운드 때 입던 붉은 상의와 검은 하의를 입었다. 교통사고로 크게 다친 우즈의 쾌유를 기원하는 뜻에서다. PGA 투어 WGC 워크데이 챔피언십에 참가한 로리 매킬로이, 저스틴 토머스, 토미 플릿우드 등도 같은 색깔 옷을 입었다. 우즈는 소셜미디어를 통해 “선수들이 빨간 셔츠를 입은 모습은 감동적이었다. ...